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Blank <eberhard grossgasteiger / Unsplash>

Tree



비자림을 베는 게 얼마나 마음 아프셨으면,

꿈에까지 나올까. 덕분에 올해 제주도를 3번이나 갔으 


난 내 이별 말하는 줄 알았더니,

맨날 나랑 상관 없는, ecology 생태 관련 예지몽, 다른 사람들 애기 태몽, 통일 사업 예지몽, 지진 재난 관련.....


이런 거 말고요,

내 사랑이나 예지해주셔요, 하늘님.

흥~!





다른 글들
0 0

하늘

 하늘을 보다.
 두눈을 감다.
 하늘을 맛보다.
 숨을 들이킨다.
 하늘을 만지다.
 양팔을 뻗어본다.
0 0

하늘

높디 높은 하늘에
보고싶은 얼굴들
하나 둘 떠올려본다
항상 웃고계시던
엄마얼굴
마음이 든든해지는
아빠얼굴
거기선 행복하셔야 한다고
여기서처럼 힘들지 말라고
죄송했다고, 많이 사랑한다고
차마 다 전하지 못한 말들
저 하늘에
내가 그린 얼굴에나마
크게 외쳐본다
0 0

하늘

나는 하늘 아래있고, 우리는 하늘 아래 있는데...
외롭지 않은거지?
오늘도 나는 고개 숙이지 않고 하늘을 바라보며 용기를 얻는다!
0 0

하늘

그것은 일상이면서도 조금만 생각하면 아득하게 멀어보이는 공간.
어릴 때는 뭐가 그리 좋다고 손을 뻗어댔는지.
하지만 다시 손을 뻗고 싶다.
0 0
Square

하늘

하늘을 올려다 보았을 때 너무 넓었다. 너무 넓어서 다 볼 수 없었다. 내 옆에 있는 너는 뭐가 보이길래 그리 뚫어져라 보고있을까. 매일 하늘을 보면 무료함이 든다. 너는 무언가 보이는 듯 하다. 난 무료함을 달래려 하늘을 보고있을까. 밤이 온 하늘은 더욱 더 광활하다. 옆을 둘러봐도 너는 없다. 어두워서 보이지 않는 것일까. 네 생각에 나의 하늘은 점점 차오른다. 너다 너가 나타났다. 너를 안으며 말한다. 너는 나를 보고있었구나 난 널 보고있지않았다. 너의 시선을 외면하며 쓸데없는 무료를 만들었다. 너의 노력으로 난 내 하늘을 올려다 봤고 나는 너를 보지못했다. 나의 무료함은 거기서 부터 시작했다. 땅에서 부터 시작한 시선이 하늘을 보기까지 너는 나를 지켜봤구나. 너가 없다는 감정. 그 감정은 나에게 끝없는 하늘을 보게 했고 너는 기다렸구나. 이제 다시 해가 밝아온다. 나는 너에게 묻는다. 이제 하늘을 볼꺼냐고. 너는 대답한다. 너와 같이보는 하늘은 분명 넓을꺼야.
0 0

하늘

 하늘은 내게 신이나 이성이나 영혼이나 쉽게는 천국을 떠올리게 하는 상징성이 있어. 
그래서 마음이 무겁게 가라 앉거나 지치면 
난 하늘을 보며 말해. 
 "꺼져." 라고
0 0

하늘

눈부시게 떠오르는 아침해를 보니 당신이 떠오릅니다.
길게 늘어진 구름을 보니 당신이 떠오릅니다.
점점 짙어지는 붉은 석양을 보니 당신이 떠오릅니다.
당신의 하늘에도 내가 있기를.
1 0
Square

하늘

맑고 깨끗해 보이는 희망찬 푸른 하늘
하지만 그 너머에 무엇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0 0

하늘

하늘은 그 어느것으로도
 담아낼수 없을것 같은
 웅장함 이 있다 .

하늘은 그 어느것도
감사줄수있을것 같은
포용력이 있다.
밝 게 빛나는 하늘에
 내마음 고백하면.
 흘러가는구름과 같이
 둥실둥실 너에게 전해질까.
너를 만날수도
 볼수도 없는.
 나를 알고는.
내 맘 .    
너에게 전해줄까.
거짓말 투성이 날  알고는.
 내 진짜 마음.
너에게 전해줄까.
하늘은 모든것을 .
꽤뚫어보는듯한 투시력이 있다.
하늘을 보며 묻는다 .
솔직한 난 어디있을까.
1 0

하늘

안녕 너는 거기서 잘지내?
0 0

하늘

새벽의 푸르슴한 하늘도
저녁의 밤하늘도
아름답다.
너는 하늘을 닮아
그렇게 아름다운가.
0 0

하늘

 똑같은 하늘이라고 하지만, 하늘마다 색깔이 달라.
봄 하늘은 연한 색에 실날같은 구름 떠다니지만,
여름 하늘은 높고 진한 색에 몽실몽실한 구름이거든.
가을 하늘은 한참 낮고 푸른, 깨끗한 하늘색이고,
겨울 하늘은 희미하고 추운 하늘이 느껴져.
 난 하늘이 좋아, 하늘의 엄마가 된 것 같아.
계절이나 날씨에 상관없이 모든 하늘을 사랑하거든.
사람들이 가끔 고개를 들어서 오늘의 하늘 색깔을 맞춰줬으면 좋겠어. 그럼 하늘한테도, 사람들한테도 정말 좋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