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혼자 걷는다.

아무도 모르는 곳에서 혼자 걷는다는 것은 

100% 순수한 나와의 만남이다.


가끔 그럴 필요가 있다. 나와 만나러 가는길...

다른 글들
1 0

순수함

순수하지 못해 태어난 너... 조심해-순살치킨
2 1

패턴 1

                                                                  상 처

혹자는 말한다. 상처는 삶에서 필요한 것이며, 그를 통해서 성장하는 것이니 외면하면 안된다. 그러나, 나는 그런 식의 삶의 구조가 치사하고 비열하다고 생각한다. 마치, 사람의 약점을 파고들어 접근하는 비겁한 모략가 처럼 말이다. 왜냐하면, 인간은 상처 받고 아플 때 달콤한 위로의 말을 필요로 하기 마련이고, 그럴 때 판단과 생각과 느낌은 평소에 강할 때 갖던 생각과 만용 내지는 자신만만함에서 추구하고 갈구하는 그런 것과 다르기 때문이고, 나는 상처 받았을 때 추구하는 위로의 말 보다는 건강하고 단단할 때  태평성대의 상태에서 추구하는 것이 진짜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를 테면, 필요해서 사랑하는 것은 사랑이 아니며 상대가 필요하지 않아도 공존하는 것이 사랑이라고나 할까. 고통으로 인한, 실패로 인한 정신적 가치로의 추구는 순수할 수도, 깊이가 있을 수도, 다양할 수도 강렬할 수도, 없다는 생각이다.
 
 
                                                            치유의 만남

고통의 필요에 대해 동의하지는 않지만, 어쨌거나 삶속에서 고통과 아픔이 존재하기에 마음 치유 모임을 갖었다 느낀 점 몇 가지. 
1 스님은 딱 아줌마 성격. 불교가 철학적이거나 과학적, 학문적이라는 생각은 해본 적 있으나, 기독교에 비해 사랑과 나눔 혹은 대중성이 부족하지 않나하는 평소 생각을 깨뜨려 주었다.

2 다들 되게 멀쩡하게 생겨서, 직장에서 만났다면 선망의 대상이 될 그들에게도 순식간에 눈물을 왈칵 쏟아지게 만드는 삶의 아픔과 슬픔이 있더라는 것
3 그 아픔과 슬픔이 나의 것과 다르지 않더라는 것
4 아픔을 내려놓지 못하는 사람은 계속해서 슬픔만 읽는다는 것
5 그 동일한 행동과 사건에 대해 다른 누군가는 정반대의 행복과 기쁨을 읽는다는 점
6 우리에게는 웃음과 유머가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아픔과 슬픔, 지옥이 없었던 것은 아니라는 점 
7 그리고 그렇게 아프고 망가졌지만, 그래도 우리들은 마음을 나눌 수 있고, 지옥 또한 함께 할 수 있다는 점
2 0
Square

순수함

너의 말갛던 미소에서 나는 순수함을 느꼈다.

반짝, 별이 떠있던 너의 두 눈에서 나는 순수함을 보았다.
그래
아직 예쁘구나, 반짝이는구나, 순수하구나, 
생각했는데.
하루가 쌓이고 달이 쌓이고 해가 쌓이자, 
너의 얼굴에선 그 어떤 감정도 느낄 수 없게 되었고
너의 두 눈에선 수많던 별들이 힘을 잃고 떨어져 내리는 것을 보게 되었다.
아아, 슬프구나. 슬픈거구나. 싶을때쯤엔
이미 너는 메말라 온몸을 늘어트린채 누워있었다.
너의 두눈에서 네가 어릴때 보였던 별들이 수없이 쏟아져 나왔고, 그 별들은 네 주위에서 새하얀 꽃을 피워냈다.
너에게서 마지막으로 본 순수함이었다.
0 0

첫사랑

첫사랑은 순수했다.
나는 아직도 그가 나를 바라보던 눈빛을 잊지 못한다.
시간이 지나도 빛나는 것이 있다면
단 한 번의 그 순수한 기억이 아닐까 싶다.
1 0

순수함

순수한건지 순진한건지 멍청한건지
뭐가됐든 역겨워
역겨워서 머물러 있을 수가 없어
1 0

순수함

어린 내가 널 사랑했던 방식
1 0

사진

어릴적 사진속 나는 항상 웃고 있다
어리고 순수한 티끌하나없는 맑은 웃음
지금의 나는 혹은 여러분은
어릴적 맑은 웃음을 지을 수 있나요?
0 0
Square

