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행복

학교에서 행복수업이라는 걸 했다. 

현재에 행복한 사람이 얼마나 없으면 이런 주제의 수업까지 하나 싶었다. 날 되돌아보는 시간이되었지만 별 소득은 없었다. 행복을 수업으로 까지 가르쳐야 알수있는 시대가 되었다. 나중엔 진짜 아무도 감정을 못 느끼는건 아닐까 너무 무섭다. 다른사람의 행복을 가르쳐주고 있는 선생님께 물었다.

"선생님은 지금 행복하세요?"

선생님의 대답은 '아니.' 였다. 그래서 행복을 느끼게 해주고 싶다고 하는 말도 덧붙였다. 행복하다고 말씀하실것 같았는데 예상외의 답변이라 조금 놀랐다. 모순적이었다. 행복하지 않은 사람이 다른사람의 행복을 간섭하다니. 이런다고 행복을 느끼면 세상 어느누가 행복하지 않을수가 없겠어. 사실 나는 행복을 믿지 않는다. 행운의 네잎클로버 같은 건 더더욱이나. 그런건 적은 확률에서 나오는 일말의 돌연변이와 다름없다고 생각한다. 물론 조금 다르긴 하다만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일 뿐이다. 핸보은 작은것에서 부터온다, 뭐든 감사하게 생각해야 행복을 느낄수가 있다고 했다. 전부 모두가 이미 알고 있는 사실들을 나열해 놓은 것 뿐이었다.

다른 글들
1 1

행복

요즘 행복한데
행복하면 불안한데
나만 행복한거 같아
그게 또 행복을 방해하네
0 2

행복하지않아

난 행복하지 않다 
놀때만 행복하지 늘 행복하지는 않다
난 자유로웠으면좋겠다 
그러면 행복해질 텐데
도덕시간에 자기욕구를 채우면 사람이 행복하다고 느낀다고 했다
나도 자유로워지면 행복해질까?
1 0

내가 느낀 세상 중 일부

하루에는 수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그 사이 사이에 좋은 일과 나쁜 일은 서로 공존한다. 좋은 일과 나쁜 일 둘 중 어느것에 마음을 두느냐에 따라 행복의 유무가 갈린다.
0 0

행복

행복합니다
0 0

행복

행복은 식사 후 커피 한잔
행복은 빗소리에 책장 넘기는 소리
행복은 행복한 생각하는 지금...
2 0

사람

어떤 생각을 했고.
어떤 일을 벌였나.
생각하다
내가 사람이란 게 싫어졌다.
이글을 쓰는 나도.
이글을 읽는 너도
다 사람인데.
가끔씩은 사람이 아닌 것이 되어
사람을 바라보고 싶다.
상상만으로 볼 수 없는 무언가가
있을 거라는 생각에.
1 0

사람

사람이란 생각보다 하찮은 동물이다.
자기보다 약하면 한없이 무시하지만
자기보다 강하다 판단될때 
누구보다도 앞장서 꼬리를 내린다.
내가 강해서도, 약해서도가 아니다.
단지 지켜보는 내가, 봐야하는 내가
한심할뿐이다.
인간은 더럽다.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는.
1 0
Square

생각

너의 그 말장난에 담긴 의미가 무엇인지
0 0
Square

생각

내 글이 내 인생을 바꿔줄거라 생각했는데..
그 생각이 내 인생을 바꿔주질 못했다.
0 0

생각

생각이 많아지는 밤이다.
집중을 해야하는데 전혀 집중이 안 된다.
머릿속이 뒤엉켜 버린 실타래같다.
어떻게 해야 이 생각들을 
내 머릿속에서 몰아낼 수 있을까?
생각에 잠기게 되는 밤이다.
1 0

생각

항상 하고있지만, 실천으로 옮기기 힘든 존재.
0 0
Square

생각

혼자 남은 나는 생각한다. 생각만 한다. 어제 너는 처음으로 사실만 말했다. 아니, 아니다. 어제도 결국 거짓말을 했다. 사실을 접하고 나야지 비로소 네게서 거짓을 구분해낼 수 있게 된다. 그 전까지 내가 진실로 안 것이 거짓이고 그럼 진실은? 하고 돌아본 곳엔 아무것도 없었다. 거기까지 깨달은 내가 이제 뭘 할 수 있을까? 놀랍도록 내 생활에 변화는 없었다. 나는 여전히 방에 앉아서 생각을 하다가, 배가 고프면 빵을 찾아 먹고, 아저씨가 부르면 너와 셋이서 또 맛없는 편의점 도시락으로 식사를 하고, 화가 나면 접시를 깨다가 울면서 깨진 접시를 치우고, 손이 베여서 또 울고, 웃고, 말하고, 생각하고, 자고, 울고, 먹고, 자고...
내가 이 집에 남아있는데에 의미가 있나. 생각이 문득 말로도 새어 나왔다. 너는 왜 이제야 사실을 말하나. 어렴풋이 그 이유를 알 것 같았다. 그러나 그걸 굳이 말하지는 않겠다. 이미 목소리를 타고 말이 되어 나온 것은 주워담지도 못한다. 설령 틀리기라도 하면? 이런 것 하나도 두려워하는 나는 이미 틀렸다.
고양이를 보고싶다. 우울한 노래를 듣고 싶다. 무릎으로 먼지쌓인 바닥을 기어가 방구석에 있던 고장난 라디오를 틀면 안에 의미없이 들어있던 CD가 헛돈다. 덜걱거리는 소리가 난다. 바람이 분다. 비가 온다. 고양이는 뭐하고 있을까. 비오는 날은 싫다. 나갈 수 없다. 매일 가는 꽃집은 오늘도 문을 열겠지만 나는 못나간다. 못간다. 애초에 내가 이곳에서 나간 적은 있었나. 나는 잠깐의 외출마저도 자유로울 수 없었다. 너는 여전히 네 방에 있고, 아저씨는 언제나처럼 어딘가로 무언가의 일을 하러 나갔으니 분명 나를 붙잡은 건 없는데도. 나는 빠져나가지 못했다. 이건 또 두려워서다. 나 자신에게 환멸이 난다. 이래서 비가 오면 싫다. 나가지 못하면 생각이 많아지고 내 생각이란 보통 자학 아니면 원망으로 끝났다. 
고양이를 보고 싶다. 그냥 네가 싫어하는 걸 보고 싶다. 너는 뭘 싫어하더라. 애초에 내가 널 싫어해서 알고 있을리가 없다. 꽃병이 깨지는 소리가 난다. 나는 바닥에 얌전히 누워있으니 이건 네 소리일테다. 나는 꽃병 빼고 전부 깨고 부순다. 너는 꽃병만 깬다. 네 표정이 보고 싶다. 오늘은 -오늘 꽃집을 못갔으니 정확히는 어제- 바이올렛을 꽂아놨었다. 너는 꽃도 꽃말도 싫어하면서 꼭 한번씩 검색해보더라. 웃기지도 않아. 
바이올렛의 꽃말은 영원한 우정이다. 역겹지. 나도 그렇게 생각해서 일부러 네 방에 꽃병을 들였다. 너도 나랑 같은 표정을 짓고 있을까. 문득 내 얼굴을 확인하고 싶어져서 몸을 반쯤 일으켰다가, 도로 누웠다. 거울은 그저께 내가 책을 던져서 깨버렸다. 거울의 틀 주변에 조금 남은 조각만으로는 제대로 확인할 수 없다. 대신 손을 올려 얼굴을 더듬어본다. 비죽 올라간 입꼬리가 만져진다. 그제야 나는 만족해서, 그대로 잠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