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2 3
Square

틈이 없네

큰숨 한 번 쉬고 기지개도 켜고 주위도 둘러보면 좋겠는데 의자에서 일어나는 시간도 부담스럽네.
1 0

레일즈4 어플리케이션 이름 변경

2.x 버전에서 어플리케이션 이름 변경해봤었는데 '아, 그냥 프로젝트 새로 만들고 소스 카피가 좋겠다'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변경해야 할 파일의 갯수가 찝찝한 기분을 지울 수 없었지.
그 이후로 한참 그럴 필요가 없었는데 이번에 기존 소스를 카피할 일이 생겼지.
레일즈 4.1.x 이상의 버전에서 단 2개의 파일에만 어플리케이션의 이름이 지정되어 있더군. 깔끔하게 정리된겨.
config/application.rb 파일에서 module 이름을 변경하고,
config/initializers/session_store.rb 파일에서는 세션 스토어의 키 이름만 변경해주면 끝!

수고하고 있는 루비 커뮤니티에 축복을! ㅋㅋ
+)
3버전이나 4.0.x 버전에서는 https://github.com/get/Rename 을 사용해서 깔끔하게 변경가능.
참고)
https://stackoverflow.com/questions/20988813/how-to-rename-rails-4-app/23753608#23753608?newreg=15907dbe38c743fa9f7aca841050ba57
2 2

댓가

바닥에 침대 자국 기스 났을때 바로 커버 끼울껄~
냉장고 물샐때 빨리 AS 불러 고칠걸~
청소기 끌며 청소할때 모서리 조심할걸~
커다란 구멍뚫린 드레스룸까지 꼼꼼히 확인할걸~
결과는 그냥 재수가 없는게 아니고 
그동안의 내가,내행동이,내인성이 만든 댓가라는거.
-바닥기스,냉장고벽면합판뜸,드레스룸벽구멍,문까임
이사나오면서 집주인이 청구한 수리비 하소연중~
1 1

빈 뜨락

2016. 1. 16.
2 2

꽃밭에서*

나비야, 이제 그만 내려앉아도 가슴 덜 시리겠지
2 0

나비

그런 햇살 가득한 날 온갖 날벌레 날개소리
그 와중에 가장 돋보이던 날개짓 하나 거기에 끌려
동네 개새끼들이 일제히 날아 올랐다.

어쩌면 벌의 지루한 소리보다 쇠파리의
잔뜩 흥분한 윽박지름보다 짐짓 양반스러운 물잠자리의 그것보다 우린
보이지도 않는 온 몸의 사위를 좋나했나보다.

모든 잡소리가 뒤를 돌아보고 어쩌면 더 이상 잡을 수 없는 젓가락을 손에 드는 노인네의 부질없는 가락질에 스스로를 묻고 싶은
그런 펄럭임에 녹아들고 싶다.
1 2

손님 글쓰기 차단해제

숨 쉴 시간이 부족해서 신디에 손을 못대고 있던 중 "운전면허, 졸업증명 위조" 등에 관한 스팸이 무작위로 막 올라오더군요.
스팸등록 봇에 대해 더하기 문제라는 최소한의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었는데 답을 변경해도 간단하게 다시 등록하는걸 보면 운전자가 사람이란걸 알 수 있네요.
아무튼 그래서 recaptcha 를 연결했습니다.
댓글은 아직 더하기 문제만이 적용되어 있고 손님의 글쓰기에만 적용했습니다.
또 어떤 스패머들이 활동하게될지 궁금하네요.
3 2
Square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시인 백석
2 2

추운 날

여의도 공원이 아니고 여의도 광장이던 시절, 그 때의 겨울은 칼날처럼 추웠다.
옷을 빵빵하게 입고, 콧물이 줄줄 흐르는 줄도 모르고, 여의도 광장에서 자전거를 타고 놀았던 기억과, 얼마나 두껍게 얼었는지, 붕어나 잉어마저도 얼음안에 갇혀있던 한강을 똥강아지마냥 뛰어다니고 자빠지고 하면서 놀던 기억이 난다. 
군복을 입고 양평과 여주, 이천 언저리에서 늘 혹한기 훈련을 하던 시절, 그 때의 겨울은 면도날처럼 추웠다.
얼어붙은 땅을 파고 숙영지를 편성해야 하는데, 삽은 커녕 곡괭이의 날도 땅에 박히질 않았다. 하지만, 우리는 지상의 왕자 철혈기갑 전차병, 전차를 몰고 선회로 몇바퀴 빙빙 돌면 텐트를 치기 딱 좋은 사이즈로 구덩이가 파였다. 구덩이 주위로 흙두덩이 생긴 것은 부수적인 이득이었다. 
소주 PET 가 얼어버릴 정도로 추운 날 밤, 너무 추워서 별도 마치 고드름처럼 보이던 그 밤, 자처해서 보초를 나갔고, 얼어붙은 대지 위에 발을 붙이고 서 있는 것이 너무 감격스러워서 몸서리친 기억이 난다.
그래, 추운 날은 그저, 따듯한 온돌방에 깔린 요 밑에 어이고 추워 하면서 기어들어가서 엎드린 채로 누워서 귤이나 까먹고 재미있는 책을 읽으며 매서운 웃풍에 서늘해진 머리를 손으로 매만지면서 보내는 것이 행복이다.
4 2
Square