대한민국의 순수함

우리나라에서 과연 순수하다고 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될까 적을것 같다 그 어릴때의 생각들은 그 각박한 사회의 환경속에서 사라지고 생존에 대한 생각들만 
남게 된다 과연 이런 곳을 만들사람들은 누구일까 
그러니까 여러분들의 부모님세대에서부터 잘못된것이다 생각을 해보자 모두 공부를 위해 어마어마한 시간을 건다 그렇다는 것은 부모님세대에서 자기들보다 더 나은 직업들을 얻으라고 시키는 것이다 실제로 공부를 시켜서 명문대를 가더라도 힘들게 사는 것이다 과연 이런 사회에서 순수함을 유지할수 있을까?
0 0
Square

어릴적 순수했던..

누구나 다 한번쯤은 가질법한 어릴적꿈.
기억이 나든 나지 않든 가끔은 어릴적 꿈을 생각해보는것도 나쁘지는 않은 생각인걸요?
초심으로 돌아가 어릴적 상상했던 꿈들을 한번 생각해보세요. 어쩌면 잠시나마 동심으로 돌아갈수도 있을지도 몰라요
2 2
Square

오늘 싸이월드를 구경하다가

오늘 회사에서 사람들이랑 밥먹고 놀다가
나 때는 교복이 이런게 유행이었어요~ 나 이랬어~ 이런 대화를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어떤 직딩1이 저 옛날 사진이에요 이러면서 어떤 사진을 보여줬어요.
싸이월드더라구요.??
보다가 보니까 나도 예전의 내가 구경하고 싶어져서
싸이월드 들어갔다가 .. 우연히 흘러나오는 bgm에 나의 20살이 생각이 났습니다.
그 bgm은 '첫느낌'이란 곡이었는데(랩)
내가 관심있었하던 같은과 학생이 싸이월드 배경음악으로 해놔서 좋아했던 음악이었어요.
혼자 들으면서 수줍었던 그때가 생각나면서 과거의 사진을 보다보니
업무엔 집중을 못하고 ㅋㅋ 추억에 잠겨선.. 혼자 캡쳐하고 ㅋㅋㅋ
한 2시간 가량을 구경하고 놀았네요 ㅋㅋ (월급루팡이 따로 없지만) 
그래서 야근중.......ㅋㅋㅋㅋㅋㅋㅋㅋ
[첫느낌이란건 아주 순수하단걸!
뜨거운 내 운명을 움켜 잡을 용기가 필요한걸 느껴!]

라임을 즐기며 흥을 느끼며 일했어요 ㅋㅋ
스므살의 내가 갑자기 생각나네요...
2 0
Square

며칠전에 첫 눈이 내렸다.  새하얀 눈은 내 마음도 하얗고 순수하게 만들어 주었지만, 그 순수함도 오래가지 못했다.  
그는 눈이 내릴때 떠나갔고, 그 기억 때문인지 나는 금세 서글퍼졌다.  
나에게 이별을 고한 그가, 오늘따라 왠지 그립다.  
오늘도 그때처럼 눈이 조금씩 내리더니만, 금세 소복소복 쌓였다.  
나는 그 눈들을 멍하니 바라보았다.  
하긴, 그 눈들은 그와의 추억이 담겨있으니까.  
그대는 내가 이렇게 그리워 하는 것을 알까..  
나는 그리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데.. 
무의식 속에서 그를 생각하며 떠올리고 있을 때 어떤 생각이 들었다.
‘갑자기 추운데?’
그제서야 정신을 차리고 하늘을 다시 올려보니, 벌써 밤이다.
‘이 추억 하나가 이렇게 시간을 끌 줄은..’
그냥 추억회상인데.. 
이렇게 그립다.
그가 떠난뒤엔 언제나 비어있던 내 옆자리가, 오늘따라 쓸쓸해 보인다.
추억만이 공존하는 때에, 나도모르게 눈물이 흐른다.
앞으로는 그처럼 좋은사람 만날 수 있을까.
그저 고민된다.
2 0

가면

가면 속 내 모습
내모습 속 또다른 가면
깊이 숨겨진 내 얼굴
어디까지 내려가야하나 
첫 빛을 본 그날
내 작은 손은 가면을 담기싫어
그리 손을 꼭 쥐고있었는가
그 날 이후 
순수한 날이 있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