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2 2

꼴베기 싫은 사람

사람 미워 하면 안되는데
그냥 미운사람들이 있다
정말 꼴보기 싫은데
관심이 아예 안가진 않고
계속 주시하며 미워하는 마음
나만 그런건가요?
하면 안되는 마음
다른분들은 어떻게 다스리나요.
2 0
Square

제목

없음
2 2

따듯해 지는 것 같더니

다시 춥다.
추워서 쌀국수 먹으러 왔다.
다행히 설부터는 따듯해진다 하니
놀러다닐 계획을 짜야겠다
2 2

드디어 2월, 혹은 꾀꼬리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번 2016년 1월처럼 한달이 1년 같던 느낌인 때도 없었다.
친구 어머님 돌아가신 것 때문인가?
그런 거면
5년 전
외삼촌 돌아가셨을 때의 1월에도 그랬어야 했을 텐데
그때에도 이번 같이 느리게 느껴지진 않았었던 걸 보면
무언가 금년 들어
내 마음이
많이
힘들거나 외롭거나 슬프거나
또는 너무나도
심드렁하거나 심심하거나
한 탓이겠지.
그런데
어떤 게 맞는 것인지
도저히
도저히 못 찾겠다.
2 2

반반

늘 고민을 하는데
고추/마늘과 양념/간장
그리고 전통적인 양념/후라이드
다 맛있어서 시킬때마다 고민이다
2 3

마음

마음은 어쩌면 커다란 가마솥과 같다. 
가마솥 하나만으로는 그저 무엇을 담는 용기로밖에 사용될 수 없지만, 아궁이에 달리고, 밑에서 불이 올라오고, 안에 뭐가 들어 있느냐에 따라, 맛있는 쌀밥을 지을 수 있는 용도, 힘든 하루를 보낸 소에게 여물을 쑤어줄 수 있는 용도, 밖에 나갔던 가족을 위해 이런저런 음식을 보온하는 용도, 식어빠진 구황작물을 보관하는 용도, 고양이가 추운 바람을 피해 숨을 수 있는 공간으로 변할 수 있다.
인간이라는 것도 크게 다르지 않다. 인간 자체로는 어디에도 쓸모없는 존재이다가, 어떤 상황에 놓이느냐에 따라 쓰임이 달라진다.
그런 것이 마음이다. 마음은 어쩌면 가마솥과 닮아 있다.
1 1

반반

있음 걱정가득
없음 서운할뻔
포기할거 생각하니 우울하고
새로울거 생각하니 기대되고
내 인생에 이런 반전이 올줄은.
1 4

신디 개발자 분께

음....
점점 지날수록 글 올리는 유저만 올리고 있는 것이
번호조차도 네임드화가 돼서 맘껏 못 쓰게 되는 거 같은데요...

무명씨를 겨냥-지향해서 무한한 자유를 원했던 것과는
점점 멀어져가는 듯합니다.
악의적 광고만 아니라면
누구든지 진짜 그야말로 편하게 글 쓰고 가고 싶게 하려면
번호가 안 보이게 했음 좋겠단 생각이 드네요.
1 2
Square

마른 잎 다시 살아나

오늘 아침
꿈에서
이 노래 부르다 깼는데
또 울고 있어... 젠장
대체 뭐지......
2 2
Square

으헤헤헤

그냥 생각할수록 기분이 좋네.
으해헤헿
2 2

신디

나이드니 사람 없는곳이 좋다
그런데 정말 아무도 없는곳은 싫다
나에게 신디는 이런곳^^
3 2

개꿈

어디 사무실 같은데 갔는데 강아지가 다리쪽을
살짝 물어서 피멍같은거 든 꿈을 꿨다
찾아보니 태몽으로 보면 영리한 남자애를 갖는꿈이고
해몽으로는 하던일이 잘 성사된단다~
아직 해야할것을 못하고 있어서 나올게 안나와서 
태몽일수도 있어 불안하다~
몇달전엔 아들이 우리 죽으면 혼자라는게
불쌍해서 둘째 갖을까 망설인적도 있었지만
지금은 아닌데..맘접었는데..그래서 불안하다
그래도 생긴다면 기꺼이 낳겠지만
며칠째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걱정만 태산~
내인생이 달려있다!
2 2

