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1 2

소감

예를 들면 상을 받는 것처럼 자랑할만한 결과가 있어야 소감도 써볼텐데..
답답한 마음을 소감으로 써보자면 이렇다.
난 왜 이리 못났을까... 라는 생각이 하루에 딱 열두번든다.
초기나 지금이나 자학의 횟수는 동일한데 자학의 정도와 회복에 걸리는 시간은 갈수록 늘어난다.
힘들다.
더 많이 준비해했어도 역시 부족했겠지만 힘들어 죽겠다.
2 5
Square

ㅋㅋㅋㅋ 이거 핵꿀잼!

캬아~
2 1
Square

노숙자이웃에게
서프라이즈!

어헝헝헝 재밌어!
4 2
Square

생일선물로 게임받은건
딱 백만년전

2 3
Square

아! 무선 해피해킹!
드디어 HHKB 블투버전!

해피 해킹 키보드 프로페셔널2 버전을 10년째 쓰고 있습니다.
2007년 이케부쿠로 빅카메라에서 구입한 해피 해킹 프로2 는 아직도 키감을 포함해 한결같은 성능으로 매일의 작업에 사용되고 있죠.
단 하나. hhkb 에 바라는 것이 있었다면.. "무선".
유선이라서 문제가 된적은 없습니다만 무선으로 책상을 정리하고 싶은 강한 욕망은 hhkb 를 대체할 수 없음에 항상 억눌려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런데! PFU 에서 드디어 블루투스 버전을 출시한답니다.
블루투스 3.0 클래스 2, 프로파일은 HID 1.0, 하위버전 호환가능하며 4대까지 페어링 지원이랍니다.
전원은 AA 건전지 2개로 스펙에 따르면 3개월 사용가능하다고 하네요. 전원 공급을 위한 USB 단자가 있습니다만 케이블은 미포함이고 연결용으로는 사용할 수 없다고 합니다.
일본 아마존에서 한정판매로 진행되고 있으며 4월 20일까지만 주문가능합니다.
가격은 29,700엔. 검정색만 있고 영문각인과 무각, 일본어배열-일본어 각인 총 3종이네요.
영문 무각으로 구매해야겠네요.. 안사고 버틸 방법이 없...
PFU Online,
HHKB BT
1 0

파비콘 만들기

파비콘 관련해서는 소프트웨어도 많고 웹서비스도 엄청 많아서 대충 골라도 무난하게 작업되긴하더라.
그래도 근래에 몇번 유용하게 사용한 파비콘(및 아이콘) 제작 웹서비스라 Donate 는 힘들더라도 링크를 거는것으로 마음의 짐을 덜어보자.
"파비코메틱" - http://www.favicomatic.com/
3 2
Square

4월5일 아침열차

뚜컹ㅡ뚜컹, 쳘크엌ㅡ쳘크엌, 두쿵두쿵두쿵두쿵~
이런 사운드가 떠오르는데 아무리 들어봐도,
쉬이이잇치크칰ㅡ칰.칰.칰칰.칰치.에에에에칰치크칰.칰칰.
어쩐지 버스정류장서부터 사람들이 뛰더만..
3 2
Square

사무실 이전 선물

사무실 이전 선물 받았음.
첫번째는 훌륭한 리더쉽을 갖추라는 의미의 "프리더" 피규어.
http://becauseisayso.tistory.com/m/post/1

두번째 선물은 원펀맨 단행본 1편부터 9편!
그러함. 나는 애니만 봤지 단행본은 없었음. 솔까 엄청 사고 싶었지만 못 사고 있었는뎈ㅋ ㄱㅇㄷ
에. 감사합니닼!
2 2
Square

우리동네 소식 - 영종역 개통

개통했네 영종역!
집에서 버스타고 세정거장. 도로가 한산하고 신호가 별로 없어서 10분 정도 소요.
하지만 자전거나 도보길로 따져보면 4.8km. 걸어서는 못 다니것고... 언덕도 없어서 자전거로 출퇴근하기 딱 좋을 듯.
ㅋㅋㅋ 날도 풀리고 역도 개통하고 좋구만.
3 1
Square

많이 늦었습니다. 움짤.

업로드된 이미지의 프레임수로 컨디션 하나 추가하는 일이었는데 오래걸려서 죄송합니다.
2 1
Square

엄마

엄마 잘 지내시죠?
하루종일 아무생각 없었는데 막상 "엄마"라고 부르니 눈물이 맺히네요.
제 아들이 이제 9살 됐습니다. 엄마는 저 7살때 떠나셨죠.
7살에 엄마를 잃은 제가 불쌍하다 생각했었는데 7살까지밖에 아들을 못 보신 엄마의 심정은 어떨까 싶네요.
정말 아무생각없이 기일이니 글 하나 남기자했는데 저 눈물이 계속 흘러서 화면이 안보이네요. 그만 쓸께요.
엄마 사랑해요.
나중에 뵈요.
1 4
Square

요즘 노동요
1~2년 묵은 듯한 비트의 EDM

1 2
Square

공공장소 작업의 고통

요즘은 토즈 1인 스튜디오나 1인 부스를 주로 이용하고 있는데 오늘은 늦은 시각에 예약을 시도해서 이미 만실.
2시간 이후에 사용이 가능하다 하기에 예약해놓고 자주 들렀던 카페에서 작업 중.
그런데 옆에 앉아있는 친구가...
30분째 코를 파고 있다.
그리고 판 코는 그와 나 사이의 빈공간에 손가락을 튕기며 처리하고 있다.
카페나 코웍스페이스에서 일해본 중 최고로 신경이 거슬리는군!
젠장.
어여 2시간이 지나가길...
1 0

