글쓰기 메뉴

우울한 하루

하루에도 몇번씩 부서진다.

뜻대로 되지않는 일들과 나를 신경쓰지 않는 것 같은 주변의 행동들이 계속 신경쓰인다.

차라리 아무것도 하고싶지 않아진다.

아무것도 하지않아도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을것같은생각이 든다.

어디서 왔지?
[["synd.kr", 6], ["unknown", 19]]
다른 글들
0 0

우울한 하루

시간은 늘 끊임없이 흘러가고 있었다. 시간이 흐르면 흐를 수록, 주변의 풍경은 점차 변해가고 있었다. 한걸음 한걸음 발을 움직일때 시간은 가속되어 빠르게 내 곁을 지나간다.
주변의 친구들은 이제 각자의 길로 들어섰다. 어린 시절의 풍경은 어느덧 사라지고 새로운 것만으로 덧채워진다. 자신이 애용하던 추억의 물건은 하나둘씩 자취를 감추어 간다.
하루 하루가 회색의 잿빛으로 물들어가는 나날.
이제 예전의 그날은 보이지 않는다.
2 0

우울한 하루

지겹도록 몰려오는 자괴감, 우울하다.
째깍째깍 흘러가는 우울시계는 어느덧 자정을 향했고, 아름답던 세상은 지독하게도 깜깜해졌다.
어둡게, 지독하게 풍겨오는 그림자 위에서 뛰었다. 아빠, 아빠. 어디있어. 아프게 하지 마, 이 냄새 지독해.
싫어, 싫다고. 꺼져! 제발 사라져, 지독히도 드리운 어둠 위로 걸어오는 죽음는 나에게 공포와 회의감을 주었다.
우울시계의 소리만 들려온다. 아무것도 하지도, 할 생각도 없는 채로 멍하니 컴퓨터만 보고 있다. 우울시계에 드리운 시커먼 그림자는 나를 잡아먹을듯 보고 있었다. 마치 나를 조종하듯, 무서운 모양을 하고 다가오는 어둠속의 그림자는 나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3시간,
부들부들, 진동이 느껴지는 팔을 부여잡고 있었다. 칼을 향해 손을 뻗으려는 악마에게 홀린 팔을 아직 홀리지 않은 팔이 잡고 있었다.
우울시계가 소리를 지르기 위해 입을 크게 벌리고 숨을 들여마셨다. 해가 아직 나올 때가 되지 않았다는 것인지, 우울시계는 그대로 멈춰버렸다.
그런 우울시계는 신경도 쓰지 않은체 추운 밤에서 벗어나기 위해 이불로 들어갔던 나는 잠들어버렸다.
7시간,
우울시계는 고통스런 비명을 질렀다. 서서히 밝아지는 날에 우울시계가 살수 없던 것일까, 나를 더욱 못살게 굴게 하기 위해 그런것일까, 곧 올 무언가의 암시였던 것일까.
비명소리가 난 지 1시간 뒤, 
난 내가 사는 이 세상에 대한 체념을 했다.
날 제발 살게 해줘, 부탁이야.
내가 체념하고 있으면 가줄거야? 진짜야?
약속을 받았다. 우울시계가 이제 저 멀리 떠나준다고, 하지만 대가는 혹독했다. 나를 아프게 하기엔 충분했다. 나는 견디지 못하고 소리를 질렀다. 아파, 아아, 너무 아파.
우울시계와 약속한 무언가를 오늘 하루동안 지켜내야한다. 지켜내고 싶다.
24시간의 약속은 혹독하다.
아파.
1 0

하루

내 하루가 숨 막히게 너일 때도 있었다.
심장 박동이, 시선이, 온 신경이 너를 향했지만 잠겨 죽을 것만 같은 기분에 나는 헤엄치고, 헤엄치고, 헤엄치고.
아직도 네게 잠겨 있지만 숨쉬기가 예전보단 편안한게 널 생각하지 않는 하루도 살만하다고 느낀다.
그리고 이 모든건 네가 모르는 뒷편의 이야기.
0 0
Square

