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작고 작은버스

 작고작은 버스에 

우리는 얼마나 많은 시간과

많은웃음을 남겼기에 

무거워서 덜컹거리는지.

작고 작은 버스에 

우리는 얼마나 많은  슬픔,

많은  행복,

많은 고민

젖어서 그 슬픔과 행복,그리고 고민을 

얼마나 뚝뚝 아기처럼 흘렸기에

무거워서 덜컹거리는지.


그래서 우리도 

작고작은 버스처럼 

걸을때 흔들리는것 아닐까




다른 글들
1 0

하교중 버스안에서

눈부신 노을빛도 실려가는 
어느 버스 안에
창 틈새로 스며오는
미지근한 그 바람 또한
오늘도 지친 
집으로 가는 나의 길을 함께한다
2 0

꽃처럼

꽃 처럼
걸어가는데,
아무도 와서 웃어주는사람 없는내가
너무 초라해서,
너무 한심해서.
아무도 관심없는
저 작은꽃처럼
매일매일 밟히기만하는
저 작은 꽃처럼
되어가는것 같아서.
두려워.
4 1

버스

버스로 글을 써보라고 추천하길래 써보는 글
버스타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다. 선호하는 자리는 출입문 바로 앞 바퀴자리. 이 자리에 앉으면 대형 모니터 앞에 앉아있는 기분이든다. 특히나 해질녘에 그 자리에 앉아 울먹한 도시풍경을 바라보고 있으면 금방이라도 눈물이 맺힐것만 같은 센치한 기분을 한껏 느낄 수 있다.

개인적으로 무언갈 감상하거나 집중할 때, 주변에 방해받는 것에 조금 예민한편이기 때문에 영화관에서도 주로 사람의 뒷통수가 잘 보이지 않는 앞자리를 선호한다. 내 눈에 한 가득 스크린으로만 채우고 싶기 때문에. 
같은이유로 버스 앞자리는 오로지 나와 내 눈앞에 펼쳐지는 도로 위 스크린에 집중할 수 있는 최적의 자리인 것이다.
0 0

버스

오늘도 같은 시간에 같은 버스를 타면 만나는 그 사람. 가장 뒤에서 두번째,오른쪽 창가 자리에 앉아있는 그 사람은 항상 검은색 이어폰을 끼고 창밖을 바라본다. 그 사람과 마주치기 시작한지 벌써 3달째다. 그 사람이 앉기전 즉 3달전에는 그자리가 내가 가장 놓아하는 자리였다. 처음 그 자리를 빼앗겼을땨는 하루 종일 우울한 적도 있었다. 뭐 그건 옛날일 이고 지금은 저 사람아 누군지 궁금하다. 항상 같은 버스에 같은 자리에 앉아있는 저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0 0

버스

일끝나고 집에 가는길
내 고단한몸 태워주는
버스 한대에 오늘 하루
한숨과 피로와 함께
마무리 하는 오늘
1 0

버스

돈 많이 벌면
뻔한 슈퍼카말고
큰 버스사서
무광 블랙으로 도장하고
안에는 U자로 고급쇼파 넣고
스피커 죽자고 쑤셔넣고
조명과 디제이부스 만들어서
매일밤 친구들 집 돌며
이놈저놈 태우고 바운스!
후후훗 씐나겠다.
0 0

버스

버스를 타면 종점이 궁금해진다
종착지를 궁금해야 하는데
사람도 그렇다 그 사람의 종점이 궁금해진다
단지 그 사람이 궁금해야 하는데
나 스스로는 내 종점을 알고 있을까
종점을 기대하고 있진 않을까
가보면 아무것도 아닐수도 있는데도
1 1

버스

 버스는 공허를 싣고 달린다
 그것은 움직인다. 최소한의 생명만을 제 몸에 앉혀두고 움직인다. 어디로 가는 지 목표도 모르지만 움직인다. 어찌되었건 멈출 수 없기에 움직인다. 멈추면 그것으로 알 수 없는 목표는 베일에 세 번 더 감춰져 생명은 종말을 선고한다.
 주변에는 버스들로 가득 차있다. 도로를 달리는 버스는 많은데 제같은 방향도 아니고 정차치도 않아, 간간히 스치는 버스는 그저 차가운 가스만을 푸시이이 내뱉을 뿐이다. 차이점 없는 버스들의 공간 속에서 문득 생명은 버스 안에 숨어 두려움을 느낀다. 그렇지만 발에 느껴지는 그것을 누르기 꺼려하지 않는다.
 쓸쓸한 공간에 홀로 달리기 무서워 생명은 애태운다 목터져라 부른다.
1 1

고민

요즘 문득 고민을 하게 된다.
근데 고민해서 해결된게 없었잖아.
고민 안할래.
0 1

고민

고민된
1 3

고민

너무 생각에 힘들 때
스스로 고립되고 고립될때
결국 살아서 밥을 먹고
결국 살아서 배설 한다.
삶이란 그런 것이다.
몸은 거짓이 없다.
생각도 쌓이면
배설 된다.
사라진다.
1 1
Square

하루

출근길.
등교길.
또는 다른 무언가의 길.
버스 안에서 모두들 다른 길을 향해서 걸어간다.
지치거나, 설레거나, 기쁘거나.
슬프게도 대부분이 지친표정이다.
창문에 머리를 기대고 익숙한 풍경을 바라보다,
생각에 잠기다, 눈을 감고 가만히 있어보다...
나는 지금 평소와 같은 길을 가고있는가?
벗어날수는 없을까. 문득 고민아닌 고민을 하다 그마저도 힘겨워서 그만둔다.
현재의 삶이란 그런게 아니겠는가.
익숨함마저 지치는, 그런 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