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태풍

국동항 끄트머리에 꽂꽂하게 서서 마주보던 그 눈, 태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