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Blank <Matheus Frade / Unsplash>

Lovers #55




몰디브에 사랑하는 사람이랑 같이 허니문 가고 싶다고, 바.보.야.


그랬더니 우주가 말했다.


- 그래라 (누가 뭐래 씨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