올해로 딱 30년을

시라는 것에
마음 뺏겨 지내왔는데
막상 돌아보니

제대로 된 글이 하나도 없는 듯하다
내려놓아야 할까?
아니면
20대 초반의 그 열정을 다시금 불피워봐야 할까...
감각도 이미 시대에 뒤떨어진지 오래인데
대체 무엇 때문에
접지 못하고 있는 것인지
시시해서 시
라는 말도 있지만
정작 마주하면

얼굴만 붉어지고......
2 1

세로소지음世路少知音

낮술 마시다 잠들었다 깨어
남아있는 깡술 마시는 새벽
마음은 온통 창밖처럼 검고
세상들은 길 잃은 나그네뿐
1 1

읽다가 때려친 책 다시 읽으려

꺼내 드는데
친척누나가 보내주었던
뉴욕에서 온 카드 한 장이 팔랑 하고 떨어지네
2007년이니 벌써 9년 전 카드
9년 동안 난 뭐했지?
책 하나도 못 읽고......
1 1

포인트

우리엄마는
다른 것들에 집착하다가
본질적인것을 즐기지 못하게 하는 경우가 많다
예를들어 식구들 모두 영화를 보러갔다면
영화를 잼있게 보는게 목적인데
영화보는 도중에 목마를거라며 식구들 모두에게 
싸가지고 온 물이나 음료수를 약간 소란스럽게
바스락대며 마시라고 권하고 
집중해서 책보고 있으면 고개 숙이면 목아푸다며
싫다해도 억지로 받침을 대주고 고개를 들게하고
한참 중요한 얘기 하는 도중에 인상 찌푸리면
미간에 주름 생기니까 조심하라고 맥 끊어버리고..
다른사람 의견은 상관없이 엄마가 생각하는게
아무리 싫다해도 편하고 맞다고 생각한다
엄마가 맞을때가 반이 넘지만 가끔 피곤하다
그런데 내가 우리 가족에게 그러는거 같다
울여보도 울아들도 짜증날텐데..
객관적으로 만약 나를 볼수있다는건
굉장한 능력일것 같다
매일 자신을 돌아보고 매일 깨우치고 매일 배우고 사는
나이든 울엄마도 못하는일이기 때문이다.
2 3
Square

틈이 없네

큰숨 한 번 쉬고 기지개도 켜고 주위도 둘러보면 좋겠는데 의자에서 일어나는 시간도 부담스럽네.
1 0

레일즈4 어플리케이션 이름 변경

2.x 버전에서 어플리케이션 이름 변경해봤었는데 '아, 그냥 프로젝트 새로 만들고 소스 카피가 좋겠다'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변경해야 할 파일의 갯수가 찝찝한 기분을 지울 수 없었지.
그 이후로 한참 그럴 필요가 없었는데 이번에 기존 소스를 카피할 일이 생겼지.
레일즈 4.1.x 이상의 버전에서 단 2개의 파일에만 어플리케이션의 이름이 지정되어 있더군. 깔끔하게 정리된겨.
config/application.rb 파일에서 module 이름을 변경하고,
config/initializers/session_store.rb 파일에서는 세션 스토어의 키 이름만 변경해주면 끝!

수고하고 있는 루비 커뮤니티에 축복을! ㅋㅋ
+)
3버전이나 4.0.x 버전에서는 https://github.com/get/Rename 을 사용해서 깔끔하게 변경가능.
참고)
https://stackoverflow.com/questions/20988813/how-to-rename-rails-4-app/23753608#23753608?newreg=15907dbe38c743fa9f7aca841050ba57
2 2

댓가

바닥에 침대 자국 기스 났을때 바로 커버 끼울껄~
냉장고 물샐때 빨리 AS 불러 고칠걸~
청소기 끌며 청소할때 모서리 조심할걸~
커다란 구멍뚫린 드레스룸까지 꼼꼼히 확인할걸~
결과는 그냥 재수가 없는게 아니고 
그동안의 내가,내행동이,내인성이 만든 댓가라는거.
-바닥기스,냉장고벽면합판뜸,드레스룸벽구멍,문까임
이사나오면서 집주인이 청구한 수리비 하소연중~
1 1

빈 뜨락

2016. 1. 16.
1 321 323 325 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