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Blank <Nick Chung / Unsplash>

우주는 뭐가 그렇게 불만이 많을까


내 결정을 말했더니,

벌써

책을 통해서 투서를 하고 난리다.

.... 쳇.

나는 고개를 젓는다.

그래서, 우주에게 말했다:

싫다고 병맛아.



다른 글들
1 0
Square

은하수

은하수 아래
너와 같이 바라보던 그 우주의 일렁임이
다시는 볼 수 없게 되어버렸다.
조금 슬펐다.
아니 사실 많이 슬프다.
내 눈물이 은하수에 빠져

별 사이를 헤엄치는 물고기가 될 때
너는 내 슬픔을 알아줄까.
달빛 같은 너의 눈이
나를 비춰줄 때
그제야 나는 고개를 들까.
1 0
Square

사람들은 자기 전에 말을한다

앞으로는 그러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태연하게 반복하기 시작했다 
내 손은 비눗방울을 불었고 
둥둥 채 뜨기 전에 터져버리고 말았다
피아노소리가 들리면 머리가 기울렸고
그대로 책상에 엎어져 멍하니 고개를 까딱였다
의미없이 손가락으로 책상을 톡톡쳤고
얼굴을 엎었다 머리가 뒤엉켜 목이 간지러웠지만
상관하지 않았다 입안에 머리카락 몇가닥이 들어와 있지만 그것마저 신경쓰지 않았다
우주가 가라앉는 느낌이었다
그 속에 침식되어가는 느낌이었다
머리가 무거워지고
몸이 무거워지고
그 자리에서 잠에 들었다
노래를 부르는건 좋아하지 않았다 
들어주는 것이 작은 개미일지라도 기뻤지만
감정과 얼굴을 보며 노래를 부르는건 용서치 못했다
나는 조그만 인간이고 또 그들과 같지않다
그렇게 나는 단정짓고 있다
이 세상은 나 혼자라며
주변은 가라앉는 우주 뿐이었다
스쳐지나가는 기차 밖 풍경이었고
그것의 속도는 ktx만큼 빨랐다
나의 몸짓하나로 생기는 모든 일들을
나의 몸체에 모두 쏟아넣은 책임들을
내가 감당하기엔 힘든 것들이었고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며 나를 가두었다
나는 내가 변한 것을 안다
나는 자주적이며 쾌활한 삶을 살리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내 현실은 달랐고 그것만큼은 아주 달랐다
가죽 안에 쌓여가는 기름에 고통받는 오늘도
이렇게나 무기력하게
사람들은 자기 전에 말을 한다
4 1

닿을 수 없기에
아름다운
너와 닿기 위해
나는 오늘도
기를 쓰고 고개를 치켜든다
홀로 외로이
그 높은 곳에서
날 내려다보는
너에게
홀로 외로이
그 높은 곳에서
날 비춰주는
너에게
나는 오늘도
너와 닿기 위해
기를 쓰고 팔을 뻗어본다
닿을 수 없어
아름다운
너에게
3 0

볼펜

글을 쓸 때면 나를 지켜본다.
내 글이 쓰여감에 따라 움직이는 고개
아무도 내 글을 읽지 않더라도
괜찮아. 네가 읽어주잖아.
3 1

연소

 햇살이 쏟아지는 날. 푸르른 풀잎들도 하얗게 보이던 날. 그녀는 단 한 톨의 세상도 담겨있지 않은 하얀 재가 되었다. 완전히 연소되어 티끌만큼의 검댕도 남지 않은, 햇빛처럼 눈이 부시도록 하얀 재가 되었다.
 그녀는 햇볕이 쏟아지는 날 그저 그곳에 서 있었다. 고개를 들어 해를 바라보는 그녀는 그저 한 송이의 해바라기와도 같았다. 그녀는 눈을 감고 온몸을 덮는 햇살을 탐닉했다. 눈을 뜬 그녀가 나를 돌아보는 순간 알 수 없는 떨림에 나는 그만 눈을 피하고 말았다. 그녀는 햇살에 발갛게 상기된 얼굴로 다가왔다.

 "안녕"
 그 날 이후 나는 그 공원을 찾아갔다. 그녀는 언제나 같은 자리에서 눈을 감고 햇살을 만끽하고 있었다. 그녀는 한참을 그렇게 서 있다가 얼굴이 발갛게 익을 때쯤 나를 돌아봤다.
 "안녕."
 그녀는 붉은 얼굴과는 다르게 푸르른 목소리로 인사를 건네왔다. 그녀는 푸르렀다. 그녀에게서 느낄 수 있는 붉음은 오로지 강렬한 태양으로부터 비롯한 얼굴뿐. 그녀는 마치 햇빛으로 자신의 푸르름을 씻어내는 것 같았다. 무엇을 하고 있냐는 말에 그녀는 옅은 웃음을 지었다. 그녀는 시린 목소리로 답했다.
 "그냥 햇살이 좋아서."

