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품 속


 모든 후각적 자극은 어떠한 과거의 기억과 함께 빠르게 연상작용을 일으킨다. 특히 방금 지나친 사람의 바디제품일지 향수일지 모를 향과 함께 옅게 흩어져가는 체취가 그렇다.


 그러나 그 조차도 출처가 기억 나지않아 답답함을 느끼기도 하는데 도대체 저 향이 내가 쓰던 것이었는지 친구의 것이었는지 아니면 잠깐 인연이 닿았던 남자 중 하나일지, 나는 알 수 없다. 어디서 맡아봤을까 떠올려보려 해도 어렴풋한 그때의 분위기만, 기분만 느껴질뿐이다.


 아쉽게도 어느순간부터 흔한 향들은 기억에 남지도 않게 되어간다. 특히 너무 대표적으로 요즘 많이 뿌리는 몇몇 향수들이나 섬유유연제 향은 더이상 특정 기억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능력을 잃어가고, 굳이 기억하자면 '아, 그냥 그  향수 뿌렸던 사람'으로 기억하겠지. 향수가 흔해서 인지 사람이 흔해서 그 감정에 무뎌진걸지 그것조차도 불분명해진 채로. 이젠 후각과 긴밀히 연결된 기억세포마저 죽어가고 있는지도.


 그래도 어쨌든 향기가 남아있는 기억이란 대부분이 좋은 기억이지 않았을까 싶다. 적어도 밖에서 누군가를 만났고, 그 향기만큼 우린 가까웠고,
또 난 들떠있었겠지.


 옛날 언젠가의 기억을 떠올리면 끝없이 울적해지는 사람은 과연, 좋은 인생을 살아왔다고 봐야하나 한심한 인생을 살아왔다고 봐야하나.
 아니면 아직도 한심한 인생을 살고 있는 중이어서 라고 해야하나.


 난 아직도 옛날 그 곳에 있는 것 같다.
 품을 파고들 수록 진해져가는 너의 체취와 여름냄새가 나던 그 밤에.

다른 글들
0 0

향수

향 기롭고  아름다운 장미에게도
수 없이 많은 가시들이 돋쳐있다.
1 0

품 속

아마도 가장 아늑한곳은 어머니 품속이 아닐까..
3 0

품 속

커튼 사이로 쏟아지는 밝은 빛에 연은 눈을 비볐다. 8시 반. 손목 시계가 가리키는 시간을 확인하고 몸을 조금 뒤척인 뒤 다시 이불 안 율의 품 속으로 파고들었다. 몸에 귀를 가까히 하니 두근두근 하는 율의 심장박동 소리가 들렸다. 어쩐지 어제 일이, 오늘이 꿈 속 에서 일어난 일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시켜주는 것 같았다. 고개를 들어 율의 얼굴을 천천히 훑으며 머리카락을 우스꽝쓰럽게 흐트려 놓고 킥킥 거렸다.
 “아직 아침이잖아. 더 자자.” 품속으로 연을 끌어 당기며 눈도 뜨지 않은채 율이 웅얼거렸다. 잠에 빠진채여서인지 평소보다 더 나른하고 낮은 목소리였다. 연이 무었보다 사랑하는 목소리였다. 두근거리는 심장소리를 느끼며 연은 율의 품속에서 다시 눈을 감았다.
0 0

기억

가장 오래되었다고 생각하는 기억부터 시작해보자. 유치원이었다. 크리스마스였고 나는 산타가 선생님이 분장한 것임을 알고 있었다. 그 다음, 아직 어린 시절. 친하게 지내던 가족과 마트에 갔었다. 아줌마와 아저씨는 가지고 싶은 장난감을 하나 고르라고 했었다. 인형 세트를 골랐던 것 같다. 부모님께 들켜 결국 갖지도 못한채 거절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혼이 났다. 그 날부터 원하는 것을 쉽게 말하지 않았다. 초등학교였던가 중학교 시절, 늘 그렇듯 부모님이 크게 싸운 뒤였다. 엄마는 베란다 창문을 열고 다 같이 뛰어내려 죽자고 했다. 동생은 말렸지만 나는 가만히 보고만 있었다. 어차피 뛰지도 못할가면서. 4층에서 뛴다고 죽나. 하고 생각하면서. 뛰지도 못할거라는 생각은 맞았고 4층에서 뛴다고 죽지 않는다는 생각은 틀렸다.
0 1

