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우울

늘 벗어나려 하지만

나에게 착 달라붙어 있는것

누군가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집에 돌아오면 나늘 기다리고 있는 그것

바쁠때는 잠시 잊어버리고 살다가

잠시 쉴때면 찾아와서 감당 못하게 만드는 것

다른 글들
1 3

더 크면 될까

욕심만 많아서 계획만 늘어놓고
진짜 나 커서 뭐 될라 그래!
1 1

우울함

난 견딜수 있는 우울함을 느끼는건가
우울한데 잘 견디고 있는건가
우울하지 않은데 투정부리고 있는건가
우울해
0 0
Square

장마

너와 나는 비를 맞고 있었다. 비는 쉼 없이 내렸고, 나는 발이 잠겨 움직일 수 없었다. 그렇게 너에게 묶여있었던 것 같다. 너는 나에게 무력감을 선물했다. 물이 턱까지 차올랐을 때에야 알았지. 네가 내 발에 족쇄를 채워놨다는 거.
1 0

우울의 깊이

우울의 색은 무채색인가.
검은, 그 자체만으로도 차분히 가라앉는 그 색.
우울의 깊이는 '바다'와 같은 깊이가 아닐까.
가늠할 수 없는, 그 깊이.
깊고 깊은 그 바닷속처럼, 깊어만지는 마음의 깊이.
함부러 쉽사리 헤엄쳐나올 수 없는 깊은 수렁이 아닌가.
1 0

우울

사람과 길을 걸으며 웃고 있을 때도, 사람과 이야기하다 상처받을 때도, 사회에 갇혀 답답함을 느낄 때도 왠지 우울하다. 이럴 때면 텅 빈 것같이 공허함을 느낀다. 마치 감정이 없어지는 것 같이. 그럴 때는 점점 무감각해지고 그저 앞으로 빠르게 걸어간다. 그와 동시에 생각을 하지 않게 되고 뇌가 굳어가는 느낌이 든다. 한가지 생각이 든다면 이 감정이 나를 갉아먹고 있다는 추측이다.
0 0

우울

비가 왔으면 좋겠어.
내 울음소리가 가려지도록.
0 0
Square

우울

핸들 하기 싫오. 다 하기 싫오.
0 0

우울

가끔씩은 우울할 때도 있는 법. 그 순간을 받아들이자. 
0 1
Square

우울

그것은 갑작스럽게 아무 이유없이 찾아온다.
억지로 불러오려고 해도 오지 않는것이, 단 한가지의 이유 또는 수많은 이유들로 인해 어느순간 찾아온다.
애써 떨쳐 내려고 노력해봐도 쉽게 떨어지지 않는다.
0 0

우울

우울은 현대사회에 모두가 앓고 있는 것이라 했다.
그럼 모두가 우울하지 않도록 서로 적정 선을
그어놓고 산다면 좋지 않을까 서로 배려와
이해를 한다면.. 그것이 불가능 하다면 뭐
어쩔수는 없지만 난 멈출생각은 없다.
1 0

감정

나는 늘 감정과잉이다.
부족함이 없이 넘쳐나고
때로는 이유없는 그것이 

감당할수 없을만치 몰려와
가끔은 그것이 없었으면 할때가 있을 정도로.
애증과 내 행위의 이유인 그것.
바로 그것이다, 
내게 감정이란.
1 1

간절함?

유년시절부터 순탄하진 못했다.
순탄하지 못했다,라는 표현이 약과일 정도로.
그때는 매일이 지옥 아닌 지옥이었고
제발 벗어나게만 해달라고 매달리듯
정말 간절하게 빌었다.
그 시기가 지나가면서 어떻게든 상황은 벗어났지만
또 다시 감당 못할 벅찬 일들은 벌어지고
그것이 악순환이 되어 돌아오는 것을 지켜보면서
생각하게 되었다.
과연 내가 비는 것에 간절함이 없어서일까.
아니면
그 간절함이 전해지는,
혹은 그것을 들어줄 대상이 세상엔
존재하지 않기 때문일까 생각하곤 했다.
그래서 잊었다.
나의 간절함도 잊고, 
누군가 들어줄 대상이 있을거라는 바람 또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