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Blank <Joshua Brown / Unsplash>

Lovers #32


아무리 시간이 흘러도

아무리 멀리 있어도 

아무리 늙고 병들었어도 

꿈에서나 깨어서나 

몇 번의 생을 거쳐서도 

죽어서도 살아서도 

변치 않는 것. 







다른 글들
0 0

Lovers #12

My dear,

오늘은 무척 힘들었다.
시간 낭비를 줄이기 위해 발버둥쳤으나,

머리가 따라 주지 않았지.

게다가 하루 종일 굶었고

세로토닌이 나와주지 않아 운동을 했더니,

하루가 다 끝나 버렸다.

그래서, 패배를 인정하고 말았지.

내일은 또 어떤 힘으로 일어날 수 있을까.

너,

너를 상상할꺼다.
0 0
Square

Lovers # 5

I am in front of you....
0 0
Square

Lovers #9

외로워. 
근데 geo 가 그러는데 ...
원래 그런 게 삶이래. 
2 0
Square

Lovers #24

사랑해. 
I am in love with you
1 0
Square

Lovers # 16

너 내 꺼 하자.
0 0
Square

Lovers # 29

네가 말했다. 
"사랑해" 
널 보면 네가 뿜어내는 에너지가 온전히 느껴져. 
나는 이내 정신이 혼미해지지...
니 파장이 나를 어지럽히니까. 
너무 따듯해서. 
그래서 눈물이 나....
니가 너무 소중해.
널 사랑할 수 없다면 아마 난 더 이상 살 수 없었을지도 몰라. 그러니까 내가 살고 있는 한 너를 사랑하고 있는 거야. 
너는 내 에너지니까. 
고마워. 
존재해줘서... 
0 0
Square

Lovers #31

이렇게 엉망인데, 왜 사랑하는거야.
0 0
Square

Lovers # 38

사주 풀이대로 되어가는 양상이다. 
그렇다면, 
... 그는 누구일까. 
0 0
Square

Lovers # 48

My precious love.....
My divine union....
My precious love...
It is coming...
Its coming
My precious love...
It is shining like a star in the darkness
It is glittering like sunlight illuminating the ocean
It gazes at me like the galaxy in peaceful and vast love....
You breathe me 
You drink me....
As I am your love....
you feel me...
you want me...
As I am your love...
내가 작사한 가사.
제목은 You tinge me.
0 0
Square

Lovers # 54

보내준 테슬러 잘 봤어.
고마워. 
어서 빨리 우리의 공간에 들어갈 수 있길
기도해  
0 0
Square

Lovers #55

몰디브에 사랑하는 사람이랑 같이 허니문 가고 싶다고, 바.보.야.
그랬더니 우주가 말했다.
- 그래라 (누가 뭐래 씨바)
0 0
Square

Lovers # 59

Love the humanity as a whole.
그게 진짜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