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의지

나는 의지가 별로 없다

때문에 노력하고 싶은 것이 없었다

공부에 대한 노력도, 승리하려는 의지도 

내가 가장 열심히 노력했던건

미움받지 않도록 본심을 숨기는 연기에 대한 노력이었다


다른 글들
0 1

의지

의지는 
자신을 비추는 
거울 앞에 서기 위한 발걸음
결과는
불 보듯 뻔 했고
시작은 얄팍한 의지였으니까
작은 의지로 불태운 시작도 많은 걸 배워 간 과정도 마지막은 늘 그랬듯 엉망진창인데 이런 망가진 나를 비추는 거울을 보는게 싫은데 부서진 나 이렇게 나를 부서지게 만든 그건 해낼 수 있다는 의지였을까 의지 덕분에 내가 갈기갈기 찢기는 걸까 마지막은
0 1

의지

이 상황이 계속 반복될 것을 알기에,
당신의 ‘ 의지 ‘가 가득 찼다.
0 0

의지

특정한 일이나 목적을 이루기 위한 굳은 마음가짐
비슷한 말로는 노력이 있다.
의지만 있다면 어렵고 힘든 일도 이겨내기도 하지만 좋은 성과를 얻지 못하는 경우가 대다수이다.
2 0
Square

의지

나의 의지로 나의 자유를.
나의 의지로 나의 희망을.
나의 의지로 나의 미래를.
나의 의지로 나의 모든걸.
나.의 의.지.로
나의 자유를 나의 의지로.
자유로워져봤자 울타리속 양인걸?
나의 희망을 나의 의지로.
헛된 상상일 뿐인거잖아.
나의 미래를 나의 의지로.
선택...할 수는 있겠어?

그만...
그만해...
난 나의 의지로 희망을 얻을 수 있고,
난 나의 의지로 자유를 얻을 수 었어.
난 나의 의지로 미래를 바꿀 수 있다고.
문제 있잖아?

문제?
너.

뭐?
용기가 부족해서 아직 때가 아니라며,

네 힘이 부족해서 아직 못하고 있다며.
나같은게 무슨,
이라는 식으로.
어쩔 수 없어서.
라며 자기 합리화.
문제는 너의 그 용기.의지.정신력 때문이야.
알고는 있었어.
그럼?

이제부터 나아져야지...
그게 네가 내린 결정이야?
응.
참 너다운 선택이네.

'츠팟!'
헉!
정신을 차려보니 어느새 집 안이었다.
꿈이었구나...
꿈 아닌데....

오전 8:00라...
오늘도 출근 해야지.
허무하네...
그래도 오늘은 내가 좀 더 용기있는,
또 의지가 넘치고 자신감있는.
그런 내가 되었기를 바래본다.
결국 허무한 끝이로군.

이런 결말, 바란게 아닌데...
좀더 희망찬 아이를 골라봐야겠어.
그럼 만나서 반가웠다.
이마가 간지러웠다.
뭐였을까 꿈의 그것은.
나의 세상과 나를 저주하는 감정이 만들어낸 그냥 단순한 악몽이었기를 바래.
(본 스토리 실화 일체 아니고 제 감정같은거 실린거 아니니까 쫌 명심하고 읽읍시다. 이건 한 소녀의 글일 뿐이라고-)
0 0

정직

정직이란 건,잡을 수 없는 연기같은게 아닐까,
눈 앞에 아른거리는데,절대 내 손에는 들어오지 못 하는
그런 얄미운 존재.
0 0

아주 짧은 시간

스쳐지나가던
구름연기를 잡아
펜촉에 꾹꾹 묻혀
책갈피처럼 끼워넣었다
그리고 석양에 비추인 달처럼 허물어지는 생각
0 0

거울

거울을 봤다. 늘 셉텀을 뚫었으면 바랬다. 그 바램이 어제 현실로 이루어졌다. 그렇게 기쁠거라 다짐했던 나는 이미 연기처럼 사라진지 오래였다. 셉텀은 지금 내 몸이었다. 염증이 나서 내가 다시 빼기 전까진. 
 1일밖에 안되어서 그런지 아직도 익숙치 않다. 편치않다...
2 3

작년

작년10월쯤 담배를 끊었는데
딱 일년만에 내 몸이
담배연기를 가득 채우고싶어한다. 
이럴땐 자야해.
그리고 일어나면 모를거야.
어제를.
2 0

ref: 사후경직

 모든 살아있는 것의 겉이 부드럽고 유연하다.
겉이 굳어버린다는건 속이 굳은 나를 더이상 연기할 수 없게 된다는 것.
그건, 곧 죽음.
0 1

무기력

무기력
난 이 말이 너무 싫다
무기력은 연기를 못하게 만들어
파헤치고 싶지 않은 진실을 알게 만들며
약점을 들어내고
다른 사람에게서 고립시킨다
1 0

마음에도 없는 소리

내가 지금 너에게
마음에도 없는 소리를 내뱉고 있는 까닭은
너를 미워하고 있기 때문이 아님을
알아줬으면 좋겠다.
내가 지금 너에게
마음에도 없는 소리를 내뱉고 있는 까닭은
너를 좋아하기 때문이 아님을
알아줬으면 좋겠다.
이 마음에도 없는 소리의 고동이
너에게 닿아
나의 '죄책감'이라는
잘 보이지 않는 감정을 진동시킬때
나는 또 다시 가슴을 부여잡고
극 중 좋은 사람 역을
혼신의 힘을 다해 연기한다.
마음에도 없는 소리 사이에는
교묘하게 나의 진심을 섞어
당신이 혼란스럽게끔
당신이 저 밑으로 떨어질지도 모르도록
그럼에도 당신이 나를 탓하지 않도록
또 다시 노력한다.
언젠가 이 모든 전쟁이 끝나고
나도 당신도 모든 것이 편해졌을때쯤
나는 투박한 글씨로
'미안합니다'라고 적은 편지와
나의 진심을
당신에게 주고싶다는 생각을 했다.
1 1

장사의 신 보시는 분 계신가요?

드라마 <장사의 신> 보시는 분 계신가요? 티비를 안 보고 산지 오래됐지만, <장사의 신>은 원작도 탄탄하고 배우 분들 연기도 좋다길래 가끔 하이라이트만 보는데, 박은혜 씨 카리스마 장난 아니네요. 다른 분들도 물론 잘하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