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의지

이 상황이 계속 반복될 것을 알기에,




당신의 ‘ 의지 ‘가 가득 찼다.

다른 글들
0 1

의지

의지는 
자신을 비추는 
거울 앞에 서기 위한 발걸음
결과는
불 보듯 뻔 했고
시작은 얄팍한 의지였으니까
작은 의지로 불태운 시작도 많은 걸 배워 간 과정도 마지막은 늘 그랬듯 엉망진창인데 이런 망가진 나를 비추는 거울을 보는게 싫은데 부서진 나 이렇게 나를 부서지게 만든 그건 해낼 수 있다는 의지였을까 의지 덕분에 내가 갈기갈기 찢기는 걸까 마지막은
0 0

의지

특정한 일이나 목적을 이루기 위한 굳은 마음가짐
비슷한 말로는 노력이 있다.
의지만 있다면 어렵고 힘든 일도 이겨내기도 하지만 좋은 성과를 얻지 못하는 경우가 대다수이다.
2 0
Square

의지

나의 의지로 나의 자유를.
나의 의지로 나의 희망을.
나의 의지로 나의 미래를.
나의 의지로 나의 모든걸.
나.의 의.지.로
나의 자유를 나의 의지로.
자유로워져봤자 울타리속 양인걸?
나의 희망을 나의 의지로.
헛된 상상일 뿐인거잖아.
나의 미래를 나의 의지로.
선택...할 수는 있겠어?

그만...
그만해...
난 나의 의지로 희망을 얻을 수 있고,
난 나의 의지로 자유를 얻을 수 었어.
난 나의 의지로 미래를 바꿀 수 있다고.
문제 있잖아?

문제?
너.

뭐?
용기가 부족해서 아직 때가 아니라며,

네 힘이 부족해서 아직 못하고 있다며.
나같은게 무슨,
이라는 식으로.
어쩔 수 없어서.
라며 자기 합리화.
문제는 너의 그 용기.의지.정신력 때문이야.
알고는 있었어.
그럼?

이제부터 나아져야지...
그게 네가 내린 결정이야?
응.
참 너다운 선택이네.

'츠팟!'
헉!
정신을 차려보니 어느새 집 안이었다.
꿈이었구나...
꿈 아닌데....

오전 8:00라...
오늘도 출근 해야지.
허무하네...
그래도 오늘은 내가 좀 더 용기있는,
또 의지가 넘치고 자신감있는.
그런 내가 되었기를 바래본다.
결국 허무한 끝이로군.

이런 결말, 바란게 아닌데...
좀더 희망찬 아이를 골라봐야겠어.
그럼 만나서 반가웠다.
이마가 간지러웠다.
뭐였을까 꿈의 그것은.
나의 세상과 나를 저주하는 감정이 만들어낸 그냥 단순한 악몽이었기를 바래.
(본 스토리 실화 일체 아니고 제 감정같은거 실린거 아니니까 쫌 명심하고 읽읍시다. 이건 한 소녀의 글일 뿐이라고-)
1 1

의지

나는 의지가 별로 없다
때문에 노력하고 싶은 것이 없었다
공부에 대한 노력도, 승리하려는 의지도 
내가 가장 열심히 노력했던건
미움받지 않도록 본심을 숨기는 연기에 대한 노력이었다
0 0
Square

반복

어제는 반드시 저 수평선을 넘으면
다 끝날줄 알았는데
저 수평선 너머에 보상과 휴식
행복마저도 있을줄 알았는데
수평선과 가까워지자 보이는건 다시 쭉 이어진
머나먼 수평선밖에 보이지 않았다
내게 남은건 허무함과 원망감뿐이었다
2 1

