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패턴 1

                                                           

                                                                 



혹자는 말한다. 상처는 삶에서 필요한 것이며, 그를 통해서 성장하는 것이니 외면하면 안된다. 그러나, 나는 그런 식의 삶의 구조가 치사하고 비열하다고 생각한다. 마치, 사람의 약점을 파고들어 접근하는 비겁한 모략가 처럼 말이다. 왜냐하면, 인간은 상처 받고 아플 때 달콤한 위로의 말을 필요로 하기 마련이고, 그럴 때 판단과 생각과 느낌은 평소에 강할 때 갖던 생각과 만용 내지는 자신만만함에서 추구하고 갈구하는 그런 것과 다르기 때문이고, 나는 상처 받았을 때 추구하는 위로의 말 보다는 건강하고 단단할 때  태평성대의 상태에서 추구하는 것이 진짜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를 테면, 필요해서 사랑하는 것은 사랑이 아니며 상대가 필요하지 않아도 공존하는 것이 사랑이라고나 할까. 고통으로 인한, 실패로 인한 정신적 가치로의 추구는 순수할 수도, 깊이가 있을 수도, 다양할 수도 강렬할 수도, 없다는 생각이다.

 
 
                                                            치유의 만남



고통의 필요에 대해 동의하지는 않지만, 어쨌거나 삶속에서 고통과 아픔이 존재하기에 마음 치유 모임을 갖었다 느낀 점 몇 가지. 


1 스님은 딱 아줌마 성격. 불교가 철학적이거나 과학적, 학문적이라는 생각은 해본 적 있으나, 기독교에 비해 사랑과 나눔 혹은 대중성이 부족하지 않나하는 평소 생각을 깨뜨려 주었다.

2 다들 되게 멀쩡하게 생겨서, 직장에서 만났다면 선망의 대상이 될 그들에게도 순식간에 눈물을 왈칵 쏟아지게 만드는 삶의 아픔과 슬픔이 있더라는 것

3 그 아픔과 슬픔이 나의 것과 다르지 않더라는 것

4 아픔을 내려놓지 못하는 사람은 계속해서 슬픔만 읽는다는 것

5 그 동일한 행동과 사건에 대해 다른 누군가는 정반대의 행복과 기쁨을 읽는다는 점

6 우리에게는 웃음과 유머가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아픔과 슬픔, 지옥이 없었던 것은 아니라는 점 

7 그리고 그렇게 아프고 망가졌지만, 그래도 우리들은 마음을 나눌 수 있고, 지옥 또한 함께 할 수 있다는 점






어디서 왔지?
[["synd.kr", 55], ["unknown", 545]]
다른 글들
4 5
Square

5년전에 알았더라면 싶은 서비스와 스타트업에 대한 5가지 생각

내가 대중 음악 산업에 종사하던 90년대에 신인가수의 홍보기간은 암묵적으로 3개월이었다. 음반사나 기획사의 경제력에 따라 달라지지만 공중파 음악프로그램 1회~4회 출연이 가질 수 있는 모든 기회였다. 라디오나 공개방송은 공중파 출연을 위한, 홍보를 위한 홍보일 뿐.
오늘날 좋은 서비스는 반드시 무상으로 홍보된다. SNS든 메신저든 입소문이든 반드시 홍보된다. 반드시.
3개월 이상 양적 성장이 없었다면 앞으로도 없을게다.
후속곡을 들고 나오던지 리믹스를 하던지 뭐라도 해야 그나마 생명연장이 가능할게다.
문제를 해결하는건 제품이지 돈이 아니다.
돈으로 해결될 문제였다면 나에게 기회는 없다.
스타트업이 돈으로 해결할 수 있는건 단 하나. 멋진 사무실과 있어보이는 책걸상 뿐이다. 세.. 세가지네
투자자/투자사의 자본과 투자 금액, 경력과 포트폴리오. 전문 산업 분야와 네트워크. 적어도 지금은 나와 무관한 자원이다.
투자자의 관심이 내가 다루고 있는 문제와 얼마나 맞닿아있는지가 유일한 선택 기준이어야한다.
관계없다고? 풍부한 네트워크와 자본을 내가 이용하는 효율적인 관계라고?
내가 이용당하고 있을 뿐이다.
3개월이 열두번 반복돼도 성공은 보장되지 않는다.
남는건 사람과 경험.
그 중 끝까지 믿을 수 있는 사람과 온전히 얻을 수 있는 경험은 자기 자신과 자신의 경험 뿐이다.
허투루 실패하지 말자. 내 제품의 문제도 못찾는다면 어떤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겠는가.
말이 필요한가? 문제가 입과 문서로 해결될 수 있었다면 애초에 문제가 아닌게다.
제품없이 말하지말자. 제품으로만 말하자.
0 0

꿈...  이라니..
그런거 없는데..
꿈...
꿈이 필요있을까?
이루어지지도 않는 꿈..
꼭 가져야 할까?
쓸데없이...
0 0

무제

 내 심장을 꺼내어 잘게, 아주 잘게 조각내 주었음 해.
 더이상 내가 아픔을 느낄 수 없도록.
 필요 이상의 감정소모를 할 때마다 내 안에서 멋대로 눈물이 흘러넘치지 않도록, 그렇게.
 떠나보내 볼 수 없는 인연을 그리워하지 않게.
0 0
Square

마음을 여는 행복편지

세상을 살다 보면 미운 사람도 많습니다.
사랑하고픈, 좋아하고픈, 
친해보고픈 사람도 많습니다.
그래서 사랑하다 보면
괴로움이 따릅니다.  
 
