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죽음과 소녀


녀.png




난 소녀가 아니다.그러나, 죽음은 가까이에서 마주할 수 있다.

죽음은 여로 모로 나에게 이롭다.

1. 나는 부모님의 죽음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지 않으며,
2. 홀로 노년을 맞이하고 싶지 않으며,
3. 2번을 피하기 위한 그 어떤 형태의 현실적인 노력도 하고 싶지 않다.

따라서, 죽음은 최적의 해결책이다.
나는 자연스러운 죽음을 원한다.
즉, 항암 치료할 생각이 없다.

죽음 이외에 어떤 식으로 신과 합일을 이룰 수 있을지 생각할 수 없고.

100세 시대를 부르짖는 요즈음 100세가 되기 전 이루어야 하는 모든 것을 이루었으니
그러니, 이제 <끝>을 맞이하는 것일 게다.

그러니, 난 월반했고, 나보다 10년 일찍 교수한 색히들을 경쟁에서 이긴 것이 된다.  

내 논리 어떄.


이제, 난 내가 마음 편히 내 몸을 누일 집을 갖고 싶어.


어디서 왔지?
[["synd.kr", 6], ["unknown", 21]]
다른 글들
0 0

죽음

나는 죽음을 문장의 마침표 같은 것이라 생각해.
이유는 나도 몰라. 그냥 그렇게 생각해.
1 0

죽음

생각보다 쉽지만 꼭 그렇지도 않은 것. 
0 0

죽음

늘 가까이에.
피하거나 적은 곳으로 간 것.
내 상처들은 회피권 사용의 흔적
나를 소중히,
그렇지 않을 것으로 느끼고
고도화된 인간세상에서 잘 생각하지도 않고

무심코 지나치다 만나면 놀랄라
화나고 어이가 없을지언정
후회만은 하지 않게

항상 조심히, 충실히.
내일 보는 오늘이 만족스럽기는 물론
10분 뒤에 보는 지금이 만족스럽게.
0 0

죽음

하나도 모른다고 생각했는데 다 몰라도 상관 없는것
너는 삶의 전부이자 끝
잡지 않아도 좋으니.....
0 0

죽음

네가 두렵지는 않으나 
중요한 논문 2개가 리뷰 중이야. 
사람들이 그걸 잘 모르거든....
나 아니면 revise 할 사람이 아무도 없어.


이것만 publish 되면 내가 긍정적으로 너를 생각해보마.

그러니,

부탁이야...
0 0
Square

죽음

나는 죽음에 대해서 깊게 생각해본적이 있다.
죽음이란 무엇일까? 죽음은 아무것도 없는 무의
세계일 수 도있고 천국과 지옥으로 이루어질 수 도 
있으며 다음 생의 매개체가 될 수 도 있다. 하지만
이러한 죽음은 누군가에게 공포의 대상이 되고
누군가에게는 슬픔이 찾아 올 수 도 있다. 그러나
이 죽음이 두렵지 않은 사람도 있을 것이다.
누가 죽음을 두려워 하지 않는냐? 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지금 사는 삶이 죽음보다 
더 고통스러운 사람은 그렇게 생각할수도 있다.
이 느낌은 격어 보지 못한 사람은 모른다.
그게 얼마나 지옥인지......
0 0
Square

생각

너의 그 말장난에 담긴 의미가 무엇인지
0 0
Square

생각

내 글이 내 인생을 바꿔줄거라 생각했는데..
그 생각이 내 인생을 바꿔주질 못했다.
0 0

생각

생각이 많아지는 밤이다.
집중을 해야하는데 전혀 집중이 안 된다.
머릿속이 뒤엉켜 버린 실타래같다.
어떻게 해야 이 생각들을 
내 머릿속에서 몰아낼 수 있을까?
생각에 잠기게 되는 밤이다.
1 0