 매일 공원으로 찾아오는 내게 그녀는 언제나 푸른 목소리로 인사를 건넸다. 푸르다 못해 청량감이 느껴지는 목소리로 그녀는 언제나 햇살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햇살을 받으면 그제야 심장이 뛰는 것 같아. 봐봐. 심장이 뛰니까 얼굴이 붉어지지? 사람은 햇살을 받아야 돼. 그래야 살아있는 거야."
 "햇살을 온몸에 쬐면 내가 정화가 되는 느낌이야. 몸 곳곳에 있는 더러움이 다 산화되는 것 같아."
 "그거 알아? 사람은 햇살을 받아야 몸에서 비타민 D를 합성한대. 그래서 햇살을 받지 않으면 지치고 우울해지는거래. 신기하지 않아?"
 "햇살은 아무것도 없는 우주를 지나서 지구까지 도달을 해. 아무것도 없는 곳이라니 나는 상상조차 안 돼. 아무것도 없다는 건 어떤 느낌일까?"
 어느 날 찾아간 공원에서 눈이 부시도록 흰 옷을 입은 그녀가 미소를 짓고 있었다. 충만한 햇빛을 받아도 더이상 붉어지지 않는 그녀의 볼은 마치 얼음처럼 반짝반짝 빛이 났다. 그녀는 내게 다가와 속삭였다.
 "이건 비밀인데, 사실 내 소원은 햇살이 되는거야."
수줍게 키득이며 그녀는 말을 계속했다.
 "나도 햇살처럼 깨끗해지면 좋겠어. 눈이 부시도록 빛나면 좋겠어. 만약 그럴 수만 있다면 나는 햇살처럼 아무것도 없는 우주마저 지나올 수 있을 것 같아."
 말을 마친 그녀는 내 손에 흰 쪽지를 쥐어주곤 떠났다. 하얀 쪽지에는 그녀처럼 푸르름이 묻어있었다.
 쪽지에 적혀있던 날, 쪽지에 적혀있던 장소에서 나는 다시 그녀를 만났다. 그녀는 마지막 만났던 날처럼 새하얀 옷을 입고 있었다. 햇살처럼 빛나게 웃으며 그녀는 말했다.
 "난 이제 햇살이 될거야. 햇살이 되면 눈이 부시도록 빛나겠지. 햇살이 된 나는 어두운 우주를 지나서 싱그러운 이 지구에 도달할 수 있어."
 그녀는 연소했다. 그녀는 완벽하게 깨끗하고 새하얀 한 줌의 햇살이 되어 태양으로 돌아갔다.
 오랜만에 찾아간 공원에서 나는 가만히 서 있었다. 쏟아지는 햇빛을 향해 두 팔을 활짝 벌렸다. 이제 막 우주를 지나온 햇살들이 가득 쏟아진다. 시리게 빛나는 햇살이었다.
1 4
Square

요즘 노동요
1~2년 묵은 듯한 비트의 EDM

0 0

달맞이꽃

아아 , 
내님을 맞으려
오늘도 고개를 드네
아아,
저멀리 보이는
내님을 위해서 드네
아아,
나는 달맞이꽃
오직 내 님만을 위한,
달 맞이꽃
0 0

옷걸이의 소망

백조같이 꿋꿋한 고개를 들고 무리지은 옷걸이야
물에 닿고 싶어 매일 세탁되는 옷을 부럽다는듯 쳐다보는구나
1 0

돌아오는 봄
사람들 얼굴에도

웃음꽃이 피어나는 계절
기다리는 이
없는 줄도 모르고
저마다 화사하게
옷을 갖춰입고
고개를 내민다
아무렇지 않은 듯
무감각하게 시간은 흘러
어느새 새벽
한껏 몸을 웅크린
꽃 위로
눈물이 맺힌다
살짝 불어오는 바람에
툭 떨어지는 눈물
따뜻한 기운이 
땅을 뒤덮는 낯
다시 어제보다 더 
꼿꼿이 고개를 든다
다 괜찮다는 듯
1 1

자고로 꽃이란
활짝 피어나야하는 것
지금은 잠시 움츠려있지만
분명히 피어나는 것
그게 맞는 것이다
아직 피어나지 않은
피어나지 못한 꽃들이
너무 많아서
예쁘게 피었다가도
피치못할 손길에 꺽이고
때로는 스스로 져버리는
꽃들도 너무 많아서
유독 올해 꽃들은
피지 못한 것이 너무 많아서
몸을 가눌수 없는 슬픔에 
고개를 푹 숙인채로
아픈 가슴 움켜쥐고
다음 해를 맞는다
1 0

뭔지 모르고 싶다

내가 이상한거 같아
쉬고싶은데 생각이 나 자꾸 떠올라
내가 이상해지는것 같아
왜이러는걸까
고개를 한껏 저어보지만 그래도 역시
이상하게 니가 떠올라
1 1

미세먼지

눈에 보이지도 않을 정도로 작아서 현미경으로 들여다봐야 보일락 말락. 그러나 고개를 들어 먼 곳을 바라보면 그 존재가 확연히 드러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