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Blank

친구

"친구"의 의미는 다 친하다고 해서 친구인가..?

친구라 생각 했을 때 남들은 들어주지 못해도

들어줄 수 있는 사람..부모 말고 다른 사람..

친구라 생각합니다 무리한 욕구인것을 서로 알면서

들어주는 그런게 부모말고 또 누가 있겠나요

어디든지 좋은 사람들 만나면 그럴수도 있지만

공감대까지 느낄 수 있진 못할겁니다

서로 공통점을 알아가고 서로에 대해서 알아가며

그렇게 장난 쳐가며 웃고 때론 심한 장난으로

싸우게 되지만 화해 할 수 있는게 친구 아닐까요?

누구나 다 그렇개 생각하겠지만 다시 되돌아 보세요주변 친구들과 어떻게 지내는지..

친구끼리 싸우면서 크는 것이라고들 하지만

자꾸 그렇다 보면 서로 질리고..서로의 정이

조금씩 한계점이 생겨 금방 떨어집니다

친하든 친하지 않든 서로가 조금만 마음을

열어준다면 언제든지 한 발 한 발 다가갈 수 있지만

마음을 주지 않고 오히려 모르는척 한다면

깊은 상처를 입는다..서로 같은 곳을 다니고

한 자리의 앉아 배워가는 동료인데 어째서

한치의 눈길도 주지 않을까요?

"위 테마 사진"을 보면 한 남자가 계단에 앉아

이어폰을 꼽고 혼자 노래를 듣는 모습을 봤을 때

참 쓸쓸해 보이는 것 같습니다 남자가 고개를 돌려

자신의 옆을 바라보고 있는 그 자리에..

친구들이 함께 있다면 어떨까요?

생각해보면 혼자 있는다는 것은 외롭기만 할 뿐

아니라 오히려 친구가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

더 클겁니다 조금만 말을 걸어보면서

다가가면 좋은 연을 만들 수 있는 그런 친구


     -END-여기까지 시범글"댓글" 달아주세요^^




  • 에. 일단 님글 읽으러 들어왔다가 커버사진이 본문에서 제대로 안나오는 버그를 찾게되서 오류 수정했습니다 ㅎㅎ
  • 무리한 요구인줄 알면서 서로 얘기하고 들어줄 수 있는 관계라는 말이 와닿네요.
    전 친구가 없어서 문득문득 그런 관계가 그립습니다.
    이해관계나 실례는 아닐까 항상 염려해야하는 그런 관계는 확실히 지치죠.
    • 잿글 잘아주셔서 감사합니다^친구가 없다고 하셨는데 비록 친구가 없다해서 좌절하지 마시구요
      주변 사람들이 곧 가까워질 수 있는 사람들이니
      자신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다른 글들
0 0

친구

친구란 서로가 힘들 때 힘이 되어주는 존재
서로에게 안식처같은 포근한 존재
서로를 믿고 서로의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존재
이런 사람이 바로 친구다
자기 마음대로 명령을 하거나 물건을 빼앗아가는 사람은 친구가 아닌 그냥 "아.. 이런 사람이 있었구나.."라는 것과 같은 존재이다
0 0
Square

마음

마음에 대해 방황하던 때가 있었다.
자신을 너무 부정한 탓에, 자신이 자신을 모르던.
그 생각을 하던 그 자체가 내 마음이였던것을.
1 1
Square

마음

가끔씩은 너무 남을 배려하고
남을 생각해서 인지
내 마음이 내안에서 살아 숨쉬는지도 모르겠다
어렸을 때부터 남을 먼저 배려하고 살라고 했지만
그건 그냥 버림받을까봐 하는 보호행동이었지
그게 이제는 편해지니까
남이 하자는대로 다 해버리고 이게 뭐야
이제는 내 마음이 숨어버린 곳으로 좀떠나볼까도
싶다. 그건 아주 큰 용기를 내야하는 일이지만
남만 보고 살고 싶지는 않아졌어
설사 미움받더라도 이젠 그만하고 싶다
0 0

마음

마음은 우리몸속 어디있을까요?
저는 마음은 심장이라고생각해요.
마음이없는인간은 심장이없는인간과같이
생명력을잃은인간이라고생각하거든요
0 0

말의 친구

무엇으로부터 도망쳤는데?
닉의 문자를 읽은 후부터 나는 뭐라고 대답해야할지 생각했다. 세수를 하면서, 책장의 먼지를 청소하면서, 납작해진 낙엽길을 걸으면서 생각했다. 행복한 순간?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 기회? 너-우리의 시절을 눈치채지 못한 과거를 원망하는 일? 그냥 위로 몇 마디 했으면 나오지 않았을 질문이었다. 하지만 타국의 언어로 마음에도 없는 희생을 하고 싶지 않았다. 내 상처가 아물지 않았는데 왜 당신을 위해야 해? 비틀린 마음이다. 갈색 흉터가 있어. 말을 삼켰다. 
2 3

마음

마음은 어쩌면 커다란 가마솥과 같다. 
가마솥 하나만으로는 그저 무엇을 담는 용기로밖에 사용될 수 없지만, 아궁이에 달리고, 밑에서 불이 올라오고, 안에 뭐가 들어 있느냐에 따라, 맛있는 쌀밥을 지을 수 있는 용도, 힘든 하루를 보낸 소에게 여물을 쑤어줄 수 있는 용도, 밖에 나갔던 가족을 위해 이런저런 음식을 보온하는 용도, 식어빠진 구황작물을 보관하는 용도, 고양이가 추운 바람을 피해 숨을 수 있는 공간으로 변할 수 있다.
인간이라는 것도 크게 다르지 않다. 인간 자체로는 어디에도 쓸모없는 존재이다가, 어떤 상황에 놓이느냐에 따라 쓰임이 달라진다.
그런 것이 마음이다. 마음은 어쩌면 가마솥과 닮아 있다.
1 1

마음

지금 당장 써서 표현할 수 없어요.
0 0

마음

마음이란 사람마다 다르다
따뜻하고, 차갑고, 멍들지
너도, 나도
3 0

마음

또 다시 호숫가에 섰을 때
다시 또 가슴 설레길 바라지는 않았네
0 0

마음

그 마음 고마워
오랫토록 간직하리다
시절 멀리지나
한켠 그 마음 열어보면
봄의 꽃이 피어나겠지
꽃잎 흩날리듯이
당신의 마음이
2 1

마음

세상에서 제일 조용한것같다가도
세상에서 제일 시끄러운곳이기도 해.
시공간 구분도 못하는 바보같다가도
뭐든 다 해낼수있는 천재야.
모두 마음에서 스스로 원하는대로 살고있어. 
각자 마음대로.
0 2

마음

고민 고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