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Blank

Lovers #33




사랑이란,

...

............

...

..........

.




네 몸을 나의 것으로 여기고,

너의 고통을 나의 몸으로 느끼는 것이다.

하여,

너는 괜찮다 하지만,

나는 안된다 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지각이란 늘 정확한 법이 아니라,

아픈데도 괜찮다고 착각할 떄가 있어서,

사랑하는 사람이 곁에 붙어서 꼭 알려주어야 한다.


'.... 이렇게 하면 무리해서 안돼. ' 라고.

' 그렇게 하면 아파서 안돼' 라고 명시해주는 것이다.

그러면,

너는

'....응. 알았어' 라고 나를 믿고 순종하는 것이

그것이

사랑이다.













 


다른 글들
1 0
Square

2016년 사도행전 제 6 강

■ 말씀 / 사도행전 5:17-6:7
■ 요절 / 사도행전 5:20
   < 이 생명의 말씀을 다 말하라 >

 1. 옥에 갇힌 사도들이 어떻게 나왔습니까?(17-19) 주의 사자는 사도들에게 무슨 명령을 하였으며 그들은 어떻게 순종했습니까?(20,21a) 사도들을 옥에서 꺼내서라도 생명의 말씀을 다 말하기 원하시는 하나님에 대해 생각해 보시오. 
ㅡ> 주의 사자가 와서 옥문을 열어주었습니다.
ㅡ> 가서 성전에 서서 이 생명의 말씀을 다 백성에게 말하라 하고, 그들은 이 말을 듣고 새벽부터 성전으로 가서 말씀을 가르쳤습니다.

ㅡ> 말씀이 곧 생명이고, 말씀을 통해서만 한 영혼이 구원 받고 살아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하나님의 강한 의지가 잘 드러남 ( 옥문을 열어서라도 제자들이 성전 위에서 복음을 전하기를 원하심 )

2. 사도들을 잡아오도록 명한 종교지도자들은 어떤 보고를 들었습니까?(21b-24) 또 어떤 소식을 들었습니까?(25) 사도들을 다시 잡아왔지만 왜 강제로 하지는 못했습니까?(26)
ㅡ> 옥에 가두었던 자들이 한 명도 없다는 것을 들었습니다.

ㅡ> 옥에 가두었던 자들이 다시 성전 밖으로 나가서 말씀을 가르치는 것을 들었습니다.

ㅡ> 백성들이 돌로 칠까 두려워했습니다. 


3. 대제사장은 사도들의 가르침을 어떻게 여겼습니까?(27,28) 사도들의 단호한 대답이 무엇입니까?(29) 사도들은 어떻게 예수님을 증거했습니까?(30-32)
ㅡ> 십자가에서 죽은 예수의 이름으로 사람을 가르치지 말라고 하였습니다. 

ㅡ> 사람보다 하나님께 순종하는 것이 마땅하다 말합니다.

ㅡ> 그들이 나무에 달아 죽인 예수를 우리 조상의 하나님이 살리시고, 이스라엘에게 회개함과 죄 사함을 주시려고 그를 오른손으로 높이사 임금과 구주로 삼으셨다고 했습니다.



4. 종교지도자들은 사도들을 어떻게 하려고 했습니까?(33) 가말리엘은 어떤 사람이었습니까?(34) 그는 왜 사도들을 죽이는 것을 반대했습니까?(35-39)
ㅡ> 사도들을 죽이고자 했습니다.

ㅡ> 율법교사로 모든 백성에게 존경을 받는 자입니다. 

ㅡ> 그들이 가르치는 사상과 소행이 사람으로부터 났으면 무너질 것이고, 만일 그것이 하나님께로부터 났으면 제사장들이 도리어 하나님을 대적하게 됨으로 이것이 염려가 되서 죽이는 것을 반대했습니다.



5. 그들은 사도들을 풀어주기 전 어떤 형벌과 위협을 가했습니까?(40) 사도들은 오히려 무엇을 기뻐했습니까?(41) 그들은 얼마나 전도에 힘썼습니까?(42)
ㅡ> 채찍질을 하며 다시는 예수의 이름으로 말하는 것을 금하고 풀어주었습니다.

ㅡ> 사도들은 그 이름을 위하여 능욕 받는 일에 합당한 자로 여기심을 기뻐하면서 공회 앞을 나갔습니다. 

ㅡ> 그들이 날마다 성전에 있든지 집에 있든지 예수는 그리스도라고 가르치기와 전도하기를 그치지 않았습니다.



6. 교회 공동체에 어떤 문제가 생겼습니까?(6:1) 열두 사도는 어떤 새로운 방향을 잡았습니까?(2-6) 사도들이 기도와 말씀사역에 전념했을 때 그 결과가 어떠했습니까?(7)
ㅡ> 그 이후에 제자들이 더 많아졌는데 헬라파 유대인들이 자기의 과부들이 매일의 구제에 빠지므로 히브리파 사람을 원망하는 일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ㅡ> 모든 제자들을 불러다가 하나님의 말씀을 제쳐 놓고 접대를 일삼는 것이 마땅치 아니해서 형제들 가운데 지혜와 성령 충만하여 칭찬 받는 사람 일곱을 택해 이 일을 그들에게 맡겼습니다. 그리고 온 무리가 이 말을 기뻐하여 믿음과 성령이 충만한 사람 스데반, 빌립, 브로고로, 니가노르, 디몬, 바메나, 유대교에 입교했던 안디옥 사람 니골라를 택하여 사도들 앞에 세우고 사도들이 기도하며 그들에게 안수를 했습니다.  

ㅡ> 하나님의 말씀이 점점 왕성하여 예루살렘에 있는 제자의 수가 더 심히 많아지고 허다한 제사장의 무리도 이 도에 복종했습니다.


0 0
Square

Lover #39

서로 깊게 교감을 하고 나면, 서로의 아우라가 바뀐대.
난 분홍색으로 바뀌고 싶어.
난 사랑을 믿지 않거든.
자비로써 타인을 치유할 수 있지만, 나를 치유할 수는 없지.
그래서 그냥 아파.
나 한테 사랑을 가르쳐 줄래.

나에게 온화로움을 가르쳐줄래.
내가 느껴 볼 수 있도록.
그래서 내 심장이 떨릴 수 있게
말라버린 눈물이 흐를 수 있게

내 굳어버린 마음을 움직여줄래. 
나를 치유하고 싶어지도록.
또 가슴이 아파온다....
응어리가 더 커지려나봐.
0 0
Square

How R U

괜찮아.
외로움에 익숙하니까,
그리고
언젠가 이 모든 게 끝날테니까.
괜찮아.
토닥..토닥...
0 0
Square

무플의 미덕

무플해줘서 고맙지.
youtube, naver, daum 에 댓글 하나라도 남겼으면,
넌 바로 기생충한테 낚이는 거야.
너는 M병신한테 끌려가면서도 감사하고도 감사하다며 큰 절하고 인사하며 헛소리 할테고.
다음생에 술 한 잔 사라.
0 0
Square

배고픔

무엇이 그리 고팠나 물으니,
어금니에 앂던 모래를 뱉어내며 블루가 답했다.
'..... 생명의 빛'
'고결하고 온화로운 자양분'
'나를 채워주고, 읽어주고, 느껴주는 물'
0 0

응어리

터키 친구가 물었지.
'How do you feel....'
내가 답했어.
'... bitter'
10년도 더 지난 얘긴데, 몸에 고스란히 쌓여있네.
0 0
Square

사랑이 변하니?

안변해. 
0 0
Square

Lover #40

사랑해.
내 마음....
0 0
Square

카오스

너무 설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