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Blank

창문

바쁜일상속 창문밖을 내다보았다 . 그저 누구도 느끼지않는다. 내다본밖은 환하고 눈아픈 , 모두가 바쁘고 복잡한 시내밖에보이지않는다 . 



어디서 왔지?
[["unknown", 23]]
다른 글들
0 0
Square

풍경

세월이 흘러도 오랜 풍경 속 그 사람은
여전히 그자리에 있다.
기억이란 시간이 지날수록 흐려지고 미화되는 건데,
그 사람은 더욱 선명해지기만 했다.
애초에 아름다웠던 기억이기에
0 0
Square

창문으로

                                       창문으로
  오늘은 아침에 일어나 보니 비가 주륵주륵 내리고
  있었다. "오늘은 못 가겠네.." 매일을 나의 화실에서
  보냈지만 비가 오는날이나, 눈이오는날이면 차가
  미끄러져서 갈 수 없게된다. "오늘은 뭘할까나.."
  매일을 화실에서 보냈기에 많은 취미를 들일 수는
  없었다. "그림..그려볼까?" 작은 액자 속 미완성된
  그림을 꺼내 다시 그리기 시작하였다. 어떤주제를
  할까나 생각해 보았다. 창문. 그게 제일 좋을것 같다
  . 슥슥..사각..사각..연필로 그리는 소리가 집에 울
  렸다. "완성이다..!"
  그 그림에는 창문으로 고양이가 눈 오는 바깥을 보

  고 있는 그림 이었다.
0 0
Square

창문

바쁜일상속 창문밖을 내다보았다 . 그저 누구도 느끼지않는다. 내다본밖은 환하고 눈아픈 , 모두가 바쁘고 복잡한 시내밖에보이지않는다 . 
0 0
Square

창문

바쁜일상속 창문밖을 내다보았다 . 그저 누구도 느끼지않는다. 내다본밖은 환하고 눈아픈 , 모두가 바쁘고 복잡한 시내밖에보이지않는다 . 
1 0
Square

창문

창문을 열었다.
창문을 닫았다.
끊임없이 움직였던 창문으로 
다시금 손을 뻗어 
창문을 열었다.
창문을 닫았다.
0 0
Square

창문

내 마음도 창문처럼 열고 닫았으면 좋겠다.
비가오면 닫고, 햇빛이 내리쬐면 열고
내 마음 속에 비가 내리면 닫고
내 마음 속에 햇빛이 내리쬐면 열고싶다.
0 0
Square

창문

창문을 보면 밖은 푸른데 내가 있는 이 곳은 갑갑하다. 내가 있어야 할 곳은 저 곳인데 여기서 난 갇혀있다. 하지만 저 밖으로 두발 나아가는게 두려워 바라보기만 한다. 저 곳을 알지 못하기에 익숙한 이 곳에서 오늘도 하루를 살아간다.
0 0
Square

창문

유리창 사이로 밖과 안을 들여볼 때면 
창이 작고 투명한 벽 같단 생각이 든다. 
다양한 크기에 개수도 모양도 다른 디자인의 창문들이 앞에도 옆에도 보인다. 
안에서 밖을 바라볼 때 
얼굴을 내밀어 보지 않는 이상 아주 일부분의 세상밖에 보이지 않고, 밖에서 안을 들여다볼 때도 마찬가지였다. 
사실 벽보단 요새 속에서 망을 보는 것 같단 생각도 든다. 
서로의 거리감이나 마지노선일지도 모르고. 
나 또한 안의 사람이기도 하고 
밖의 사람이기도 해서 
창을 보고 판단하는 게 얼마나 일부분일 뿐인지 안다.
또한 상대를 판단하거나 그 사람에 대해 아는 것이라곤 
좁은 구멍을 통해서 본 풍경 밖에 없으니 그러지 않기에도 얼마나 까다롭고 귀찮은 일인지 알고 있기도 했다. 
어쩔 때는 아예 커튼을 치기도 하고 
또 어떤 때는 창문을 열기도 한다. 
아직 완전히 뜯어버리거나 문을 열고 마주 서 버틸 자신과 용기는 아직 없다.
여전히 어렵다고 생각하고 있다.
1 2

모두 조금씩

모두 조금씩
모두 조금씩 천사가 될 수 없을까
모두 조금씩 영웅이 될 수 없을까
평생을 남을 위해 헌신한
천사 같은 사람이나
살신성인 인간의 고귀함을 일깨워준
영웅을 칭송하고 기리는 거야
마땅히 해야할 일이지만,
더 나아가 우리가 조금씩
그런 사람이 될 순 없을까
 
한 사람의 열 걸음보다
열 사람의 한 걸음이란 말처럼,
몇 명의 천사와 영웅이 있는 세상보다
모든 사람이 조금씩 천사와 영웅인 세상이
더 아름다운 세상이 아닐까
 
덜도 말고 더도 말고 그냥 지금보다
조금만 더 손해보고
조금만 더 양보하고
조금만 더 헌신하면 되지 않을까
 
우리 모두 조금씩 천사가 되고
우리 모두 조금씩 영웅이 되자
덜도 말고 더도 말고
지금보다 조금씩만 더
물론 우선 나부터 해야겠지.
0 0

모두 새해 복 많이

당신이 올 해 건강하길
행복하길 이뤄지길
복을 많이 받길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0 0

너를 싫어한다 나는

너를 싫어한다 나는
나는 너를 싫어한다
너는 모른다 내가 왜 너를 싫어하는지
내가 너를 싫어하는지도 모른다
모두가 너를 싫어한다
나한테 붙으려 하는 너가
얼마나 싫은지 너는 알까..
4 1

어려워요...

세상 모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