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0 1

어째서?

왜 어째서? 도대체 왜? 첫번째, 두번째도 그랬잖아. 항상 초반에 갑자기 싫어졌다가  헤어진 거고, 이번엔 잘 버티고 다시 이렇게 만나게 된건데, 게다가 초반도 아닌 45일이나 됐는데, 왜? 전화 한통, 그 혼자 있냐는 말과 너무 적극적인 거 때문에? 과학쌤께서 하신 말씀이 떠올라서? 이렇게 하루아침에 마음이 바껴? 뭐 헤어질 때는 이제 곧 시험이기도 하고.. 라고 핑계나 대게? 나도 너가 싫은건지 좋은건지 내 마음조차  모르는데 너 마음이라고 알 길이 없지. 끝내야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