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일기장

이사를 하면서 짐 정리를 하다가

어릴적 내 일기장을 찾았다

큼직하고 삐뚤빼뚤한 글시로 쓴 이야기들은

어릴적 그 행복하고 슬펐던 추억들을

고스란히 전해 주었다

다른 글들
0 0
Square

일기장

일기는 오늘을 기록하는 것. 하지만 난 일기장에 적을 것이 없다. 언제나 슬픈 나는 오늘 내일 어제 모두 같은 날 이다. 이런 내 감정을 흔들어 줄 사람을 만났으면, 나의 무색의 사회 속에서 아름답게 빛날 사람이 내 곁에 있다면 좋을텐데
1 0

일기장

오늘 멍하니
노트 한장을 펼치고
한숨 그리고 또 한숨 뿐이었던
오늘 하루를 써내려간다
불행한 하루가 모여
불행한 미래가 되지 않을까
그렇다고 해서
행복한 오늘이 모여
행복한 미래가 될지 모르겠다
인생 참 어려운 거구나
새삼 온 몸으로 느끼며
대답없는 일기장에
한숨 넣어두고 덮는다
0 0

일기장

 어젯밤 흐린 달빛을 받으며 일기장 위에서 날아갈 듯 춤을 추던 발레리나는 날이 밝자 햇빛에 스러졌네. 오늘도 밤이 오면 책상 앞으로 가 일기장을 펼치며, 겨우 움직이는 손으로 앉은 몸으로 그녀를 그 위로 에스코트해야 하네. 나 대신 열렬한 춤을 춰 주오, 한 문장의 무희여.
0 0

일기장

일기장에 적었다. 아무에게도 하지 않은 말이었다. 그리고 그에게도.
나는 너무나 헷갈리는 마음을 정리하고싶어 적었다.
그러나 더 엉망이 될 뿐이었다. 일기장은 그 얘기로 가득차 버렸고. 내 일상은 적히지 않았다. 내 일상이 그가 되어버린걸까.
0 0

일기장

오랜만에 내 일기장을 봤어.
옛 생각이 많이 나네.
예전엔 정말 이상한 일도 많았구나.
좋은 일도 정말 많았고.
으음..이제보니 일기란거 괞찮을지도?
그때 그때의 일, 잊고 살았는데 지금은 다 떠오르네.
기억을 되찾은 것 같아. 아니, 그런 기분이야.
이런 느낌..나쁘지 않아.
지금부터라도 다시 일기장에 지금 이 순간을 기록해 볼까?
0 0
Square

일기장

훗날 지금의 글은 모두 빛바랜 추억이 될까?
지금 조금 두렵기도 하고 쓰면서도 생각에 잠기는 것 같아.
괴로운 일도 즐거운 일도 모두 추억이 돼서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순간이 돼버리는 거니까.
앞으로 어떤 인생을 살게 되는 걸까?
지금의 이 순간을 사무치게 그리워할까? 잊어버리게 될까?
적어도 하나 확실한 건 먼 미래에도 지금 이 순갼에 어떤 생각을 했고 감정을 가지고 있었는지 잊혀지지 않길 바래.
얼마나 아프고 기쁘고 슬프고 즐거웠는지 그걸 알아주고 이해해 줄 수 있는 건 이걸 다시 펼쳐볼 미래의 자신 밖에 없으니까. 만약 다시 펼쳐본다면 마냥 싫지만은 않았던 삶이었길.
0 0

일기장

오래된 일기장을 꺼내 읽어보면 자연스레 웃음이 나오지 않나요?
틀린 맞춤법을 보며 웃고 졸라맨 그림이 잔뜩 그려져 있는걸 보며 웃고 과거의 추억이 새록새록 떠올라 웃게되죠
여러분은 어떤 추억을 기억하시나요?
1 0
Square

나의 일기장

                               나의 일기장
 오늘은 이사를 가는 날이다. 짐을 이삿짐차에 짐을
 실어놓고 다시한번 내 방에 되돌아와 책장을 한번
 살펴 보았다. '툭' 잔잔한 소리를 내며 떨어진 낡은
 공책 한권이 나의 시선을 끌었다. 바닥에 앉아 공책
 을 한번 훓어 보았다. "일기장..이구나.." 나의 시선
 을 끈건 다름아닌 일기장이었다. 
 나의 소중한 추억이 담긴 일기장.
3 0

추억

추억을 공유한다는 말.
사실 우리에게 적용되는 말이 아닌 것 같아.
내가 가지고 있는 추억은 언제나 슬프지만 아름답고, 쓸쓸하게 행복했던 기억들이니까.
너에겐 그저 지나가는 추억거리겠지만,
나에겐 사소한 이야깃거리가 아닌 누구보다 아련한 그 누구보다 참의미였던 기억이니까.
잊어도 되요. 
기억하지 못해도 되요.
어차피 나에게만 큰 기억들일테니..
1 0

추억

하루 하루 기억을 쌓고 있다
그 기억중에는 여러 종류가 있다
너무 행복해서 잊고싶지 않은 기억
슬프고, 아픈 잊고싶은 기억
두가지 모두를 통틀어
우리는 추억이라고 한다
그 추억이 트라우마가 되기도 하고
그저 행복했던 기억이 되기도 하는데
추억앞에 행복과 슬픔을 넣어 
두가지를 구분한다
슬픈 추억에 울면서
나쁜 감정은 털어버리고
행복한 추억에 미소지으며
오늘 하루 살아갈 힘을 얻는다
0 0

추억

기억은 본래 시간에 따라 변질되기 마련이다.
아팠던 기억도 시간이 흐르면 좋은 추억이 될 수 있고, 반대로 좋았던 기억은 나쁜 추억이 될 수 있다.
글을 쓰기로 마음 먹었던 그 어린 날이 항상 행복하게 추억되다가, 오늘 같이 소설이 안 써지는 날이면 불행하게 추억된다. 나는 왜 글을 쓰겠다고 마음 먹었나. 나는 정말 이 길 위에서 행복할 것인가.
이렇게 혼란스러워 하는 지금 이 시기도 언젠가는 추억이라고 불릴 텐데, 후에 이것이 어떤 색의 추억이 될지 나는 궁금하면서도 조금 두렵다.
0 0

추억

기억이라는 놈은 시간을 먹고 산다

그리고 자신의 주인에게 추억을 토해낸다
놈은 배부를수록 아련해진다
행복했던것 같다
나는
기억은 힘이없지만 
추억은 힘이있다
나를 앞으로도 살아가게 하는 힘

잠못드는 새벽
지금도 추억이 된 기억속을 헤매고있다
그리고 
오늘 하루도 살아낸다
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