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짝사랑

     내가 짝사랑 하게 된지 1년 째.

그 남자애가 날 봐주길 바란지 1년 반.

그 남자애와 친해진지 1년 반.

그 남자애가 날 이성으로 봐준적은 있을까?

짝사랑을 하다보면...

너무 힘들어서...

이제 지겨워서...

그만 할 까? 

생각하게 되는 짝사랑...

그렇게 생각한 날은 또 그 남자애가 내 마음을 바꾸는 행동을 하지...

그럼 난 다시 마음을 고쳐 힘든 짝사랑을 다시 시작하지..

누군가를 좋아한다는게 즐거우면서...

힘든거구나...

하루하루 다짐하지...

이런 짝사랑은 그만 하고 내가 먼저 다가가야지...

다음날이 되면...

그 자신감은 어디있는지... 

사라지게 하는 

무시무시한...

짝사랑

다른 글들
1 0

짝사랑

...
나만 놓으면 끝나는 관계. 
미련없이 놔버리면 편하고 좋을텐데 바보같이 옆에 있어주길 바라는, 혼자 좋아하고 기대하고 실망하고 울고,
.
난리 브루스를 추게하는 이상한 마음.
3 0

짝사랑

짝사랑을 몰랐다.
항상 사랑받거나 같이 사랑했기 때문에.
너로 인해 알게 되었다.
한 사람이 내 마음 속에 서서히 들어오는 기분을.
점차 잠식되듯 나는 너에게 빠져버렸다.
그 순간 만큼은 찬란했고 아름다웠다.
하지만 그건 찰나의 꿈이었다.
나혼자 애타고,나혼자 기다리고,나혼자 스며들고.
점차 지치기 시작했다.
말하면 너와 내가 멀어질까봐.
손에 잡힐 수도 없이 멀어질까봐 두려워 말하는 시도조차 하지못했다.
그렇게 아파한지 벌써 4년이다.
1460일,자그마치 126144000초동안 너에게 잠식되어가고 있다. 
그리고 나는 앞으로도 잠식될거같다.
아마도 평생.
3 0

짝사랑

그 사람에게 관심이 가기 시작할 때.
그 사람이 좋아하는 것이 좋아지기 시작할 때.
그 사람의 생각을 하기 시작할 때.
그 사람을 위하는 행동이 늘기 시작할 때.
그 사람만 바라보기 시작할 때.
그 사람으로 인해 질투하기 시작할 때.
그 사람 때문에 마음이 아파오기 시작할 때.
이 모든 것이 나에게 도착했을 때 비로소 '짝사랑'이 찾아온다.
0 0

짝사랑

남들 다하는 그 사랑
내 친구 울게 만드는 짝사랑
마음 아파 울더라도 해보고 싶다!!
사랑아 한번만이라도 나한테 다가와 주겠니.
1 0

짝사랑

시작할 때는 몰랐습니다
이렇게 오랫동안 한 사람을
혼자 사랑하고 있을 줄
돌아서서 가는 뒷모습에
수 없이 사랑한다 외쳐봤지만
내 마음속 그댈 향한 마음
차마 다 전해지지 않았나 봅니다
덩그러니 남아
이제는 뒷모습조차
볼 수 없는 한 사람을
눈 감은채 

검은 도화지위에
더듬더듬 그려놓고
전하지 못한 마음
그 앞에서 환한 미소를
지어보이며 
나지막이 전해봅니다
"괜찮아, 행복했어"
0 0
Square

짝사랑

한창 무더웠던 날이 지나고 한 학기가 끝나갈무렵, 
너와 나는 뒷자리 창가에 앉아 같이 수업을 들으며 시시콜콜한 농담을 주고받고 웃음을 공유했지.
창가에 시선을 고정하고 있다보면
남쪽에서 부는 바람을 받아 커튼이 살랑거렸고,
아름다웠던 너는,
"저기 봐봐. 예쁘다."며 내게 말했었던 기억이 나.
너에게 닿으려는 시선을 돌리려고 어지러이 흩날리는 나뭇잎 보면 심장이 저려왔어.
여름방학 중 학교 소집일날, 
교복만 입은 모습대신 사복을 입은 네가 예뻐보였어.
체크셔츠에 흰 바지를 입고 샌들을 신었던 너.
집 가는길에 같이 걸어갈 동안
네가 말 하는데도 집중이 잘 되지않고
네가 내게 말한다는 자체가 설레어 심장이 뛰었어.


만,
마음을 고백하면 내가 상처를 입을까 두려웠어.
너와 내가 같은 마음이길 바랐는데.
결국 시기를 놓쳐 우린 졸업하고 말았지.
난 너를 이렇게 좋아했다고 생각하지 못했는데,
새벽만 되면 네 생각이 나서
나의 의지와는 달리 제멋대로 흐르는 눈물을 삼켰어.
서로 사랑한 것도 아닌데 마치 그랬던 것 처럼.
*
지금 간간히 오는 연락에 생각나서 그랬어.
0 0
Square

짝사랑

내 마음은 아직도 너만보면 이렇게 불타오르는데
넌 이런 나를 기억조차 하지 못하니 그렇게 잊을 수 밖에.
나중에라도 널 만나면 그땐 널 좋아했었다고 
당당하게 말해볼래.
그때까지 널 완벽히 잊었다면.
0 0
Square

