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학교

현대사회의 모든 부정한 면을 닮은 작은 사회.

다른 글들
0 0

종소리

종소리가 들리고 드는 생각  
집 언제 가지.
밥?
집!
0 0

종소리

그렇게 싫던 학교 종소리가 그리운 나이가 됐다. 교복에 몸을 우겨넣어도 제법 나이테가 나는 얼굴은 학생이지 못한다. 잠자고 잠깨는 알람으로만, 매점으로 뛰어가는 신호로만, 집에 갈 시간을 알리는 축포로만 생각하기엔 너무나 아깝고 그리운 종소리. 
1 0

학교

기숙사 학교 3년째. 이사한지 3개월째.
이제는 기숙사 잠자리가 더 익숙해졌다.
매일 같은 수업시간과 자습시간.
빨간 날에도 운영되는 학교 자습실.
"좋은 대학은 필요 없으니까 빨리 졸업이나 해서 탈출하고싶다."라는 말을 입버릇처럼 내뱉지만 사실 3년동안 내 삶의 전부였던 학교를 떠난다는게 두렵다.
1 0

내일

내일은 월요일인데, 기분이 좋다. 내가 좋아하는 아이를 만날 수 있으니까! 매일 귀여운 아이다.
0 1

학교

학교는 어른들이 만든 작은 사회
그 안에서 우리는 많은 것을 배운다
그런데 그 안에서 우리가 배우는 모든 것이
나중에 진짜 사회에서 모두 쓰이게 될까?
학교에서 수업을 받으면서 지식을 쌓는 동안
이런 의문점이 생기 기도 한다
'이건 나중에 어떻게 쓰일까?'
언젠간 쓰이게 되겠지 일 하거나 할 때가
아닌 살아가면서 시간이 흘러가면서
학교는 그런 존재 일 것이다 있으면 싫고
없으면 허전한 존재.사람들에게 물어 보자
"당신에게 학교는 어떤 존재 인가요?"
0 0
Square

학교

내일 드디어 간다. 개학하는것은 기분이 좋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나쁘지도 않다. 내일 학교갈때도 투덜거리겠지만 막상 가면 즐겁게 시간을 보내겠지. 그래도 지금은 학교가기싫다.. 정말로
3 0

학교

난 학교가 존나 싫다.
생각해보면 나 역시 철없고 한심한 놈이었지만, 그렇다고 선생님들이 학생들을 가르치거나 훈계할 만큼 현명하고 덕을 쌓은 사람들도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그런 사람이 전혀 없었다는 게 아니라. 생각보다 상식이 없는 또라이가 학생 뿐만 아니라 선생들 중에도 많았단 뜻이다. 
이런 생각은 나이가 들고 시간이 지날수록 더 확고해진다. 학생 때는 전혀 생각하지도 못했던(그런 문제를 깊이 생각해볼 만큼 성숙하지도 못했던) 체벌에 관한 문제도 그렇지만, 수업시간 중에 툭툭 내뱉곤 하던 성적 농담이나(학창 시절엔 그게 누군가에게 심각한 상처가 될 정도로 불쾌한 것이란 걸 깨닫지 못했다) 학생을 전혀 배려하지 못하는 무관심이 자아라던가 타인과의 관계를 제대로 인식하고 확립하지 못한 학생들의 인생 전반에 크나큰 악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 어떤 경험은 시간을 잡아먹으며 암세포처럼 자라나 한 인간의 삶을 완전히 밋밋하게 만들 수도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어쩌면 보수적이고 고리타분한 지방에서 자랐기 때문에 더욱 그랬던 건지도 모른다. 지역 어르신들도 자신의 생활방식과 경험에 대해 애착을 벗어나 집착을 보일 정도 였으니. 새로운 세대의 생각을 인정받는 건 지금까지도 요원한 일이다. 그래도 학교는 조금 달라야 하지 않을까.
난 학교에 긍정적이지 않다. 구둣발로 엎드려 뻗친 학생의 머리를 툭툭 걷어차거나, 삼십센치 자의 모서리로 손등을 내려치는 지독한 경험을 차치하고서라도. 아니 그것보다도 더. 구시대적인 발상과 편협한 세계관에 갇혀 우스갯소리로 차별과 억압을 교육시키는 교육기관이 너무 싫다.
쓰다보니 감정에 북받쳐 글이 어지러워진 것 같다. 개인감정을 투영시키다보니 굉장히 주관적인 글이 되어버렸다. 하지만 아무리 차갑게 생각해보려 해도, 난 학교가 싫다. 정말, 정말로.
0 0

학교

지금 당장은 떠나고 싶은 창살없는 감옥이다가도, 지나면 간간히 떠오르는 추억의 잔재.
0 0
Square

부정

나는 너를 부정하고 나서야 너를 사랑하는 사람이다. 우리의 관계가 위태로운 순간, 나는 네게 사랑을 느낀다. 나는 극과 극을 달리는 사람이다. 긍정되는 모든 것은 그 가치를 잃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나는 나와 나의 물건과 너를 부정한다. 그러고 나서야 비로소 나는 나의 사랑을 내비칠 수 있다.
3 0

죽음

전혀 어려운 것이 아니다.
나는 그것을 확신한다. 우리는 모두 살인자다.
사람들은 모두 죽음을 멀리서 찾는다.
타인의 존재를 부정하는 것
자신의 존재를 부정하는 것
꿈이 사라진 것, 희망이 사라져버린 것...
그 외에도 무엇인가 하나씩 사라져 버린 사람들...
그리고 결여되어 있는 우리의 사회
우리는 죽어버린 사회에 살아가고 있는  시체다.
죽음은 어려운 것이 아니다.
너무 쉬워서 그리고 너무 흔해서 무뎌져버린 무언가일 뿐이다.
1 0

왜 세상은 나를 등지는지..

수동적으로 바뀌어지는 모든 것들이 나에게 부정적이라는걸 어찌 해석해야하는걸까?
"바꾸지 않으면 바뀌지 않는다" 는 말 역시 내 노력이 포함되지 않은 모든 변화는 나에게 불리하다는 뜻인가?
"불리하다"가 아니라 그저 조금 "내 뜻대로, 내가 원한대로" 되지 않는다는 정도로 수위를 낮춰 해석한다해도 사실은 나를 제외한 모두의 바램은 나의 바램과는 다르다는 결론이 나올뿐이지 않나.
어쩌면 그게 "경쟁사회"의 기본 동력일까?
분위기와 흐름을, 결과와 댓가를 조금이라도 나에게 득이되도록 노력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나보다.
그렇지. 사회라는게 이익을 위해 만들어진 생명체인 이상 내 input 이 있어야만 비로소 최소의 output 을 기대할 수 있는거겠지.
그럴 듯 하지만 매우 우울하군.
0 0

안녕.....

떨쳐내고 싶은 말.
떨쳐내지 못할 말.
어쩌면, 미리 준비해야 할 말인데 끝끝내 그것을 부정하고 있다. 부정의 끝엔 오열만이 있을 것을 이미 알고 있음에도 다시 한 번 너를 믿으려 든다.
너를 기다리는 나의 감정은 그 어느 때보다 비참하고, 그 어느 때보다 찬란하게 남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