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우울한 하루

지겹도록 몰려오는 자괴감, 우울하다.


째깍째깍 흘러가는 우울시계는 어느덧 자정을 향했고, 아름답던 세상은 지독하게도 깜깜해졌다.




자정이 된지 1시간,


어둡게, 지독하게 풍겨오는 그림자 위에서 뛰었다. 아빠, 아빠. 어디있어. 아프게 하지 마, 이 냄새 지독해.


싫어, 싫다고. 꺼져! 제발 사라져, 지독히도 드리운 어둠 위로 걸어오는 죽음는 나에게 공포와 회의감을 주었다.




2시간,


우울시계의 소리만 들려온다. 아무것도 하지도, 할 생각도 없는 채로 멍하니 컴퓨터만 보고 있다. 우울시계에 드리운 시커먼 그림자는 나를 잡아먹을듯 보고 있었다. 마치 나를 조종하듯, 무서운 모양을 하고 다가오는 어둠속의 그림자는 나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3시간,


부들부들, 진동이 느껴지는 팔을 부여잡고 있었다. 칼을 향해 손을 뻗으려는 악마에게 홀린 팔을 아직 홀리지 않은 팔이 잡고 있었다.




5시간,


우울시계가 소리를 지르기 위해 입을 크게 벌리고 숨을 들여마셨다. 해가 아직 나올 때가 되지 않았다는 것인지, 우울시계는 그대로 멈춰버렸다.


그런 우울시계는 신경도 쓰지 않은체 추운 밤에서 벗어나기 위해 이불로 들어갔던 나는 잠들어버렸다.




7시간,


우울시계는 고통스런 비명을 질렀다. 서서히 밝아지는 날에 우울시계가 살수 없던 것일까, 나를 더욱 못살게 굴게 하기 위해 그런것일까, 곧 올 무언가의 암시였던 것일까.




비명소리가 난 지 1시간 뒤, 


난 내가 사는 이 세상에 대한 체념을 했다.

날 제발 살게 해줘, 부탁이야.

내가 체념하고 있으면 가줄거야? 진짜야?


약속을 받았다. 우울시계가 이제 저 멀리 떠나준다고, 하지만 대가는 혹독했다. 나를 아프게 하기엔 충분했다. 나는 견디지 못하고 소리를 질렀다. 아파, 아아, 너무 아파.




우울시계는 나를 괴롭히는것을 즐기는것 같았다. 오늘 하루는 정말 긴 하루가 될것 같았다. 우울시계는 내 안에 반쯤 물들어버린 괴물을, 악마를 내 몸에 침투시키려고 하고 있다.




24시간이 끝나면, 나는 이제 우울한 하루에서 벗어날 수 있다. 우울한 하루는 정말 하루 뿐일테니까,


우울시계와 약속한 무언가를 오늘 하루동안 지켜내야한다. 지켜내고 싶다.


24시간의 약속은 혹독하다.

아파.

어디서 왔지?
[["synd.kr", 6], ["unknown", 31]]
다른 글들
0 0

우울한 하루

시간은 늘 끊임없이 흘러가고 있었다. 시간이 흐르면 흐를 수록, 주변의 풍경은 점차 변해가고 있었다. 한걸음 한걸음 발을 움직일때 시간은 가속되어 빠르게 내 곁을 지나간다.
주변의 친구들은 이제 각자의 길로 들어섰다. 어린 시절의 풍경은 어느덧 사라지고 새로운 것만으로 덧채워진다. 자신이 애용하던 추억의 물건은 하나둘씩 자취를 감추어 간다.
하루 하루가 회색의 잿빛으로 물들어가는 나날.
이제 예전의 그날은 보이지 않는다.
4 0

우울한 하루

하루에도 몇번씩 부서진다.
뜻대로 되지않는 일들과 나를 신경쓰지 않는 것 같은 주변의 행동들이 계속 신경쓰인다.
차라리 아무것도 하고싶지 않아진다.
아무것도 하지않아도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을것같은생각이 든다.
3 0

우울

우울이란 손톱 밑에 박힌 가시와 같아서, 빼내려해도 잘 보이지 않아 번번히 빼내는데 실패하곤 한다. 남들에게는 보이지 않는 가시는 내 눈에만 보이고, 그래서 상처는 시간이 지날수록 더 크게 곪는다.
4 0
Square

우울

어느 순간부터는 감정이 적어졌다. 그냥 이유없이 흥미를 잃고 이유와 목적을 버렸다. 이제 생각하니 이게 시작이였다. 그 후는 어찌할 수 없는 답답함과 지독한 외로움, 불안감이 차올랐다. 숨을 쉴 수도 없게. 손에 잡히는 것도 발걸음이 이끄는것도 번뜩이는 생각도 없이 조용한 시간이였다. 다시는 없길 바라는 늪이였다. 질퍽하게 붙어 서서히 가라앉는 기분, 꽤 나빴다. 그럼에도 도망가기 벅차 피하질 않았고  정말 우울증에 걸렸다. 걸린건지 낚인건지 혹은 내가 피하지 않는건지 상관없었다. 고독 끝에 고독이 이어져 하루가 불안하고 내일이 버거웠던게 기억난다. 항상 어둠에서 벗어날 수 없어 인간의 나약함을 체험했다. 이렇게나 독한 것이다. 너무도 독하다
0 0
Square

