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품 속

아마도 가장 아늑한곳은 어머니 품속이 아닐까..

다른 글들
1 0

품 속

 모든 후각적 자극은 어떠한 과거의 기억과 함께 빠르게 연상작용을 일으킨다. 특히 방금 지나친 사람의 바디제품일지 향수일지 모를 향과 함께 옅게 흩어져가는 체취가 그렇다.
 그러나 그 조차도 출처가 기억 나지않아 답답함을 느끼기도 하는데 도대체 저 향이 내가 쓰던 것이었는지 친구의 것이었는지 아니면 잠깐 인연이 닿았던 남자 중 하나일지, 나는 알 수 없다. 어디서 맡아봤을까 떠올려보려 해도 어렴풋한 그때의 분위기만, 기분만 느껴질뿐이다.
 아쉽게도 어느순간부터 흔한 향들은 기억에 남지도 않게 되어간다. 특히 너무 대표적으로 요즘 많이 뿌리는 몇몇 향수들이나 섬유유연제 향은 더이상 특정 기억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능력을 잃어가고, 굳이 기억하자면 '아, 그냥 그  향수 뿌렸던 사람'으로 기억하겠지. 향수가 흔해서 인지 사람이 흔해서 그 감정에 무뎌진걸지 그것조차도 불분명해진 채로. 이젠 후각과 긴밀히 연결된 기억세포마저 죽어가고 있는지도.
 그래도 어쨌든 향기가 남아있는 기억이란 대부분이 좋은 기억이지 않았을까 싶다. 적어도 밖에서 누군가를 만났고, 그 향기만큼 우린 가까웠고,
또 난 들떠있었겠지.
 옛날 언젠가의 기억을 떠올리면 끝없이 울적해지는 사람은 과연, 좋은 인생을 살아왔다고 봐야하나 한심한 인생을 살아왔다고 봐야하나.
 아니면 아직도 한심한 인생을 살고 있는 중이어서 라고 해야하나.
 난 아직도 옛날 그 곳에 있는 것 같다.
 품을 파고들 수록 진해져가는 너의 체취와 여름냄새가 나던 그 밤에.
3 0

품 속

커튼 사이로 쏟아지는 밝은 빛에 연은 눈을 비볐다. 8시 반. 손목 시계가 가리키는 시간을 확인하고 몸을 조금 뒤척인 뒤 다시 이불 안 율의 품 속으로 파고들었다. 몸에 귀를 가까히 하니 두근두근 하는 율의 심장박동 소리가 들렸다. 어쩐지 어제 일이, 오늘이 꿈 속 에서 일어난 일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시켜주는 것 같았다. 고개를 들어 율의 얼굴을 천천히 훑으며 머리카락을 우스꽝쓰럽게 흐트려 놓고 킥킥 거렸다.
 “아직 아침이잖아. 더 자자.” 품속으로 연을 끌어 당기며 눈도 뜨지 않은채 율이 웅얼거렸다. 잠에 빠진채여서인지 평소보다 더 나른하고 낮은 목소리였다. 연이 무었보다 사랑하는 목소리였다. 두근거리는 심장소리를 느끼며 연은 율의 품속에서 다시 눈을 감았다.
0 0

어머니

곱디 곱던 손이
둘째가라면 서러웠던
아름답던 얼굴이
세월이 흘러 주름졌다고
그저 시간이 죽일놈이다 하고
욕한바가지 쏟고 끝내도 
틀린말은 아니지만서도
사실은 다 알고 있다
나 때문인 것을
나 하나 키울려고
본인 몸 돌볼 새도 없이
모진 세월 다 받아내느라
그랬다는 것을 알기에
그저 괜찮다며
그 순간에도 반찬 가져가라던
우리 엄마 마음을
이제는 조금이나마 알것같아서
돌아서는 순간
눈물이 흘렀다
0 0

어머니

언제부턴지
아들, 딸 먼저
다음은 남편 먼저
이제 내 차례가 
오나 싶었다
하지만 그 다음은
하나, 둘 생기기 시작하는
손주녀석들 차례였다
온전히 내 시간이 생겨도
집는 것, 먹는 것, 보는 것
하나하나 마다
자식생각이 손주생각이
남편생각이 났다
그러다가 잠깐 
거울을 보았을 때
쭈글쭈글한 손이
다 늙어버린 얼굴을
괜찮다 괜찮아 하며
보듬고 있었다
1 0

어머니께서 들려주시는 나의 슬픔

그렇게 접시바닥같이 얕아갖고는 쯧쯧
1 0

아프더냐.
그럼 나를 먹어라.
얼른 안 아프게, 낮게 해주겠다.
힘들더냐.
그럼 나를 의지해라.
얼른 기운 회복 하게 해주겠다.
나의 어머니가 그러했듯,
나도 너의 약이 되겠으니
걱정말고 나에게 기대거라.
2 2

세상 모든 구름은

어머니와 헤어진 시절
1 0

그림자

묵묵히 걸어가는 어머니의 뒷모습에 그림자가 드리운다. 가는 어깨를 안아드리고 싶어 졸졸 따라 가면 남아있는 것은 오직 잿더미뿐이다. 
1 0

새벽 둑길

- 홍수 15


어머니 지나가시고 개망초들 안개 뒤집어쓰네
0 1
Square

바다

바다는 넓고, 깊다.
마치 날 사랑해주시는 어머니 처럼,
마치 날 자랑스러워 해주시는 아버지 처럼,
넓고 깊다.
0 0

네모

우직한 전봇대는 말이 없다. 무뚝뚝한 아버지도 말이 없다. 어머니는 깊은 주름 만큼이나 한숨이 깊다. 친구들은 날카롭다. 내 세상에는 네모들만 산다.
0 0

오늘도 꿈을 꾼다
오늘의 꿈은 부모님과 행복하게 같이 앉아서 밥을 먹었다.
그다음날도 꿈을꾼다
오늘은 어머니가 나를 마구마구 때렸지만 이것이
꿈이라는것을 나는 잘 알고있다 그러니 어서 꿈에서
깨어났으면 좋을텐데....
그다음날도 꿈을꾼다
오늘은 내 생일을 맞이하여 부모님의 사랑을 한몸에 받으며
최고로 행복한 날을 보냈다
그다음날도 꿈을꾼다
오늘은 어머니가 방에서 혼자 울고있다
이것도 꿈이니까 어서 깨야지...
그다음날의 꿈은 왜인지 떠올리려고 할수록 몸이 점점
아파져 왔다
그뒤로 나는 더 이상 꿈을 꾸어보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