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삭제 메뉴

잡소설-프롤로그

이 글은 계정이 없는 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 시스템에 의해 이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의 작성자라면 다음과 같이 관리가 가능합니다.
- 씬디 계정이 있다면 "소유권 주장" 클릭
- 계정이 없다면 "소유권 주장 및 계정만들기" 클릭

사람에게는,각자 자신에게 맞는 취향이 있다.

거기엔 '성 취향'도 포함된다. 그렇다.나는 도M.즉,마조히스트다.매일매일 매도당하고,맞고사는것이 좋다.이럴때는 찐따인게 좋다. 좀더 때려줬으면 좋겠다. 얼굴을 발로 찬다든가,앞에서 당당하게 날 욕하고 단점이란 단점은 모두 끄집에내서 말하는것.그런게 좋다. 더 매도당하고,맞고싶어서 더욱더 찐따같은짓을 하고, 애들은 내 반응을 보고 질린듯한 표정을 하고선,이제는 관심조차 주지 않는다.하지만 난 그런것도 좋아.신체적으로 고통받는것도,정신적으로 고통받는것도 나에게는 땡큐다. 좀더 아픈것을 경험해보고싶다.

...라고 생각했었다.

오늘도 보람찬 하루일을 끝마치고서 집에가는도중 나는,차에 치었다... 그리고 생각했다.

천국과 지옥같은거,착하게 살면 천국을 간다는거,나쁘게 살면 지옥에 가고 천국은 아무것도 하지않는 좋은곳,지옥은 매일매일 고문당하며 전생의 죄를 돌려받는곳이라는거 등등...기왕이면 천국은 사양한다. 천국에 관련된 그림등을 보면 하늘 위라서 추운지 죄다 옷이 길다.반면 지옥의 그림을 보면 땅 밑이라서 모두 옷이 없거나 천쪼가리만 걸치고있다.그리고 천국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니,그런게 어딨어? 기왕이면 난 매일 고문당한다는 지옥으로 가고싶다.

..............

"여기까지가 제 사연입니다. 옥황상제님.전 지옥에 가고싶어요."

진짜로 천국과 지옥이라는것이 있었다. 지금 내 앞에있는건 옥황상제.즉,천국쪽 사람이라는 거겠지."

"넌 생전에 받은 고통도 클텐데 어째서 천국을 마다하는 것이냐"라는 옥황상제의 질문에 저렇게 대답했더니 신까지도 날 질린듯한 표정으로 처다본다.그렇게 봐봤자 나는 더 기뻐한다고.그래,조금 더 봐줘.. 그 눈빛으로 말이지...인간말종에 아메바 보다 쓸모없는폐기되는 음식물쓰레기를 보는듯한 눈빛으로 날 더 매도해보란 말이야...

"정말인것 같구나. 지옥으로 보내주마."

신은 마음도 읽는것같다.진짜로 내 말을 들어주다니, 역시 착한쪽 신이구만. 드디어 지옥에 가는구나 하니 몸이 떨려오는것 같네...

"하지만,지옥에 가려면 일단 3가지 관문을 거쳐야 하네. 범죄자들은 그런거없이 바로 지옥이지만 너는 지은죄보다는 받은 고통이 더 커서 천국에 온것이기 때문에 지옥으로 내려가려면 이 관문들을 거쳐야 하네. 첫번째는 천국.여기는 내가 열어주마. 두번째는 너가 살아잇던 이계.여기서 나쁜짓을 하고 다시 죽으면 지옥으로 가는거지.지옥에서 지옥의 문지기에게 너가 살아있던때의 나쁜짓을 검사받게되고,지옥으로 가는것이지."

"여기서 나쁜짓 하면 안되나요?"

"할 수 있다면 해 보거라. 이곳 천국에 온다면 나쁜짓이라는 것에 대해선 알아도 실행할수는 없으니."

진짜인것같다. 저 신에게 온갖 욕을 해보려 했지만 입이 열리지 않는다.

"자,일단 천국의 문은 열어놓았다. 가거라."

천국문이라는거...포X이라는 게임에 나오는 포X이랑 똑같이 생겼는데? 그 게임 제작자도 한번 죽었던건가....라고 생각하며 천국문(포탈)을 타고 들어오니.

