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Blank <Mike Marquez / Unsplash>

짝사랑이라는 칼이 내 가슴에 꽂혔다





어느날 네가 내 인생에 들어왔더라

근데 어쩌지 너라는 존재는 내 마음속에 조금 특별하게 자리 잡았어


떨리는 마음으로 용기를 내볼려는데

그걸 아는지 모르는지 넌 옆자리를 채우더라

넌 항상 그랬어

채우고 비우고 다시 채우고 비우고 또 채우고 비우고

남들은 널 욕했지 하지만 오랬동안 봐서 그런가

그런 네가 싫지 않았어


남들은 너의 겉을 보고 사귀더라

나는 너의 성격부터 시작해서 모든면이 다 좋은데

왜 굳이 다른 사람을 선택하는거야...


싫어해 볼려고 했어

근데 그게 쉽지 않더라

너의 짝궁이 날 이상하게 볼까봐 시도는 해봤는데

오히려 마음만 아프더라


넌 나에게 다가올 때가 있어

그럴때 마다 난 정말 좋아

그래서 약간의 희망을 품어보기도 하는데

역시 아니라는 걸 난 항상 자각해버려


친구한테 너와 나의 이야기를 해줬는데

나한테 어장치는 거라고 하더라

근데 어장인 걸 알면서도

그 어장에 들어가고 싶어

비록 언젠가는 먹힐지라도

먹히기 전 어장속의 생활은 좋을거니까


언젠가 상처만 남을 거 아는데도 네가 좋아

이정도면 병 아닌가


넌 나에게 미래의 짝궁으로 다가온 줄 알았어

근데 어느 순간보니 내 가슴에는 칼이 꽃혀있었지

그 칼은 이미 뺄 수 없게 됐어

그래 맞아

'너' 라는 존재가 찔렀어

바보야

어디서 왔지?
[["synd.kr", 5], ["unknown", 18]]
다른 글들
0 0

빈 자리

톱니바퀴 굴러가듯
아귀 맞았던 너와 나
그러나
너는 이제 빠져나가
나는 더이상 굴러가지 못한다.
1 0

내 기다림의 자리

- 홍수 32


강물 모두가 여기라고 또박또박 말해주려나
1 0
Square

꿈이 지나간 자리

꿈.
빛나라
눈부셔라
닿기 직전에 가장 아름다워라

때가 타더라도
0 0

흉터

지워지지 않아서 가려두고 잊은체 살다가 
보이면 너를 떠오르게 하는 것
나는 네가 정말 싫은데, 보고싶지 않은데
그러고 싶지 않아도 계속 그자리에 남아 
나를 괴롭히는구나
다칠걸 알고 시작한게 아니었는데 흉이 질 것을 알고 상처를 내버려둔게 아닌데 어느새 자리 잡아서 내 마음을 콕콕 쑤시게하는구나
그 흉이 실제로 아프지는 않지만 떠오르는 기억이 생생해서 아직도 욱신 욱신 거린다.
0 0
Square

항상 그 자리에 활짝 펴있을게
1 1

충격

충분히 알아 들었는데도
그 눈빛만 봐도 다 알 것 같은데
격한 감정이 갑작스레 쏟아져 나와
어쩔 수 없이 나는 그자리를 빠져나와야 했다
그럴 수 밖에 없다. 
너의 진심, 내 깊어진 마음-
이미 모든 것은 충격이었다
0 0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적 없다.

꽃이 진다고 그대마저 잊을
내 마음이 딱
그정도의 마음이었으면....
지는 꽃을 바라보면서도
다시 필 꽃을 생각하면서도
한 구석에 자리잡은
그대가 밉다
0 0
Square

.

당신을 처음 만났던 바다
벅찬 마음에 밤새 몰래 흘리곤 했던 눈물
축축한 물기가 마르고 그 자리에 남은 소금기는 
내 혀 끝을 이다지도 저리게 만든다
살갗에 끈적하게 들러붙는 이 소금기
꽃 피우는 그 때까지 씻어 보내지 못하고
2 0
Square

옆자리

마냥 평범해보였던 옆자리의 너,
지금 내게 가장 필요한 것
0 0
Square

짝사랑

조금이라도 눈에 담고 싶은 마음에 
그 아이의 주위를 서성이고, 
조금이라도 그 아이에 대해 알고 싶은 마음에 
그 아이의 주위를 서성이고, 
조금이라도 다가가보고 싶은 마음에, 
그런 마음에 그 아이의 주위를 서성거렸다.
한 걸음 다가서자니 그 아이가 한 걸음 뒤로 물러나지는 않을까, 그런 마음에 그 아이의 주위에서만 서성거렸다.
자신감 내어서 행동하다가 실수하기가 뻔히 반복되었기에 혹여나 괜히 그 아이에게 걸어갔다가 실수할까봐 그런 마음에그렇게 주위에서만, 멀리서만 서성거렸는데.
누가 그 아이 옆으로 성큼성큼 걸어간지 오래였더라.
자리가 있었구나.
나는 딱 이 거리. 이 정도. 이 자리. 고작 이거에 불과했던 거다. 그렇게 아쉬운 짝사랑으로 끝나버렸다.
0 0
Square

봄이 왔다. 혹시 널 뉘일 자리가 부족하지 않을까 하여 여기저기 넓게 펼쳐놓은 마음을 개켜 농 깊숙히 넣을 때. 마음에선 여전히 새것 냄새가 나도 더이상 누울 사람이 없다조금만 더 뒹굴어야지 살짝이나마 배어든 네 냄새가 사라질 때까지
0 0

밤하늘

어두운 밤 하늘 속에서
유달리 밝게 빛나던 별
가장 잘 보이는 곳에서도
그 중에서도 가장 밝게 빛나던게
어제도 그 자리에 보았건만
하루새 어둠 속으로 사라졌다
비록 어둠이 짙어 이제는
내게 빛이 닿지 않아 볼 수 없겠지만
나는 습관처럼 저 어둠 너머
빛나고 있을 너를 바라보고 바라보다
너무 그리울때면 그 마음 모아
누구보다 환하게 빛나던 너를
모두가 볼 수 있게, 
힘들고 슬픈 마음 추스릴 수 있도록
네가 있던 빈자리에 그려 놓을테니
혹여 다시 찾아 올려거든 
헤메지 말고 얼른 돌아오기를
이 내 마음 눈물에 담아
하늘로 하늘로 흘려 보낸다
(삼가 고 김주혁씨의 명복을 빌며
부디 그곳에서는 행복하시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