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



굵은 빗방울이 쉴 새 없이 갈라진 콘크리트 사이를 파고들었다. 창문을 닫고 커튼을 쳐도 빗소리는 자꾸만 침묵을 깨트린다. 왠지 모를 먹먹함에  질끈, 눈을 감아버렸다.


벌써 삼일째다. 너를 싫어하게 된 게.


먼저 말을 꺼낸 건 너였지? 듣기 좋은 목소리가 덤덤히 내뱉은 헤어지자. 를 떠올린다. 그래. 삼일 전. 우리는 헐거워진 운명의 실을 먼저 잡아당기려 하지 않았다. 힘을 잃은 실은 툭, 작은 파열음과 함께 간단히도 너와 내 사이에서 사라지고 말았다. 붉게, 붉게. 깨어진 침묵의 파편에 손을 조금 베였다.


지옥은 멀리 없어. 바로 코 앞이라고. 누군가의 속삭임이 빗물에 섞여 진득히 장판 위를 기어다니는 밤. 단 한 줌, 가냘픈 숨을 뱉지 못하고 네가 싫어하는 나는. 너를 싫어하는 나는.


이제 같이 밥 먹을 사람이 없어. 너랑 나. 이토록 외로울 수 있을까.





다른 글들
0 0
Square

침묵

닮을 사람을 정해야 해.
그의 사고방식.
그의 의견.
아주 똑똑한 사람의.
무조건 앵무새처럼 그의 의견만을 나불대는 것은 꼴사납지.
 단편적인 말로 너무 아는 척, 유식한 척 하려는 게 티가 나버리잖아.
 게다가 논리가 얕은 게 뻔히 보여.
니가 모든 것을 아는 것처럼 나불대기 전에 너의 머리로 잘 생각을 정리해봐.
그저 그런 머리에서 나오는 논리가 거기서 거기겠지만.
네 머리가 나빠서 도무지 결론이 나오지 않으면 결국 침묵을 선택하면 돼.
침묵은 암묵적 동의일수도, 표현하지 않은 부정일수도 있잖아.
그런데 있잖아, 내 머리는 항상 나쁠텐데.
그럼 언제까지 입다물고 있어야 해ㅡ?
2 2
Square

사람

억압된 것에서 벗어서 스스로에 대해 결정하는 수 있을 때, 사람이라 부른다.
환경에 의해 지배당하지 않고, 모든 것을 자기 식으로 분석하고 이해할 수 있을 때, 사람이라 부른다.
삶이 자아상과 현실 사이의 간극을 숙고하고 좁히기 위해 달려가는 행로에 접어들 때, 사람이라 부른다.
스스로를 이해하고 변화를 인식하는 건, 언어로부터 구체화되며, 이 언어로 인해 구체화된 인식들이 우리의 감정과 기억을 주체적으로 바라볼 수 있을 때, 사람이라 부른다.
페터 바에라의 [자기 결정]이라는 핏빛 커버의 책을 읽고 있다. 짧은 책이지만, 난독증에 난시도 심해져 읽는 게 여간 난감한 게 아니다.  가끔 말인지 막걸리인지, 라고 투덜거리며 시대의 지성에 침을 뱉는 얕디얕은 인내심을 보이기도 한다.
다 읽고 나면, 난 괴이한 보상심리에서 비롯된 '각성' 따위를 기대할 지 모르겠다.
0 0

사람

사람은 사람을 만나 좌절하고 슬퍼한다
그래 사람과 사람에 만남은 나와 너 그리고 우리는 불행이야
사람은 사람을 만나 행복해하며 사랑하고 성장한다
그래 사람과 사람이 만남은 나와너 그리고 우리는 행복이야
사람과 사람사이에 슬픈 아픔과 애절한 이별은 성장통에 지나지않아. 
이 성장통만 지나면 조금 성숙한 사람과 사람이 되지않을까?
나와너 그리고 우리가 향해가는 그곳에 말야. 
2 2

꿈과 현실 사이

scene 1.

그와 헤어졌다. 
그 사람의 아이를 가진 것을 뒤늦게 알게된다. 
scene 2.

병원. 시간이 흐르고 출산이 다가오는 시점.
병원의 과실로 아이의 장애 사실을 뒤늦게 통보받는다.
사방팔방 뛰어다니는 나. 
상황이 나아질 방법은 없다. 
도움을 청할 곳도 없다.
scene 3.

지난 여름을 같이 보낸 저널쓰기 선생님이 보인다. 
그 분 어깨를 붙잡고 말 없이 큰 소리내어 울었다. 
쏟아지는 눈물과 통곡. 

내 등을 토닥여 주시는 선생님 손의 온기와
그리고 함께 도닥여주는 목소리.
real1.
그럴리가. 
이것은 앞으로의 (꿈 속의)일을 위한 프롤로그.
real2.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의 일들이 하나씩 나의 일로 전환된다.
서로 말로 전부를 주고 받지 못한 
그 무게가 고통들이 내 기준으로 몸과 마음을 채운다. 
미숙한 현실 속의 관계. 대화. 말.
real3.

그 절절함이, 감정이 눈을 뜬 순간에도 이어진다. 

선생님이 내 맘속에 그런 존재로 남으셨나보다. 

현실에서 깨닫지 못한 내게 필요한 것들을 무의식에서 행한것일까.

epilogue.
아직 알람이 울리기 전 
아수라장 속에서 눈이 떠진다.
일주일도 지난 꿈의 파편들

남은 것은 내 주변 사람들에 전하지 못하는 고맙고 미안한 맘.
1 0

사람

사람이란 생각보다 하찮은 동물이다.
자기보다 약하면 한없이 무시하지만
자기보다 강하다 판단될때 
누구보다도 앞장서 꼬리를 내린다.
내가 강해서도, 약해서도가 아니다.
단지 지켜보는 내가, 봐야하는 내가
한심할뿐이다.
인간은 더럽다.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는.
1 1

사람

사람이니까 말하는거야
사람이니까 쓰는거야
사람이니까 들어주는거야
사람이니까 보여주는거야
혹시 너는
말해주고
써주고
들어주고
보여주니
1 2

사람

 있으면 충분히 위로가 되면서도
서로에게 칼날이 되어버리는 존재
함께한다는 마음으로 더불어 살고있으나
한없이 유해한 그러나 없어서는 안되는 존재
2 0

사람

외형만으로 구분할 수 없는 것
4 0

사람

어떤 생각을 했고.
어떤 일을 벌였나.
생각하다
내가 사람이란 게 싫어졌다.
이글을 쓰는 나도.
이글을 읽는 너도
다 사람인데.
가끔씩은 사람이 아닌 것이 되어
사람을 바라보고 싶다.
상상만으로 볼 수 없는 무언가가
있을 거라는 생각에.
2 4

사람

따스한 사람이 좋다.
나도 참 따스한 사람이 되고 싶다.
마음이 넓은 사람이 좋다.
내가 그런사람이 되어야 하는데..
일잘하는 사람이 멋져보인다.
나도 홀로 멋지게 일잘하는 사람이 되어야지
그사람은 늘 나를 멋지다고 했었는데
그렇게 멋진 사람이 되어야 겠다.
0 0

사람

이유도 설명하지 않고 가버린 그 사람 
오늘따라 그 사람이 보고싶다
0 0

사람

사람을 만나고 이야기하고 느끼고싶다.
하지만 내가 사람이라는 확신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