때로는 사랑해선 안 되는 사람이어서,
때로는 사랑할 수 없는 사람이어서,
아픔도 따르고 괴로움도 따릅니다.
그렇다고 사랑 없이는
하루도 살 수 없습니다.  
 
괴로움, 슬픔, 아픔이 따른다고
사랑을 하지 않는다면
삶이란 것 자체도
괴로움의 연속이니
살지 말라는 말과 같습니다.
아파도 괴로워도 우리는 살아야 하고 
사랑해야 합니다.  
 
그래서 좋아하고,
그래서 사랑하다 보면 
때로는 실망하고, 때로는 배신의 
아픔으로 미움을 갖게 됩니다.  
 
배신의 아픔은 우리가 그에게
반대급부를 바라고 있었음을 반증합니다.  
 
조건 없이, 바람 없이 주고, 사랑했다면
돌아서 가는 사람은
그것으로 그만 입니다.
미움도 아픔도 가질 필요가 없습니다.  
 
사랑은 기쁨이지만 괴로움이 동반되듯,
누군가를 미워하면 그것은 더욱 
자신을 아프게 합니다.  
 
미워하는 마음은,
희망 없는 아픔이요,
희망 없는 괴로움입니다.  
 
사람이니까 그럴 수 있으려니,
사람이니까 변하고
배신할 수 있으려니 하고
그냥 내 마음에서 그들을 놓아줍니다.  
 
마음에 간직해서
괴로운 미움을 마음에서
지우고 그 사람의 기억도
지워버리는 겁니다.
내 인생의 장부에서 지워서 
보내고 놓아주는 겁니다.  
 
살아가면서,
인생을 기록하면서
그 기록이 쌓이는 것으로  
 
짐을 만들기보다는
적절히 기억을,
기록을 지우고 삭제할 줄 아는
지혜로움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 좋은 글
3 1

긁적거림

에세이를 올릴 곳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런 공간을 찾아서 기쁘다. 
2 1

返俗謠 (반속요)

속가로 돌아오는 노래 - 설요(薛瑤)


化雲心兮思淑貞 (화운심혜사숙정)    구름 닮은 마음이여, 고요함 느끼네.
洞寂寞兮不見人 (동적막혜불견인)    적막한 마을이여, 인적조차 없네.
瑤草芳兮思芬薀 (요초방혜사분온)    꽃 같이 어여쁜 풀이여, 향기 떠올리자니
將奈何兮靑春望 (장내하혜청춘망)    아아, 어찌 하리오, 이 내 청춘을…….

떠나고 돌아옴은 마음에 걸릴 것 없건만 흘러버린 시간은 어쩔 수 없구나.
어릴 적 살던 마을은 그대로인데 아는 얼굴 하나 없는 낯설음이라니.
문득 바람결에 실려 오는 풀 향기에
눈물 왈칵 쏟아지고 말았네.

이 시는 읽으면 읽을수록 가슴 한 편이 저며 와서 본인도 모르게 꿈길을 헤매듯 시 속 풍경을 따라 다녀오게 되기만 할 뿐, 무슨 귀신 홀린 듯 몇 번이고 따라 부르게만 될 뿐, 감상이고 뭐고 도저히 다른 것을 생각할 틈을 주지를 않는다. 그저 그 아픔의 아림을 오래도록 느끼고만 있으면 될 뿐, 다른 무슨 말이 더 필요하겠는가. 이것을 풀어서 말하는 순간 그것들은 모두 사족이 될 터이다. 아아, 어찌 하리오, 이 내 슬픔을…….
* 풀이 및 감상: 씬디요원#44
0 1

Need Somebody

몸이 필요해

필요하다는데 사람들이 못 알아듣더라
3 0
Square

나를 위한 휴식

아주 가끔 시간을 내어
나에게 휴식을 주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쉼없이 너무나 바쁘게 지내왔던 생활을
잠시 내려놓고 조금은 느리게
또는 여유롭게 생활해보는건 어떤가.
불어오는 바람에 몸을 맡겨
복잡하던 머리 속 생각들이
차츰 잊어질 수 있도록 말이다.
_별
0 1

과정

파바박 떠오르는 생각은 많고 잡다한데
이게 이게 표현이 안된다.
복잡한거 다 필요없고
딱 결과만 나오면 좋을텐데

긁적거린 종이만 아깝다.
1 0

흉터

몸에 상처가 나서 생기는 이것, 주위사람들의 시선이 신경이 쓰여서 이것을 감출려고 옷도 입어보고 밴드로 가려 보기도 한다. 하지만 꼭 그럴 필요가 있을까?
자신의 몸에 새겨진것을 그렇게 감출 필요가 있을까? 물론, 그것을 보고 징그럽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것이다. 하지만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이것을 보고 멋지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니 우리몸에 새겨진 이것을 조금은 사랑해주는게 어떨까?
1 0
Square

난관

많은 일들이 쌓이고 쌓일수록
당신에 대한 생각들이 쌓이고 쌓여간다.
그 복잡한 생각 사이를 비집고들어오는 생각들이 나를 더욱 더 난관에 빠지도록만든다.
그대를 놓칠까, 두려워지니까.
나에겐 당신이 필요하다. 난관에서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것이니.
그러니, 어떠한 난관이 와도 당신을 잡고말리라.
2 1

2016

여유가 늘 필요하다느꼈었는데
열정이 더 필요하다 느꼈다. 
난아직젊다.  해낼수있는것이 너무나많다
그것이 2016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