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0 4

하아..

연인이랑도 헤어지고
부모님도 갑자기 암에 걸리고
슬프다 
0 1

빨간 손가락

그래도....
가족들이 있다는 게 
얼마나 감사한가....
2 3

아닌걸 알았을때

차라리 잘됐다고 머리론 생각하지만
마음이 아픈건 어쩔 수 없지..
하지만 어차피 아닌거라면..
더 빨리 알아채고 정리하는게 더 나았을 수도 있었는데
미련해서 질질끌다가 이렇게 됐네.
괜찮다. 아직 시간은 많으니까 후회해바짜 무슨소용이니
난 아직 예쁘고 직업도 괜찮으니까.. 
0 0

여름아침

시원한 새벽을 뒤로하고 바삐 나왔다
여름의아침
시작이다 
얍!
0 1

경험해보지않은 것

에 대한 설레임
지금 아내가 아니라
다른 사람과 결혼했다면 어땠을까
2 1

커피

소음.
어렵기만한 관계들.
피곤함과 무기력.
엄마의 잔소리.
너저분하고 좁은 공간.
때로는 저 멀리서 보내는 태양의 열기까지도.
나를 괴롭히는 것들로 부터 잠시 도망가고 싶은 마음
70.
80.
85 ...  90
95....96..97...98.5...  이 쯤 차오를 때.
커피 한 잔.
1 1

그만 나와줘

전남친아
제발 내 꿈에 그만 나와줘
너도 나도 결혼했잖니
2 2
Square

커피 - 아침마다 깜놀

미국영화나 드라마보면 아침마다 드립커피가 항상 있던데 ( 누가 내렸을까!!) 난 출근하고 첫 커피를 마시지.
놀라운건. 매일매일 새삼 놀라는건.
첫모금이 넘어갈때의 그 "각성의 맛"
실제로는 매우 무뎌서 카페인으로 인해 잠이 안온다든지 하는 일은 겪어보지 못했지만 이건 그야말로 각성의 맛.
매일 아침 첫모금이 질리지도 않고 매번 절로 감탄이 튀어나오니 진짜 놀라워.
0 0
Square

나이

2011 월간 윤종신 12월호 - 나이
0 0

잠시 잊고 있던 씬디에 왔다.

예전에 올려놨던 신해철의 "아버지와 나"를 다시 한번 들어본다.
어떤 서비스던 많은 사람들이 쉽고 편안하게 또는 자주 사용 할 수 있게 만드는것은 참 어려운일이다.
그 제품, 서비스가 무엇이든 좋은 이야기로 만들어 회자되고 그 쓰임 그대로 쓰일수 있게 한다는거
그런 의미에서 씬디는?
1 0
Square

"여름"은 스크류바!

해가 미친듯이 내리쬐고 아스팔트에 아지랑이가 스믈거리는 뜨거운 한낮에 좀이라도 시원할까 싶어 스크류바를 산다면 질질 녹아 흐르는 끈적한 설탕물 범벅 ㅋ
다 먹고 나면 넘넘 단맛이라 입안도 끈적끈적.
0 0

여름

 여름은 파릇파릇 하면서도 역동적인 청춘이다. 이 시기 동안에는 그 누구라고 할 것 없이 자신이 가진 최대치의 에너지를 발산하는 경험을 한다. 여름은 우리를 움직이게 하는 힘이 있다. 그래서 만약 당신이 이 심심하고 따분한 일상의 강렬하고 스릴있는 유턴을 원한다면 청춘같은 이 시기, 여름을 이용해봄직하다.
1 4

MAESTRO

나는 마에스트로. 아첼레란도, 크레셴도. 지휘봉 끝에 떨어지는 희고 달콤쌉싸름한 것이 사랑이라는 것이렷다. 나는 마에스트로. 마 논 트로포. 당신은 내 손짓에 놀아나지 않기를.
2 0

시험감독

내가 뭐라고 감독을 하고있다
나도 다 배웠던건데
시험지를 걷어 모으니
5분 만에 나간 애는 종이가 빳빳해서 세기가 힘들다
1시간 넘게 고민하고 지우고 다시 쓴 애는
종이가 부들부들 술술 잘 넘어간다
인생도 비슷하겠지
내 인생시험지가 부들부들 해질 때까지
지치지말자
0 0
Square

미친새벽

미친...꼭 일요일 새벽이면 
잠이 안온다 
내가 못자는건지 
미친새벽이 못자게 하는건지 
화도 안나고 기도 안찬다
잠깐 눈만 감자 

ㅋㅋㅋㅋ  미친새벽ㅋㅋ
그래도 난 니가 좋다.
1 1
Square

모래

그 사람과 추억을
비웃기라도 하듯
움켜쥐면 움켜쥘수로
흩어진다
어느새 두 뺨을 타고
흘러내린 눈물이
흩어진 추억 사이로
스며들어 흩어지다.
2 2

엄마

내 기억에 희미하게 남았던 엄마.
지금도 있을거란 생각을 안고, 동생과 늘 찾아나선다.
하지만 늘 같은 결과
"으아아아아아앙~~~!!!!!"
동생 나리 메이커는 밤 8시만 되면 계속 운다.공포를 느끼고 있나보다.
"메이커, 괜찮아.언니가 있잖아."
나의 나이는 19살.이름은 하니코 레베카.
엄마는 이런 이름을 지어주시곤, 떠나셨다.
아빠도 없다.친척은 여기에 살지 않다.그렇다고 오기도 힘들다.
"으아아아앜!!!!!"
더 커지는 동생의 울음소리.
이쯤 되면 늘 가까운 숲에 텐드를 친다.
당연히 물이 있는 곳에 말이다.
"이제 됬니?메이커^^"
있을 건 다있다.
가스레인지, 물, 부탄가스, 조명, 음식 등등..
"메이커..몇 달만 있음 엄마를 찾게될거야.오래 걸려도 1년이라고!"
그 때는....몰랐다.
엄마는 아빠에 의해 죽었다는 걸..
0 0

힘든하루1 직장

오늘도 시작된 나의힘든하루 
회사에 도착하면 업무를 시작하지
김부장: ○○씨 일진짜 잘하네요
○○: 감사합니다 
김부장: 난 이렇게 일잘하는 사람은 처음이야
이럴거라고 생각했지 전혀 아니야
-현실-
김부장: 아니이걸 보고서라고 만들었냐 어 어디유치원 생보다 모쓰네 보고서 똑바로 만들어와 안그러면
해고야  
난오늘 도 현실속에서만 살고있다
작가:  열심히 일하는 직장분들 힘내세요 화이팅
이것은 과장된 스토리입니다
1 0

קודם(첫번째)

Cindy박지은의 시(詩 ),노래
::부제::קודם(첫번째)
지금 그대가 빛을 내는 시간일텐데
왜 나는 그대
보이지 않을까요
혹시 그대는
구름뒤에서 나를 기다리나요?
그렇게 믿고
구름걷어봤어요
그대의 밤이 깊어져만 간다면
나에게 다가와 주시겠어요?
그대의 달빛이 되어
아프다고 하여도
그대가 나에게
비추어주었던
그 별빛을
내가 그대에게
뿌려도 되어요?
안개가 다가와서
우리들의 빛을 훔쳐가고
그들이
아무리 함부로
우리 귀에 속삭인다 하여도
우린
서로의 빛이되어
다시 매일 새벽
빛을 머금고
미소를 짓죠
1 0

외롭네

외로워....
그럼, 굶어야지....
허기지니까. 
정신과 몸이 함께 가야 하니까.
1 2 4 6 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