일상의 반복

어느날 처럼
오늘도 해가 눈을 밝힌다
부스르르 일어나 식사를 하고
첫 담배를 피고
나를 씻긴다..
아내가 설겆이 하는 소리를 들으며
조용히 컴퓨터 앞에 앉는다..
그리곤 구인광고를 본다..
이력서를 넣는다..
익숙함이란 정말 무서운거라 다시 느낀다
좌절이...
내 날개가 뜯기고 찢겨
날마다 흘리는 피눈물이..
이젠 아무렇지않다..
가슴이 찢겨질듯 아파도
아픈데... 아무렇지 않다...
무심코 달력을 본다..
아 월세날이 얼마 안남았네...
조급한 마음이 든다..
중식이밴드 노래를 들으며
다시 마음을 가다듬는다..
가사처럼 내 얼굴을 잊어버렸다..
정말 사랑이란 사치였나..하는
말도 안되는 생각을 해본다..
나에게는 모든것인데...
아내가 설겆이를 끝마치고
쪼르르르 달려온다
황급히 구인광고창을 내린다..
왜인지 몰라도...
아내에게 이런모습도 안보이고싶고
부담을 주기도 싫다
얼마전 집앞에 악세사리 부업이 생겼다..
월요일부터 거기라도 다녀와야겠단다..
월세라도 벌면 내 부담감이 줄어들지 않겠냐고한다..
오늘도 가슴으로 울었다...
오늘은 피눈물을 흘렸다..
한없이 멈추지않고 가슴에서 피눈물이 흐른다..
찢기고 뜯겨 상처만 남은 내 날개가
아물생각을 하지않는다..
다시 날개가 돋아날 생각도 하지않는다..
이젠 그 누구를 원망하는거도 지쳤다..
공사판에서 노가다판에서 버텼던 내가..
GOP에서 2시간씩 자며
영하 30도의 날씨에 
버텼던 내가...
지쳤다.......
그리고 아내를 보며 다시 지친 나를
일으킨다..
아직도 어른 탈을 쓴 어린아이다..
참...
정신을 바짝 차린다..
가슴에 흐르는 피눈물이
따뜻하다..
0 0

마무리

인생에서 마무리란 걸 해 본적이 없다.
죄다 기승승승...의 반복.
이런 어중간함이 난 싫지만 이 굴레를 벗어날 의지가 내겐 없다.
가만히 여기 앉아서 벗어날 계기가 날 찾아오길 기다리지만, 그럴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
내가 내 이야기를 써내려 갈 날이 과연 올 수 있을까.
0 0

당신의 하루

부끄러울 일을 만들고 수시로 발작하듯 떠올린다.
어리석은 순환과 반복 그것이 나의 하루다.
이런 나와 함께한 당신의 하루는 어땠는지
창피했는지, 답답했는지, 화가났는지, 하다못해 재미라도 있었는지
나는 궁금하다.
매일 밤 발작이 멎을 때쯤 
그런 생각을 하며 잠에 든다.
2 0

공허함

 당신을 너무 사랑해서 오히려 내 마음은 이따금 공허해진다. 당신이 내게 너무나 큰 존재라서 그만큼 큰 공허함이 날 집어삼킨다. 내 앞에서 걸어가는 뒷모습을 볼 때나 나를 보는 당신을 볼 때, 저 멀리 내 손이 닿지 않는 곳으로 가버리면 어쩌나. 그런 생각이 밀려 들어 날 잠식시킨다.
 이전에는 이랬지, 그런데 지금은 왜 이러니. 하는 말이 무서워 처음부터 다 내주지 않으려 한다는 당신이 현실적이라서 당신을 사랑한다. 하지만, 그 말이 너무 인상적이라 그 기분을 느끼는 내게 자괴감이 든다.
 관계를 가지면 늘 물을 떠다주던 당신이 먼저 씻고 오라며 나를 보내던 날. 늘 나랑 누워있으면 하고 싶다고 목에 키스하던 당신이 오늘은 그냥 자고 싶다며 그렇게 웃으며 말하던 날. 하루하루 싸우는 게 늘더니 이제 내 앞에서 웃는 횟수가 줄어드는 게 보이던 날.
 그 하루하루가 날 집어 삼켜 앞을 볼 수 없게 만든다. 당신이 나를 생각하는 그 마음이 커지진 않았어도 작아진 것은 아닐 거라고 스스로를 다독이며 오늘도 잠에 든다. 지쳐서 쓰러지지 말라며 자신을 일으켜 세우고, 또 일으켜 세우는 것을 반복한다. 힘들지 않다, 당신은 내 전부이기에. 해바라기가 해를 향해 고개를 들 듯, 나도 당신을 향해 든 고개를 내리지 않으니. 힘들 수 없다. 당신이 내 마지막이길 간절히 바라고 있으니까. 내가 처음으로 그리는 미래에 당신이 있기를 바라기 때문에.
1 0

하루

물흐르듯 지나가지만
물이 빨리 흘러서 후회하는 
반복되는 날들
2 0

시간이 지나 어느새 봄은 저벅저벅 걸어서 나를 찾아왔다.
나무에는 파릇파릇한 나뭇잎과 쪼그마한 꽃봉오리가 열매처럼 대롱대롱 매달려있었다.
저 꽃봉오리도 언젠가 피어나서 지고 열매가 맺히고 다시 피고를 반복하겠지.
그 반복에 끝에는 뭐가 있을까?
0 0

따뜻해지고
풀어지고
나른해지는 계절.
계절은 반복되고
매년마다 맛보는 감정들이지만.
질리지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