여기가 어딘지 모르겠다.









  • 농담 아니고 진짜로요. 지난주에 스님 MONK 한테 매조히스트 소리를 들었는데 (제가 하는 정진이 터프하답니다.... 저저절로 일어날 때 까지 놓아둠), 딱 똑같은 걸 말씀하시니 이 역시 우주의 자기장이 끌어당긴 것일까 하는 생각을 해봤네요. 그런데 전 S & M 아니고, 따뜻하고 포근한 거 너무 좋아해요.
다른 글들
2 0

여기 사람있어요

여기 사람이 있어 무너진 건물 당신 발 밑에
그 아래 난 살아 있죠 부서져 좁은 텅 빈 공간에
날 살려 줘요 제발.. 살려 줘요 제발.. 이 어둠이 싫어요
날 꺼내 줘요 제발.. 꺼내 줘요 제발.. 난 숨이 막혀요
이미 늦었다 말하지 마요 나는 아직 숨을 쉬어요
가망 없다고 하지 마요 무너진 건물 당신 발 밑아래 
숨쉬고 있죠 이 미어 터진 좁은 공간에
나는 아직 살아 있죠 이 빌어먹을 텅 빈 공간에
이미 늦었다 말하지 마요 나는 아직 숨을 쉬어요
가망 없다고 하지 마요 내 심장 아직 뛰고 있죠
내가 죽었다 말하지 마요 나는 아직 숨을 쉬어요 
내가 식었다 하지 마요 무너진 건물 당신 발 밑 아래
이미 늦었다 말하지 마요 나는 아직 숨을 쉬어요
가망 없다고 하지 마요 무너진 건물 당신 발 밑아래
숨쉬고 있죠 이 미어 터진 좁은 공간에
나는 아직 살아 있죠 무너진 건물 당신 발 밑...
4 0

청춘

곱씹어 노려보니 좀 다르게 보이네요.
시대가 "청춘"에 아픔과 지루함을 더해버렸지만,
靑春(청춘)은 그런 단어가 아니였겠죠.
듣기만 하여도 가슴이 설레는 생동하는 단어였겠죠.
저 같이 꼰대로의 길에 접어선 꼰대들이 "청춘"을 놓고 꼰대짓을 하는건 부러워서 그래요.
지옥보다 더한 괴로움이 몸부림치고 있는 걸 알지만 그 사이로 드러나는 청춘이 부러워요.
여기도 거기만큼 지옥이라..
0 0

여기 있는 꽃 이쁘지?
"누가 꽃인 지 모르겠네"
0 0

나는 외로이

나는 외로이 여기 서있다.
너를 기다리며 여기 서있다.
너가 언제 오는지 잘 모르지만
오늘도 나는 외로이 여기 서있다.
여기 있다보면 언젠가 만나겠지.
언제가는 나를 알아봐주겠지.
나는 외로이 여기 서있다.
0 0

너와 나의 인연이 여기서 마지막일때 안녕이라고 말했다
0 0

익사

발끝에서부터 차오르는 물이
내몸이 가라 앉고있다는걸 알려줘
여기는 너의 마음일까
여기는 나의 사랑일까
여기는 너의 사랑일까
너의 사랑이라면 익사해도
좋을것 같아
0 2

?

여기뭐지 구글 검색하다 나옴
0 0

하..

한줄 쓰기가 이렇게 어렵나..난감하군...
쓰고는 싶고 막상 쓰려면 한글자가 어렵고...
그렇게 시간은 흐른다...
결국 여기가 끝인가....
2 0

억겁의 시간을 돌아 지금 여기에 비로소 마주보게 된 너와 나
0 0

어쩌면

여기 아니면 저기 어딘가에
있을지도 모르죠
그래서
말해보세요
나를 좋아하나요?
0 0

단기 알바

단기 아르바이트를 하러 왔는데 여기 뭔가 분위기가 좋다.
여기 더 하고 싶다.
0 0

ref: 생각했다.

생각은 가끔  지금, 여기의 나와
나의 주변을 잊게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