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Blank <Annie Spratt / Unsplash>

행복

아침에 일어났는데

너무나 상쾌한 기분이라면,


버스를 탔는데 라디오에서 

내가좋아하는 노래가 나온다면,


업무를 하는데 내가 예상한대로

술술 풀려 나간다면,


하루 일을 끝마친 후

뿌듯하게 집에 돌아온다면,


신나게 진에 왔는데

오늘 반찬이 갈비찜이라면,


오늘 방송되는 드라마 최종회가

내가 바랬던대로 해피엔딩이라면,


그렇다면.



다른 글들
0 0

행복

만나면 알까
사랑이라는 행복을.
내리는 행복에 우산을 쓴  나로서는
전혀 알 길이 없다.
0 0
Square

행복

행복하세요?
가끔 너무 행복하면 어딘가 공허한 느낌이 들어요.
행복이 너무 많은데
너무 좋아서 자꾸 꾸역꾸역 넣다보니 어딘가 찢어진 것 같은 그런 느낌.
혹시나 다른 사람들도 같은 상황이라서 
넘쳐나는 행복이 좀 아파서
행복을 나눠주는게 아닐까요?
그런데도 저를 포함한 몇몇의 사람들은 
그 공허함이 들키면 괜히 만족하지 못한 것 처럼 보일까봐 표현을 잘 못해요.
도로 위에 기름이 칠해져서 아무리 비가 와도 방울 방울 물방울 져버리는 듯한
그 마음을 그냥 무시해 버려요.
정말 언젠가 가끔 그렇게 기름이 칠해질 때가 있어요.
작겠지만 미끄러운건 엄청 미끄럽답니다.
그래서 넘어질 때도 있어요.
저는 지금까진 이 악물고 혼자서 다시 일어났지만
앞으로 그렇게 꽈당 넘어질 때면 한 번 소리를 내어보려 해요.
그럴때에 누군가 일으켜준다면 그러면 정말 행복할 것 같거든요.
0 0

행복

사람들은 행복해지기위해 산다며
행복하지않은 일들을 한다
0 0

행복

겨우겨우 일어나는 아침
아슬아슬하게 출근
맛있는지 음미할 새도 없었던 점심
끝나지 않는 일과
엉망친창이었던 하루
못들어올것만 같았던 집으로 돌아와
포근한 이불 속으로 숨어버린다
오늘은 행복했을까?
아닌 것 같다
내일은 행복할 수 있을까?
잘 모르겠다
하지만 사소한 일에 미소짓던 때가 있었고
그 일을 떠올리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된다
다음에도 그런 갑작스런 방문이 있을거라 기대하며
오늘 하루를 흘려보낸다
0 0

행복

행복은 자기 만족이다.
따라서 행복은 상대적이다.
똑같은 상황에서 A는 행복을 B는 불행을 느낄수 있는 것이다.
긍정적인 사람 일수록 자기 만족을 더 쉽게 느낀다. 즉 더 쉽게 행복 하다는 것이다.
우리는 긍정적일 필요가 있다. 
남의 불행은 나의 행복, 남의 행복은 나의 불행이라는 말이 있다. 하지만 우리와 가까운(친척) 사람의 불행은 나의 불행이고 그의 행복은 나의 행복이다. 
사실 행복이란 내(나와 비슷한 유전자)가 생존할 가능성이 높아질때 느끼는 것이다.
낭만적으로 행복은 자기 만족이지만 과학적으로 행복은 유전자 보존 가능성 증가로 인한 안도감이다. 당신은 행복한가? 그렇다면 당신의 (비슷한) 유전자 생존 가능성이 굉장히 클 가능성이 크다.
하여튼 행복은 우리 삶에 꼭 필요하다. 행복하지 않으면 우리는 마음에 병이 생기고 돌이킬수 없는 상황에 직면 하게될지도 모른다.
모든 사람이 행복할수는 없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행복했으면 좋겠다...ㅠㅠ
0 0

행복

별거아냐. 다들 괜히 그럴 듯 하게 말하는 거 뿐이지.
2 1

짝사랑

짝사랑은
아플걸 알면서도 시작하는것,
쉽게 그만두지 못할것을 알면서도 시작하는것,
해피엔딩이든 새드엔딩이든 언젠가는 끝나는 것.
0 0
Square

당신이 잠든 사이에

미래를 꿈으로 미리 알게 해주는 것
그건 과연,
좋고 나쁨의 경계에서 어느 편에 속할까?
내 답은 ' 둘 중 아무 곳에도 속하지 못한다 ' 이다.
과정부터 결과까지 모두 꿈으로 본 해피엔딩은 과연 당사자들에게 해피엔딩일까,
그냥 단순한 반복일까
0 1

판타지

삶은 판타지 같아
위험 또는 보물이 도사리고 있지
우린 판타지의 주인공이란다.
보물대신 위험을 느꼈다고 실망하지마
결국에는 다 해피엔딩이야.
0 0

동화

즐겁고 행복한 
때론 힘들고 슬프지만
결국 해피엔딩인 동화
우리의 인생이 동화인줄 알았던 그때
난 참 동화가 좋았다
현실을 알아버린 지금은
잿빛 속 망상에 불과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가만 생각해보니
내 스스로가 부정하고 있었던건 아닌가?
이런 이야기는 이야기대로
저런 이야기는 이야기대로
나에겐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 단정지으며
내 스스로의 값어치를 품평했던것이다
현실은 바뀌지 않는다
바뀌는건 현실에서의 우리다
0 0
Square

니가 없는 영화관

너와 헤어진지 처음으로 혼자 영화관을 갔어
팝콘의 양이 원래 이렇게 많았었구나
세삼 느끼면서 자리에 앉아
영화는 좋지도 나쁘지도 않았어
그런데 엔딩크레딧이 오르고
극장의 불이 켜지자
영화는 해피엔딩이었는데
왜 나는 울고있지?
영화속 주인공처럼 만났지만
우리의 영화는 비극이었나봐
남은 팝콘통을 비우며 
홀로 니 생각을 해 본다
0 0

안녕...../무대

내가 기억하던 너. 너는 내게 마치 아름다운 유리구슬 같은 사람이었어.
곁에 있고 싶고, 깨질까봐 불안하고, 보호해 주어야만 할 듯한.
근데 넌 사실 그게 아니더라.
실은 보호해 주지 않아도 되고, 실은 곁에 있을 필요가 없고, 실은 깨지지 않고.
그래서 조금, 놀랐어.  내가 알던 너와 진짜 너가 달라서.
그냥 놀라는 정도로만 끝났더라면 좋았을 텐데. 아니, 이게 아니야. 너는 변했고, 내가 놀라는 정도로만 끝나지 않았고, 그래서 넌 행복해졌지. 그래. 놀라는 정도로만 끝나지 않아서 너가 행복하니 됐어. 어쨌거나 넌 변했고, 내 곁을 떠났지. 그래서 넌 행복해졌어. 그래, 그럼 된 거야. 너만 해피엔딩이면, 주인공인 너만 해피엔딩이면 나머지 주조연들도 전부 행복해지니까. 난 네 인생이라는 무대의 주조연도 아니었던 듯싶기도 하지만, 난 그저 관객이었던 듯싶기도 하지만 됐어. 무대 위 주인공이 행복해지는 모습은, 바라만 봐도 행복하니까.
안녕.
이지 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