나사 하나

퇴직하신 이후
아버지의 친구는 티브이였다
늘 티브이 앞에 앉아 계시던 아버지
그 모습이 못 마땅하던 나는
그저 곁을 스쳐지나가기만 했다
늦은 밤, 집에 돌아왔을때
나는 문득 아버지를 보았다
아직도 티브이 앞에 앉아 계시는 아버지는
눈물을 흘리고 계셨다
티브이 옆에 떨어져있는 자그마한 나사 하나
아무런 문제없이 나오는 티브이
아버지는 그 모습에 눈물을 흘리고 계셨다
여전히 티브이는 아무런 문제 없었다
3 0
Square

머리카락 하나, 둘

                                         싹둑.
        머리카락 한 움큼 내 몸에서 떨어져 나갔다.
        내 손에 들려있는 가위를 멀리 던져 버렸다.
        다른 손에 쥐던 내 머리카락도 멀리 버렸다.
        “부럽다. 네가 가진 자유가.. 나도 언젠가..”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가위를 소중하게 안아 들었다.
                        그리고 나지막하게 말했다.
     “네가 유일하게 날 자유롭게 만들어 주는구나.”
                       가위를 멀리 던지지 않았다.
                             머리카락을 자르다가
                     손톱을 자르고, 발톱을 자르고
                   눈썹을 자르고, 손가락을 자르고
                    몸을 후벼 파고, 눈을 후벼 파고
                                 머리를 잘랐다.
아.
나는 이제서야
내가 원하는 자유를 모두 가졌어.
지금의 나는 행복해
3 2

신디 개발자 분께 제안 하나...

댓글에 댓글 달 수 있는 기능 있었으면 좋겠어요!
(너무 오버하는 건가... ㅠ.ㅠ)
1 1

마지막 사랑

단 
하나도 
남김없이 
기억되고 싶은.

하나의
버림없이 
기억하고 싶은.
0 1

나와 너의 사이는.

어릴 때 기억나는 말의 한 자락, " 넌 특별한 아이니까.."이 말은 누가, 어디서, 언제, 무슨 의도로 하였는지 모른다. 분명한건 나에게 한 것. 그 이후의  말은 기억이 나지 않고 모든 게 잊혀지고 있는 것만 알고 있다. 난 기억을 하나, 하나 다 잃고 있다. 언젠간 모든 것에 대해 잃어버릴까...차차 기억을 찾으려 하지만, 노력하여도 가능 하지 않는 것을 아는 난..모든 걸 내려 놓았다. 어릴 때의 기억이라도 잠시만 이라도 생각 낼 수 있다면, 그를 찾는 것에 더 보템이 되겠지..
그 까지 잃을 까봐 겁이 난다...
1 0
Square

어디론가

어디론가 멀리 떠난다면 
깊게 침체한 어둠 속이다
그곳에서 널 위한 
모든것을 잊고
나 하나 
기억하리라
0 0

비눗방울

비눗방울을 하나 불면 내 동심 하나.

그 안에 반짝이는 건 내 티 없던 아름다움.
비눗방울 안에 비춰지는 건 내 기억 하나.
비눗방울 불며 함께했던 그 사람과의 기억.
저기 있는 아이는 비눗방울 부는 아이.
그 비눗방울 안에 있는 건 순수하고 맑은 동심.
저 비눗방울 안에 있는 건 더럽혀지지 않고서 행복했던 기억들.
오늘, 잠시나마 환상으로 만들어진 마음과 기억 속에서 뛰놀아 보고자 한다.
환상이 끝나면 아플지라도 상관없다.
그 환상이 덧없을지라도 상관없다.
지금 나는 그 환상이, 조금이나마 있는 마음과 기억이 절실하다.
0 0

글쎄 내가 지금도 좋아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