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작년

작년10월쯤 담배를 끊었는데


딱 일년만에 내 몸이


담배연기를 가득 채우고싶어한다. 


이럴땐 자야해.


그리고 일어나면 모를거야.


어제를.


어디서 왔지?
[["synd.kr", 32], ["unknown", 285]]
다른 글들
1 3

너무 자주 아픈듯

어제부터 또 급격하게 몸이 안좋아져서 48시간이 날아갔음.
사실 운동도 안하고 먹는건 좋아하고 담배도 피고... 건강에 좋다는거 빼고 다 하는 실정이라 뭐라 할말은 없는데 요즘은 너무 자주 아픈 것 같다.
큰일나기전에 건강관리해야지.
2 2

어제 시작했다.
오늘 끝났다.
끝!
우리 형아의 웃음소리
끝끝끝!
0 1

날씨

오늘따라 날씨가 흐렸다.
 너는 곧 비가 올 것 같다며 투덜거렸고 나는 그 옆을 묵묵히 걸을 뿐이었다. 어제까지만 해도 아지랑이가 피어났던 길엔 기분 나쁜 습함만이 남아있었다.
0 0

또꿈

와 진짜 신기
어제 하루종일 먹는거 말하는거 조심했는데
내가 조심하니 낮엔 엄마랑 동생이랑 싸우고
잘 넘어가나 했더니
결국 새벽에 위경련나서 손 다따고
오늘 맛있는건 하나도 못먹었네
내가 싫어하는 사람이 꿈에 둘이나 나오더니..
어떻게 하면 이 징크스가 깨지는거야
내가 그사람들을 용서 해야해?
아님 조심하라는 경고로 좋게 받아들여야해?
정말 신기하다
아직도 속은 아푸다
바고파 ㅠㅠ
2 4

택배조회

'내일'이 벌써 이틀 전에 도착했을 때만 해도
이번 주는 일이 순조로울 줄만 알았는데


'어제'가 아직도
터미널에서 오리무중인 상태로 있는 중
2 2

돌아가고싶은 나이는?

주변사람들한테 언제로 가장 돌아가고 싶냐고 
질문했었는데 
그들은 2살ㅋㅋ
이라고했다ㅋㅋ왜냐고 물었더니
머리는 가눌수 있어야 하지 않냐고ㅋㅋ
엄청웃겼는데ㅋㅋ
과거로 돌아간다해도 바보같은 짓은 되풀이 하겠지만 이라는 말을 덧붙이면서..ㅋㅋ
나는 어제로도 가고 싶지 않다
그냥 만족한다
과거로 돌아간다면 
다시 열심히 살아야하니까
1 3

쾌변

진짜 잘먹고 잘자고 잘싸고가 얼마나행복한건지
예전엔 미처알지 못했었다
직장생활하면서 육식생활하면서 생긴거
변비
치킨과 탕수육 삼겹살 소고기등을 자주먹다보니 생긴병
자주달고 살았던 변비약
쾌변 요쿠르트
어제부로 탈출
변비 탈출하려면
아메리카노 투샷 한잔이면됨
씬디여러분께 도움이되길 바래봅니다
1 1

낭만직업

비가내린다. 가로등아래 여름을살았던 벌레들마냥 빗줄기가 살아 날아다닌다. 
모자를벗고외투를벗고 비를 흠뻑 몸에 적시고싶다. 
하지만 하루내내 비를맞고 일했다. 
낭만적인 직업인가. 그렇게 생각했다. 
하루가끝나고 주차를하고 왼쪽엔가로등불이 차안엔 실냉들불이 얼굴엔 스마트폰 불이 입술엔 담뱃불이 그리고 
내 마음엔 그제도 어제도 오늘도 타다남은 내 꿈의 등불이 아직 켜져있다. 
비가 아무리와도 꺼지질않는다. 
1 2

걷고, 걷고, 걷고

어제는 8킬로미터를 1시간 30분에 걸었다.
확실히 힘들더라. 오늘도 8킬로 걸어야지. 시간을 좀 더 줄여볼까. 이상하게 점점 타임어택을 하고 싶어진다.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
대충, 방화대교정도를 지날때부터 길이 이뻐진다. 흙길이 있고, 강변 구경할 수 있는 풀숲이 있다. 날이 안 추우면 여기저 젊은 남녀가 어쩌구 저쩌구 하기 좋겠다.
0 2

바빠죽음

한가하고 돈 궁할때는 죽어라 한가하더니
회사 프로젝트로 바빠지니까 외주도 막 들어온다.
그래서 일이 산더미야 으앙아ㅏㅏ
근데 또 돈은 소중하니까 밤새가며 하고있다.
그제는 한시간 잤고 어제는 두 시간 잤다. 
카페인은 내친구, 위염이랑은 결혼할 기세..!
일 다 끝나면 잠도 늘어지게 자야지 막 놀아야지
다들 건강 조심하세요
ㅇ<-<
3 2

청소

어제 청소했건만 티비에 쌓인 먼지는 어디서 온걸까??😤
먼지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시작하여 우주라는 공간은 얼마나 클까?까지..  이모든것을 만든 신이란 정말 존재할까? 까지...
죽는다는건 길고긴 과정의 시작에 불과할지도 모르겠다.. 까지...
또!! 시작이구나😥  끝이없는 호기심.. 
1 1
Square

홈택스 11월 11일 장애관련 팝업

어제 (11월 10일) 밑도 끝도 없는 홈택스의 전자세금계산서 장애로 1시간+ 새로고침을 하며 누군가에게 "잠시 후"란 이것보다 몇배 더 긴 시간일 수도 있겠다는 시간의 상대성을 깨닫고 결단력있게 관련업무를 오늘로(11월 11일) 미뤄놨지.
오전 중 처리하려고 홈택스에 접속해보니 "현재 ... 원할하지 못해 현재 수정 조치 중에 있습니다".
헛!? 이게 말이 되나 싶어 살펴보니 메시지가 작성 시점인 어제의 "현재".
연 이틀 짜증나는 문서!
단어를 훑으며 시제를 파악해야하는 문서를 만들었다는 것도 웃기고, 
어제 장애로 인해 매우 불편했고 대충 대충 작성한 장애 처리 문구로 더욱 짜증났었는데 이거 설마 아무 언급도 없이 넘어가는거냐? 공지에도 아무 글도 없고 심지어 장애 사실조차 안남아있네....
이거 혹시... 공지로 작성하면 기록이 남으니까 항상 팝업으로 대충 떼우고 있었던거 아녀??
그러고보니 올해 초 시스템 도입 이후 지금까지 장애나 사고에 대한 고지가 하나도 없구나?
없어도 되는거 맞나?
이상한거 같은데?
다른 정부 시스템과 서비스도 이렇게 문제나 장애에 대해서 공개 기록없이 운영되고 있나?

거지같은 팝업 문구 캡처나 하자는 마음이었는데 이거 좀 알아보고 싶어지네.

하지만 결론은 여전히 나에게 불편함을 주고 있어.. 돈내고 쓰는거면 당장 갈아치웠을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