눈과 당신

눈이 오면 다시 끄적이는 시. 뇌까리는 시. 
시 하나로 형용되는 아스라한 시간과, 그 눈에 은닉된 사람. 
하여 어느 날, 눈녹듯 사라질 사람. 
참 불쌍하고 안타까운 사람. 
시 한 편의 발자욱 받으며 소리 없이 떠나가려무나. 
3 2

여친 쇼핑몰 한다는데 맥프레삼.

맥도 써본적 없음
사용용도 쇼핑몰 운영
근데 OS는 윈도우설치
아니 도대체 왜..
그렇게 얘기해줬것만..
조언을 여기저기 구하지만, 결국 지 하고싶은데로 함.
그 말인즉슨 조언을 구하는게 아니라, 자기 의견이랑 같은 사람을 찾아서 자위하는것일뿐.
4 1

어려워요...

세상 모두가.
2 2

이사

늙긴 늙었나부다
이사를 살면서 엄청 많이 한편인데
이번처럼 이렇게 매번 부담스러웠었나~!?
지루함을 못참는 성격이라 이사가는거 좋아해서
설레기도 하고 새롭기도 하고 은근 신나서
닥치면 바로바로 암생각 없이 좋다고 갔었는데
이번엔 그냥 귀찮고 피곤하네.

이제 정말 나이 들었나부다.
1 2

파손

서피스 프로 3를 가방에 넣은채로 살짝 떨어트렸는데 모서리로 떨어졌나보다.
우측 상단이 살짝 깨지고, 액정 유리에 금이 하나 생겨서 점점 진화하고 있다. 다행인건, 액정 보호 필름을 붙여놔서 더 이상의 피해는 없을 것 이라는 점. 그리고, 터치도 이상없이 잘 먹힌다. 
서피스 프로 3는 부분 수리가 안되는 놈이라 리퍼를 받아야 하는데, 물경 464000원이 든다고 한다. 그래서 일단 이대로 쓰기로 결정을 했다. 서피스 프로 3가 시장에 풀리면서 과거 서피스 버전을 리퍼 받을때 서피스 프로 3로 해주던 때가 있었으니까, 이걸 이대로 좀 더 쓰다가 서피스 프로 4로 리퍼 제품을 줄때 리퍼를 받아야겠다(는 희망사항). 아니면, 기능에 이상이 생길 때 리퍼를 받자. 
속이 쓰리다. 부글부글.
1 1

북풍한설

여민 옷긴 사이로 사정없이 들쑤시던 기세는 어디로 갔을까.
1 2

乍晴乍雨 (사청사우)

날씨는 오락가락 하네 - 김시습(金時習)
乍晴還雨雨還晴 (사청환우우환청)

개었다 비 오다 날씨 오락가락 하네.
天道猶然況世情 (천도유연황세정)
하늘의 도리조차 이러니 세상 물정은 오죽하리.
譽我便應還毁我 (예아편응환훼아)
좋다고 할 땐 언제고 헐뜯기 바쁘고
逃名却自爲求名 (도명각자위구명)
명성 따위 필요 없다더니 제 먼저 좇고 앉았구나.
花開花謝春何管 (화개화사춘하관)
꽃 피고 지는 것에 봄이 무슨 상관이며
雲去雲來山不爭 (운거운래산부쟁)
구름 가고 오는 것에 산은 따지지 않는 것을.
寄語世人須記憶 (기어세인수기억)
세상 사람들에게 이르노니, 잘 기억하시게.
取歡無處得平生 (취환무처득평생)
즐거운 것이란 평생 얻고자 한들 어디에도 없음을.
♣ 선승들의 해탈한 경지라는 것이 무슨 기가 막힌 도술이 생겨서 신출귀몰하거나, 사람 마음을 훤히 꿰뚫거나, 미래를 내다보거나 하는 것이 아니라고 본다면, 비가 오면 비 오는구나, 날이 개이면 햇살이 따사롭네, 바람 불면 바람 부네, 꽃이 피었구나, 졌구나, 하는 식으로, 대상과 자아와의 경계를 나누지 않고 있는 모습 그대로 받아들이면서 그 대상에 자아를 투영하는 그런 경지일 것이리. 이러한 경지에 즐거움이랄 것이 무엇이며, 명성이 무엇이며, 험담이 무슨 쓸모이리. 다 욕심이자 대상과 나를 구분하려는 분별심이 아닐는지. 산이 구름을 욕심 부린다면야, 모든 산이 백두산 천지(天池)마냥 호수 하나씩 머리에 이고 있을 터이니 훌륭한 관광자원이라도 되련만, 인간의 욕심이라는 것은 도무지…….
* 풀이 및 감상: 씬디요원#44
2 1

ref: 유리

이 글을 보니, 자연스럽게 오래 전 쓴 이 글이 생각나서 달아봅니다.
구슬치기
심장이 버석거리는 유리구슬,
 
구덩이를 파고, 하나, 둘, 셋 구슬을 깐다.
 