하루

학교에서 
학원에서 
집에서 보내는 무의미한 하루
아무것도 하지않고 
가만히 핸드폰만을 들여다 본다
하면 안 되지 하면서도 
시간은 흘러가 버리고
무의미한 하루는 지나가 버린다
후회에도 돌아갈 수 없는 시간을
무의미한 반성으로 
안정을 취하고 
새로운 무의미한 하루를 맞는다
0 0

하루

단지 24시간의 연속을 하루라고 칭했다.
그걸 하루라고 부르든, 이틀, 닷새라고 부르든 더 이상 의미는 없다.
아침해는 내게 일어나길 종용하고 어둔 밤은 내일의 고난을 암시한다.
아무래도 나는 지쳤다. 한 것도 없이 지쳤다. 할 것이 없어서 지쳤다. 한 것이 없을까봐 지쳤다. 그래서 지쳤다. 이따끔 아무것도 하지 않아 숨이 막힐 때가 있다. 무엇을 할 필요가 없는데도 나는 의무감에 잡아먹힌다. 나의 하루는 공포스럽다. 그것이 24시간이든 12시간이든 48시간이든 그 이상이 될 수는 없다.
1 1
Square

하루

하루는 짧다고 생각을 하지만
아직 이제 점심시간이라니..
얼렁 퇴근을 하고 싶은 마음에서
연기가 폴폴 피어나고 있다 아직 오전시간만
끝났을뿐인데
점심으로 먹은 설렁탕에서 뿜어져 나오는 흰연기가
내 마음속에서도 피어나
우리 집쪽으로 흘러흘러 가고있다
부럽다 너는 벌써 집에가는구나..
나도 퇴근하고 싶어 ㅠ ㅠ
0 0

하루

'자기야아....나 왔어여...'

'자기 술먹었어요?'
'조그음 먹었어여..'
'자기 힘든일 있었어요?'
'아니에여..'
'괜찮아요 말해봐요'
'아니이..우리 부장님이여...자꾸우 뭐라고오 막 그러고오...'
'그랬어요? 많이 속상했겠다'
'우응...'
힘들지만, 이 순간을 위해 살아가는것 아닐까.
0 0

하루

하루는 행복하고
하루는 불행하고
그렇게 사는거지
그렇게 죽는거지
0 0

하루

눈을 뜬다
오늘도 하루가 시작되었음을 느낀다
눈을 감는다
드디어 긴 하루가 끝났음에 감사한다
2 2

하루

오늘 하루도 떨어트리면 부서질까요?
2 0
Square

하루

우중충한 하루
머릿속에서 내리는 비가 몸을 잠식한다.
하늘이 맑아도
해가 쨍쨍해도
예고없는 한숨이 공기중에 나돌아
무더운 하늘을 잿빛으로 뒤엎는다.
무언가가 가슴에 와닿아
콱 박히면서
목이 서서히 막혀온다.
이를 끝낼 수 있는 방법은
하루를 끝내는 것.
내일은 괜찮을거라
애써 다짐하며
감기지 않는 눈을 억지로 감는다.
콱 막혔던 것이 가슴 속을 헤집으며 빠져나간다.
아침이 되고
새로운 하루가 시작되면
텅 비어버린 가슴 속 구멍을 메울 수 없어
다시 우울해진다.
공허한 마음에
암울한 연기가
고개를 들이민다.
0 0
Square

하루

아 이렇게 또 의미없는
하루가 지나가는구나,
이런 나에게는
의미없는 하루가
어제죽은 누군가에게는
간절한 하루였겠지,
하지만 그런 하루마저도 
나에게는 무의미하다,
나의 삶에 새로운 충격을 
받는날이 나의새로운 하루가 시작되는 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