우울

우울은
누에가 뽕잎을 먹듯
서서히 스스로를 잠식해가는 것이다
시간이 지나면
아주 오래 전 침몰한 배처럼
버려지고 무뎌지어 그 자신조차 모르게 된다
그러나 시간이 흘렀다하여
있었던 일이 없게 되는 것은 아니며
고통이 고통이 아니게 되는 것도 아니다
그냥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0 0

시계

넌 항상 멈추질 않고 달려가는구나.힘들땐, 지칠땐, 잠시 멈춰 쉴 수도 있는데.끝나지 않을 시간의 굴레에서 너 혼자만 영원히 네 목숨이 다 할때까지 그렇게 앞만보다 떠나는구나.
어딜향해가는지,그 길의 끝에 뭐가 있는지 두려울땐, 잠시 왔던 길을 돌아보고 되돌아갈 생각을 할 수도 있는데.나라면 후회할 그 길을, 그 외로운 길을, 너 혼자 외로이 다 떠안고 가는구나.
0 0

시간

아무 생각없이 보고있던
예능 프로그램 화면 위로
뉴스속보 글씨가 올라왔고
그때마다 수 많은 생명이
길을 달리했다
멍한 표정으로
울고있는 사람들을 보다
시계를 올려다 봤다
감정을 추스르고
다시 뉴스를 보는데
어쩌면 누군가의 시간은
멈춰버렸을 수도 
조금 더디게 갈 수도 있겠다
시계는 계속 돌아가지만
모두의 시간이 똑같은 속도로 
흘러가는 건 아니라는
쓸데없는 생각이 들었다
0 0

시간

시간은 간다.
내가 아무리 붙잡고 싶어도 
시간은 흘러간다.
내가 이 세상의 시계를 다 부서버린다고 하여도,  
시간은 흘러간다.
마치 잡을래야 잡을 수 없는 강물처럼. 
시간은 우릴 무시하고 유유히 흘러간다.
모두가 알지만, 글쎄.
모두가 이것을 다 받아들이고 싶어하지는 않는다.
1 0

시계

모두 번지르르한 말만 하면서 한 바퀴 돌지도 못하고 있다. 
해가 지나도 정신은 과거에 머물러 있고 
그 사이, 아무 것도 채우지 못하고 텅 빈 시간들을 메워보려니 경험은 점점 무용담이 되어가고. 
1 0

시계

12시 30분. 
시계의 떨림은 흘러가는 시간은 거스를 수 없다는 말을 귓가에 속삭였다.
 만일 내가 연어였다면 거스를 수 있었을까. 따뜻했던 그 날로 힘껏 치여 오를 수 있을까. 
물론 거짓말이야, 나는 여전히 너를 증오하는걸. 시계가 널 가둔 감옥이라면 나는 기꺼이 12시 30분에 맞추어 태엽을 풀어버리겠어. 영원히 그 안에 내 따뜻했던 순간으로서 남아주겠니.  
1 1

우울

그런 날이 있는 법이다.
그런 시간이 있는 법이다.
수채화 물감같은 잿빛 감정은 
늘 그럴 법한 때에 찾아온다.
가을 바람이 불고, 동네 아이들이 공을 차는
어둡지도 밝지도 않은 노을의 시간에.
별다른 일이 있지도 않은데

이 바람냄새를 맡을만큼의 여유도 없을 때.
내 머리카락 끝까지, 운동화 끝까지 못나고 미워질 때.
어느새 삶에 고여있던 사랑이나 희망 따위가

원래부터 그랬다는 듯 메마른 바닥을 드러내는 때.
그럴 때면 그냥 숨죽여 있는다.
이 감정이 찰랑거리다 흘러넘치지 않도록.
내 남은 하루를 완전히 망쳐버리지 않도록.
음악 하나를 줄창 틀어놓고
풀이나 흙을 기는 개미 따위를 보는 것이다.
마음의 파동이 가라앉고
다시 땅을 디딜 힘이 날 때까지
그냥 가만히 있는 것이다.
0 0

시간

기다림은 끊없는데
너는 보이지 않을 때.
늘어나다 못해 들러붙은 시간.
문득 시계를 보면
함께있던 우리를
싹둑 갈라놓는 가차없는 시간.
누구도 건드릴 수 없는
단지 받아들여만 하는
절대적인 법칙과도 같은 존재.
나중에 만나면
미안하다고
사과해라.
시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