짝사랑

조금이라도 눈에 담고 싶은 마음에 
그 아이의 주위를 서성이고, 
조금이라도 그 아이에 대해 알고 싶은 마음에 
그 아이의 주위를 서성이고, 
조금이라도 다가가보고 싶은 마음에, 
그런 마음에 그 아이의 주위를 서성거렸다.
한 걸음 다가서자니 그 아이가 한 걸음 뒤로 물러나지는 않을까, 그런 마음에 그 아이의 주위에서만 서성거렸다.
자신감 내어서 행동하다가 실수하기가 뻔히 반복되었기에 혹여나 괜히 그 아이에게 걸어갔다가 실수할까봐 그런 마음에그렇게 주위에서만, 멀리서만 서성거렸는데.
누가 그 아이 옆으로 성큼성큼 걸어간지 오래였더라.
자리가 있었구나.
나는 딱 이 거리. 이 정도. 이 자리. 고작 이거에 불과했던 거다. 그렇게 아쉬운 짝사랑으로 끝나버렸다.
0 0

짝사랑

마음을 밝히기 전까지는 결과를 정확히 알기 힘든 것. 혼자 좋아하고 혼자 끙끙 앓는 것. 
0 0
Square

짝사랑

마주치지 말자.. 제발
넌 호기심이여서 마주칠때마다 그렇게 궁금해하며 쳐다보는거겠지만...
나는 그게 아니라서 너를 마주칠때면 아프다.
삼주뒤면 이곳을 떠나기에 너를 마주칠까봐 눈 깔고 다닐일 없을꺼라서 난 참 조으다.
이제... 더이상 널 닮은 사람만 보면 움찔거리며 내 마음 아프지 않길 원해.
너에 대한 모든 기억을 지우고 떠날꺼야.
새로운 곳에서 다시 시작할꺼야.  이제 다가오는 사랑에 더 감사하며 소중히 대할꺼야.
항상 상처만 줘봤는데 나도 짝사랑하게 되니 내가 얼마나 양아치였는지 후회했어...
너가 내가 생각하던 사람이 아니라는걸 알았는데도 이렇게 마음이 아픈걸 보면 처음으로 마음에 둔 사람이라 미련을 못 버렸나봐... 이건 사랑이 아니라 미련이 분명한데 이러는 내가 너무 싫다.
누군가에게 나도 사랑받고 싶은 마음이 들어.
두사람이 서로 좋아한다는게 얼마나 기적같은 일인지...
2년을 곁에서 짝사랑하다 이제 안본지 2년이나 되어있는데도 이러는 내가 너무 지긋지긋하다..
내가 바로 미저리인가 싶어.. 
난 지금 널 안좋아할텐데 분명.. 그럴일 없지만 너가 내게 찾아와 미안하다고 한다 해도 난 절대로 니손을 잡지않을텐데 말야.. 그런데 너의 기억들이 지나갈때면 너무 아프다..
이곳을 떠나서 새롭고 행복한 기억들로 꽉 채워 넣을꺼야 좋은 기억들로 꽉꽉 눌러 덮어 버릴꺼야.. 그러면 언젠간 무뎌지겠지?
니 기억이 떠올라도 아프지않게...
또 언젠가 내가 돌아와서 너와 마주친다 해도 아무렇지 않을 날이 오겠지? 
그 날이 올때까지만... 우리 제발 마주치지 말자.. 나 아프다 진짜.. 이시키얌..
1 0

짝사랑

누군가는 말했지 첫사랑은 이루어지지않는다고..
하지만 난 그사실을 믿지 않았어 그리고 늘 생각했지
왜 다들 첫사랑은 이루어지지않는다고 하는걸까..
그렇게 생각하는 그들이 나는 불쌍해보였어..
왜냐하면 내가 생각하는 첫사랑은 그렇지 않았거든 
내가 생각하는 첫사랑은 마음을 간질간질 하게 만들고 
기분을 좋게 해주고 그런건줄만 알았어 
하지만 내가 실제로 겪은 첫사랑은 내 생각과 달랐어..
어떨때는 좋지만 어떨때는 마음이 찢어지도록 슬펐어 
내가 좋아하는 그가 그녀와 있는걸보는 순간 
난 온세상이 무너져내리는듯 너무 슬펐어 
무슨사이일까 왜 같이있을까 둘이 사귈까? 그럼 난 어떡해?
나는 수만가지 생각이 들었고 거기서 정말싫었던건 
멍하니 그들을 쳐다보고 있는 나였어...
하지만 거기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나는 자리를 피했어
그리고 계속 생각했지 역시 사귀는거겠지 사귀는걸까?
그들은 매우 잘어울렸어 나같은건 봐주지도 않겠지...
난 정말 너무너무 슬펐어 너무너무 슬퍼서 눈물이 났어
난 그때 정말 최고로 많이 운것같아..마음이 시큰시큰거리고
찢어질듯 아팠어..하지만 티는 못 냈어 
내 마음을 꾹꾹 밀어넣고 눈물을 멈췄지.. 그리고 다짐했어 
다시는 사랑 같은거 안할꺼야
그게 내 첫사랑이자 마지막 짝사랑이야 
1 0

짝사랑

내가 짝사랑하는 사람
조그만 거에도
별것 아닌거에도
말 한마디까지도
괜히 설레는 나
마음을 추스리고
아니라고 생각할수록
더 생각나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