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짝사랑

사람들은 말한다. 사랑은 위대하고 아름다운 것이라고.

하지만 꼭 그런건 아닌가보다. 

짝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 후로 오직 그 아이만을 바라왔다.

학교에서도 옆 반이라 자주 마주치지만 그 아이와 나는 서열부터가 다르다는 걸 난 안다. 학교에서는 잘나가는 아이들,보통애들,친구가 없는 아이들로 나뉘니까..

그래도 한 번쯤은 말을 섞어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현실은 숨기만 하는걸..

언젠간..언젠간..말할 날이 오지 않을까

다른 글들
3 2
Square

분식집에서 만난 시

사랑은
이 꽃과 같다.
저 꽃과도...
1 2
Square

사랑의 확인 방법

거짓없이 정말 너무 사랑하는데 표현이 잘 안된다
입으로 사랑한다고 하루종일 조잘대는거 말고
정말 사소한 것들을 해주고 싶은데.
예를 들면 정말 아무것도 아닌거 같지만 힘든일
아침에 밥이나 과일 챙겨주기(혼자 차려 먹는거 말고
내가 직접 챙겨주기),나가는거 배웅해주기등
진짜 정말 너무 사랑하는데 귀찮은게 매번 이긴다
체력이 약하다며 홀몸이 아니라는둥 합리화 하면서.
궁금하다.
정말 사랑하는데 기념일때 선물이나 편지등
성격상(게으름,무뚝뚝등)못챙기는 사람과
별로 안사랑해도 꼬박꼬박 챙겨주는 사람중
상대방은 어떤 사람의 사랑이 더 크다고 생각할까.
사랑은 표현이라는데~
아무리 사랑해도 표현해주지 않으면 언제 알음?
그럼 별로 안사랑해도 의무감으로 챙기는건?
근데 왜 난 아무것도 안받고 안챙겨줘도 
사랑하는거 아니까 갠찮을거라고 생각하지만
막상 아무것도 안챙겨주면 서운하고 
그의 사랑에 의심이 드는걸까?
결국 사랑도 정말로 해주고 기념일도 
꼬박꼬박 챙겨주길,두개 다 해주길 바라는거네
나만 그런건가요.속물이라서?
넌 어떠니.
내사랑만 있으면 나의 사랑을 믿고 있다면
정말 그깟 선물 따윈 안해줘도 상관 없는거니~💕
3 1
Square

단념

누군가에겐 생명이며 누군가에겐 허상이며 누군가에겐 사치이고 아픔이다.  사랑은...
나에겐 단념이 되었다.
2 0

무제

수줍게 얼굴 내밀었는데
왜 당신만 빛나 보이는 걸까요?
0 0

학교

조금 실수해도 괜찮아
잘못된 길을 고집해도 괜찮아
우리가 바로잡을 테니까, 걱정하지 말고 해봐
그 시기를 보내야 진정한 어른이 되지 않을까요
호기심을 배우지 못해 사고가 짧은 사람을
어느 누가 좋다고 반겨줄까
언제부터 비뚤어진 아이들은 영원히 비뚤린다고 보기 시작했었나
인간은 로봇이 아니라는 말부터 꺼내는 당신은 부하직원의 실수를 얼마나 눈감아주길래 그렇게 시원히 말할 수 있는 걸까
1 0

학교

"흐으.."
작은 신음소리와 함께 내 눈에서 떨어진건 따뜻한 눈물방울. 그 방울이 땅에 떨어지자 마자 폭포수처럼 쏟아져 나오는 눈물이었다. 그리고 한참을 울었던것 같다.
쉬는시간. 아이들의 무덤덤한 시선을 피해서 올라온 학교 옥상. 마음정리를 해야한다. 난 이 사회를 이 세상을 등지고 떠나려 한다. 잘 있어요. 어머니, 아버지. 천천히 쉼 호흡을 하고 난간을 벗어났다. 몸이 붕 뜨는 느낌이 들며 몇 초 뒤에 난 차디찬 아스팔트 위로 곤두박질 쳤다. 바로 죽을줄 알았는데 아직 정신이 붙어있다. 지금 내 얼굴을 따라 흐르는 액체는 붉다. 그리고 내 눈에서 나오는 액체는 투명했다.
"하..."
 헛웃음이 나왔다. 이리 허무하게 죽으려 그 개같은 인생을 살아왔는가. 그래서 난 이제 이 세상을 떠나 자유로워 지려고 한다.
이 글은 자살을 권유하는 글이 아닙니다.
0 0

학교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나는 흔들리고 있다.
끝을 모르기에 더 불안하고, 작은 바람에도 쉽게 흔들린다.
내 친구들도 예쁜 모습을 하고 있지만 나와 다를 것 없이 각자의 고민에 흔들리고 있다.
학교엔 여러 바람이 존재한다.
우린 다같이 흔들리고, 성장하고 있다.
언젠간 예쁜 꽃을 피우길 기대하며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0 1

학교

학교는 어른들이 만든 작은 사회
그 안에서 우리는 많은 것을 배운다
그런데 그 안에서 우리가 배우는 모든 것이
나중에 진짜 사회에서 모두 쓰이게 될까?
학교에서 수업을 받으면서 지식을 쌓는 동안
이런 의문점이 생기 기도 한다
'이건 나중에 어떻게 쓰일까?'
언젠간 쓰이게 되겠지 일 하거나 할 때가
아닌 살아가면서 시간이 흘러가면서
학교는 그런 존재 일 것이다 있으면 싫고
없으면 허전한 존재.사람들에게 물어 보자
"당신에게 학교는 어떤 존재 인가요?"
0 0

학교

내 어린날의  추억이 저장된곳,  그 저장고에 다시 돌아갈수 만 있다면  더 나은 내가 될텐데...
0 0

학교

직장 다니면서 절실하게 느낀다 
학교 다니던 때가 얼마나 그리운지
0 0

학교

그치만 어떻게?
학교가기 싫은 걸..
친구들과 노는 건 좋지만, 일찍일어나기 귀찮고, 수업은 지루하고, 공부는 힘들고.
1 0

학교

하루 하루 다녀가다 보면
하루 하루 지쳐가게 되고
하루 하루 넘겨보내 보면
하루 하루 사라지게 되고
하루 하루 지나가면
그리워지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