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중압감

누가 날 짓누르는 느낌 

내 마음 속 깊이 들어와서 짓누르는 느낌

그건 바로 너 였어

어디서 왔지?
[["unknown", 16]]
다른 글들
0 0

중압감

중2병을

압도하는 
감(feel)
0 0

중압감

사는 동안 중압감에서 벗어날 길은 없겠지.
분명 하루하루 짓눌리고 떠밀리며 살거야.
그럼에도 죽을 수 없겠지. 
어떻게 보면 바보같은 일의 반복일 수도 있겠네.
0 0

중압감

어둠이 내리면 조급하게 요동친다

고민하며 굳어있던 시간이 길기에
손대지 못하고 흘려보낸 것이 너무 많기에
보내고 후회한 것이 너무 많기에
누워있던 펜을 일으키고, 늦은 연락을 한다
발버둥일지언정 가만히 휩쓸리는 것보다는 나으리
그런생각으로 데여가면서도 수면 위로 손을 뻗는다
1 1
Square

마음

가끔씩은 너무 남을 배려하고
남을 생각해서 인지
내 마음이 내안에서 살아 숨쉬는지도 모르겠다
어렸을 때부터 남을 먼저 배려하고 살라고 했지만
그건 그냥 버림받을까봐 하는 보호행동이었지
그게 이제는 편해지니까
남이 하자는대로 다 해버리고 이게 뭐야
이제는 내 마음이 숨어버린 곳으로 좀떠나볼까도
싶다. 그건 아주 큰 용기를 내야하는 일이지만
남만 보고 살고 싶지는 않아졌어
설사 미움받더라도 이젠 그만하고 싶다
2 3

마음

마음은 어쩌면 커다란 가마솥과 같다. 
가마솥 하나만으로는 그저 무엇을 담는 용기로밖에 사용될 수 없지만, 아궁이에 달리고, 밑에서 불이 올라오고, 안에 뭐가 들어 있느냐에 따라, 맛있는 쌀밥을 지을 수 있는 용도, 힘든 하루를 보낸 소에게 여물을 쑤어줄 수 있는 용도, 밖에 나갔던 가족을 위해 이런저런 음식을 보온하는 용도, 식어빠진 구황작물을 보관하는 용도, 고양이가 추운 바람을 피해 숨을 수 있는 공간으로 변할 수 있다.
인간이라는 것도 크게 다르지 않다. 인간 자체로는 어디에도 쓸모없는 존재이다가, 어떤 상황에 놓이느냐에 따라 쓰임이 달라진다.
그런 것이 마음이다. 마음은 어쩌면 가마솥과 닮아 있다.
1 1

마음

지금 당장 써서 표현할 수 없어요.
0 0

마음

마음이란 사람마다 다르다
따뜻하고, 차갑고, 멍들지
너도, 나도
2 1

마음

세상에서 제일 조용한것같다가도
세상에서 제일 시끄러운곳이기도 해.
시공간 구분도 못하는 바보같다가도
뭐든 다 해낼수있는 천재야.
모두 마음에서 스스로 원하는대로 살고있어. 
각자 마음대로.
0 2

마음

고민 고민
3 0

마음

또 다시 호숫가에 섰을 때
다시 또 가슴 설레길 바라지는 않았네
0 0

마음

그 마음 고마워
오랫토록 간직하리다
시절 멀리지나
한켠 그 마음 열어보면
봄의 꽃이 피어나겠지
꽃잎 흩날리듯이
당신의 마음이
1 1

마음

환승이별
ㅋㅋㅋ 헤어지자고 카톡이옴
알겠다고함
이틀뒤에 전화 10통옴
전화랑 카톡 또옴
또 미안하다고 술먹고 전화옴
멀쩡할때 다시하라고 함
사과안받아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부끄럽지 않냐 구질하게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