그러고 나서 번들거리는 소매로 구슬을 보듬을 즈음, 의례
내 지붕위로 붉은 은하수가 지나간다. 하지만 그건,
내 구슬
 
그리곤, 난 부러 구슬치기를 하지 않았다. 하지만,
늘, 꿈은 구슬 같아서, 쉬 깨지고, 붙곤 한다.
 
숨을 쉴 때마다, 방귀를 뀔 때마다,
버석버석한 가루가 방 안 가득 차곤,
난 마른 기츰을 하고, 유리조각을 부스럭...
 
사람을 만났다, 그는 별빛처럼 빛난다, 그 빛에 내 눈이
조금씩 삭아내린다. 내 삭아내린 눈은 어디로 갈까..
 
수염이 나서야 다시 구슬을 꺼내본다. 이 구슬로 저 구슬을 따먹을 수 있을까. 
 
그러다가 팔을 들어본다. 소매 가득 유리가루가 묻어 있다, 다시.
1 3
Square

루벤스

울아들 견학시켜줄려고 국립중앙박물관 가본 덕에
오늘 나도 그림이라는걸 좀 제대로 보게 됐다.
루벤스와 세계의 거장들.
어제 좀 찾아보니 루벤스 작품중 사진에 있는
십자가에서 내려지는 그리스도가 대표작이란다
플란다스의 개에 나오는 네로가 너무 보고싶었고
결국 앞에서 죽었던 그림이래서 흥미로웠는데
오늘 가보니 그그림은 한국에 못 가져왔댄다.
시작이야 그런저런 이유로 갔지만 어쨌든
그림이라는게 참 매력적이다 
어떻게 매력적인지는 아직까진 정확히 모르겠다
그림이나 작품이라는걸 좀더 봐야 알거 같다
내가 그림에 관심을 가질줄이야
뭐든 결론짓지 말아야겠다
사람은 변하고 변할수 있고 변하기도 하는거 같다.
8 2
Square

나무 같은 어른

김창완은 예전에 힐링캠프에 출연해서 다음과 같은 말을 했다. 어른이 된 후에도 완성되었다고 믿지 말고 늘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어른이 되라고. 채현국 선생은, 꼰대는 성장을 멈춘 사람이고 어른은 성장을 계속하는 사람이라고 말한 적이 있었다. 어젯밤에 길을 걸었을 때 문득 어릴 적에 봤던 드라마 〈가을동화〉가 생각났다. 
가을동화에는 송혜교(극중 이름은 은서)의 아역으로 나온 문근영이 나무가 되고 싶다고 말하는 장면이 나온다.  그 이유는 기억나지 않지만, 드라마를 떠올리면서 어른이란 '나무' 같은 사람이 아닐까 생각했다. (물론 문근영이 말한 나무의 의미는 다르겠지만) 김창완과 채현국 선생이 말한 것처럼 나이가 들어서도 성장을 계속하는 사람이 어른이라면, 어른이란 죽음이 가까워오기 전까지는 성장을 멈추지 않는 나무와 비슷한 사람이 아닐까. 
나도 언젠가는 꼭 나무 같은 어른이 되고 싶다.
2 1

返俗謠 (반속요)

속가로 돌아오는 노래 - 설요(薛瑤)


化雲心兮思淑貞 (화운심혜사숙정)    구름 닮은 마음이여, 고요함 느끼네.
洞寂寞兮不見人 (동적막혜불견인)    적막한 마을이여, 인적조차 없네.
瑤草芳兮思芬薀 (요초방혜사분온)    꽃 같이 어여쁜 풀이여, 향기 떠올리자니
將奈何兮靑春望 (장내하혜청춘망)    아아, 어찌 하리오, 이 내 청춘을…….

떠나고 돌아옴은 마음에 걸릴 것 없건만 흘러버린 시간은 어쩔 수 없구나.
어릴 적 살던 마을은 그대로인데 아는 얼굴 하나 없는 낯설음이라니.
문득 바람결에 실려 오는 풀 향기에
눈물 왈칵 쏟아지고 말았네.

이 시는 읽으면 읽을수록 가슴 한 편이 저며 와서 본인도 모르게 꿈길을 헤매듯 시 속 풍경을 따라 다녀오게 되기만 할 뿐, 무슨 귀신 홀린 듯 몇 번이고 따라 부르게만 될 뿐, 감상이고 뭐고 도저히 다른 것을 생각할 틈을 주지를 않는다. 그저 그 아픔의 아림을 오래도록 느끼고만 있으면 될 뿐, 다른 무슨 말이 더 필요하겠는가. 이것을 풀어서 말하는 순간 그것들은 모두 사족이 될 터이다. 아아, 어찌 하리오, 이 내 슬픔을…….
* 풀이 및 감상: 씬디요원#44
1 333 335 337 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