생각

항상 하고있지만, 실천으로 옮기기 힘든 존재.
0 0
Square

생각

혼자 남은 나는 생각한다. 생각만 한다. 어제 너는 처음으로 사실만 말했다. 아니, 아니다. 어제도 결국 거짓말을 했다. 사실을 접하고 나야지 비로소 네게서 거짓을 구분해낼 수 있게 된다. 그 전까지 내가 진실로 안 것이 거짓이고 그럼 진실은? 하고 돌아본 곳엔 아무것도 없었다. 거기까지 깨달은 내가 이제 뭘 할 수 있을까? 놀랍도록 내 생활에 변화는 없었다. 나는 여전히 방에 앉아서 생각을 하다가, 배가 고프면 빵을 찾아 먹고, 아저씨가 부르면 너와 셋이서 또 맛없는 편의점 도시락으로 식사를 하고, 화가 나면 접시를 깨다가 울면서 깨진 접시를 치우고, 손이 베여서 또 울고, 웃고, 말하고, 생각하고, 자고, 울고, 먹고, 자고...
내가 이 집에 남아있는데에 의미가 있나. 생각이 문득 말로도 새어 나왔다. 너는 왜 이제야 사실을 말하나. 어렴풋이 그 이유를 알 것 같았다. 그러나 그걸 굳이 말하지는 않겠다. 이미 목소리를 타고 말이 되어 나온 것은 주워담지도 못한다. 설령 틀리기라도 하면? 이런 것 하나도 두려워하는 나는 이미 틀렸다.
고양이를 보고싶다. 우울한 노래를 듣고 싶다. 무릎으로 먼지쌓인 바닥을 기어가 방구석에 있던 고장난 라디오를 틀면 안에 의미없이 들어있던 CD가 헛돈다. 덜걱거리는 소리가 난다. 바람이 분다. 비가 온다. 고양이는 뭐하고 있을까. 비오는 날은 싫다. 나갈 수 없다. 매일 가는 꽃집은 오늘도 문을 열겠지만 나는 못나간다. 못간다. 애초에 내가 이곳에서 나간 적은 있었나. 나는 잠깐의 외출마저도 자유로울 수 없었다. 너는 여전히 네 방에 있고, 아저씨는 언제나처럼 어딘가로 무언가의 일을 하러 나갔으니 분명 나를 붙잡은 건 없는데도. 나는 빠져나가지 못했다. 이건 또 두려워서다. 나 자신에게 환멸이 난다. 이래서 비가 오면 싫다. 나가지 못하면 생각이 많아지고 내 생각이란 보통 자학 아니면 원망으로 끝났다. 
고양이를 보고 싶다. 그냥 네가 싫어하는 걸 보고 싶다. 너는 뭘 싫어하더라. 애초에 내가 널 싫어해서 알고 있을리가 없다. 꽃병이 깨지는 소리가 난다. 나는 바닥에 얌전히 누워있으니 이건 네 소리일테다. 나는 꽃병 빼고 전부 깨고 부순다. 너는 꽃병만 깬다. 네 표정이 보고 싶다. 오늘은 -오늘 꽃집을 못갔으니 정확히는 어제- 바이올렛을 꽂아놨었다. 너는 꽃도 꽃말도 싫어하면서 꼭 한번씩 검색해보더라. 웃기지도 않아. 
바이올렛의 꽃말은 영원한 우정이다. 역겹지. 나도 그렇게 생각해서 일부러 네 방에 꽃병을 들였다. 너도 나랑 같은 표정을 짓고 있을까. 문득 내 얼굴을 확인하고 싶어져서 몸을 반쯤 일으켰다가, 도로 누웠다. 거울은 그저께 내가 책을 던져서 깨버렸다. 거울의 틀 주변에 조금 남은 조각만으로는 제대로 확인할 수 없다. 대신 손을 올려 얼굴을 더듬어본다. 비죽 올라간 입꼬리가 만져진다. 그제야 나는 만족해서, 그대로 잠이 들었다.
1 0

지친 생각

어떻게 해야 잘 한 거고
어떤 선택을 해야 옳은 선택을 한 거고
얼마나 더 노력해야 열심히 한 걸까

그냥 잘했다고 수고했다고
위로의 말 건내줄 순 없는 걸까
누구든 실수를 하는거고 그 실수를 내가 한 거고
나에게 그렇게 말하는 당신도.
겪어봤을 그런 가벼운 실수일 뿐인데
그럴 수 있다고 누구든 실수한다고
다음부터 잘 하라고 격려의 말 해줄 순 없는 걸까
지친 일상을 파고드는 생각들로 
나는 나를 더 지치게 한다.
지친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