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커피

소음.

어렵기만한 관계들.

피곤함과 무기력.

엄마의 잔소리.

너저분하고 좁은 공간.

때로는 저 멀리서 보내는 태양의 열기까지도.

나를 괴롭히는 것들로 부터 잠시 도망가고 싶은 마음

70.

80.

85 ...  90

95....96..97...98.5...  이 쯤 차오를 때.

커피 한 잔.

어디서 왔지?
[["synd.kr", 12], ["unknown", 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