레일즈4 마이그레이션, Change, Up, Down 섞어쓰기

내용은 간단한데 제목과 태그가 너무 길엌ㅋ
Rails 4 Active Record Migrations 에서 reversible 이란 메쏘드를 사용해서 아래와 같이 up, down 컨디션에 따라 SQL 을 실행할 수 있네.
1 1

리듬

가족, 일, 건강 모두 리듬의 문제인 것 같기도 해.
남들다하는 사분의 사박자말고 내 리듬을 찾아야지.
내가 좀 음치긴하지만 박치는 아니자나?
2 2
Square

으헤헤헤

그냥 생각할수록 기분이 좋네.
으해헤헿
2 3
Square

틈이 없네

큰숨 한 번 쉬고 기지개도 켜고 주위도 둘러보면 좋겠는데 의자에서 일어나는 시간도 부담스럽네.
1 0

레일즈4 어플리케이션 이름 변경

2.x 버전에서 어플리케이션 이름 변경해봤었는데 '아, 그냥 프로젝트 새로 만들고 소스 카피가 좋겠다'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변경해야 할 파일의 갯수가 찝찝한 기분을 지울 수 없었지.
그 이후로 한참 그럴 필요가 없었는데 이번에 기존 소스를 카피할 일이 생겼지.
레일즈 4.1.x 이상의 버전에서 단 2개의 파일에만 어플리케이션의 이름이 지정되어 있더군. 깔끔하게 정리된겨.
config/application.rb 파일에서 module 이름을 변경하고,
config/initializers/session_store.rb 파일에서는 세션 스토어의 키 이름만 변경해주면 끝!

수고하고 있는 루비 커뮤니티에 축복을! ㅋㅋ
+)
3버전이나 4.0.x 버전에서는 https://github.com/get/Rename 을 사용해서 깔끔하게 변경가능.
참고)
https://stackoverflow.com/questions/20988813/how-to-rename-rails-4-app/23753608#23753608?newreg=15907dbe38c743fa9f7aca841050ba57
1 2

삼성 9, 엘지 그램, MS 서피스 프로 4
어떤 노트북을 살까!

1) 애플의 맥북을 사지 않는 이유가 있고
2) 작업용 메인 노트북이지만 휴대가 필요하고
3) CPU 기준으로 i7 정도를 알아보고 있다면
현 시점에서 대부분 아래 3가지 모델로 압축되는 것 같다.
그리고 머리 쥐나게 고민하겠지.
오늘 특별히 형이 셋 중 무엇을 골라야할지 알려주겠다!
스펙빠 : MS 서피스 프로 4
가성비 : 엘지 그램
어중간 : 삼성 9
특별히 설명도 해주겠어.
서피스가 셋 중에 유일하게 6세대 i7 (그램과 나인은 5세대)
서피스가 셋 중에 유일하게 메모리 16GB 모델이 있음 (235만원)
서피스가 셋 중에 가장 가벼움 - 786g
서피스는 OS 가 Windows 10 Professional
필기감 괜츈하고 노트와 메모 용도로 아주 적합한 펜 있음
전원 어댑터에 충전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USB 포트 하나 있음 
But...

본체에 USB 포트가 단 하나
OS 미포함 구매가 가능함
OS 포함해도 온라인으로 150만원 정도면 OK. 
그냥 쌈.
개무난
스펙만큼 성능나옴
디자인과 마감 무난함
셋 중에선 제일 무겁지만 휴대하기 무난한 무게 (1.2~1.3)
서비스센터 좋음
4 4
Square

병신년 - 감사합니다

핸드폰 수리를 맡겼습니다.
액정이 깨지고 본체에도 스크래치가 많이 생겼거든요.
왜 그랬냐면... 너무 얘기가 길어요.
아니 얘기는 짧네요. 넘어지면서 핸드폰이 보도블럭에 주우우욱~ 와장창! 긁혔거든요.
긴 얘기는 뭣이냐면, 핸드폰뿐만 아니라 노트북도 깨졌고 제 머리도 깨졌고 허리도 삐끗했고 양쪽 무릎도 멍이 들고 오른쪽 옆구리에도 찰과상이 생겼습니다.
핸드폰은 서비스센터에 수리를 맡겨놓고
저는 깨진 이마를 치료하기 위해 병원에서 대기 중입니다.
노트북은 힘겹게 하드디스크만 뽑아 데이터만 백업하고 사망선고를 내렸습니다.
데탑이 없던 저는 노트북을 새로 사야했을 뿐 아니라 노트북을 사용할 수 없었던 주말동안 얼마나 극적인 상황들이 많이 일어났는지 말로 다 할 수가 없을 정도입니다.
단 한번의 넘어짐으로 이렇게 많은 일이 생기고 일들과 관계가 얽혀 복잡한 상황들을 만들어낼 수 있는지 놀라울 뿐 입니다.
몸은 아프고,
최소 72시간이 버려졌고,
150만원가량의 금전적인 손해도 발생했습니다.
전 그냥 보도블럭에 발을 한 번 헛디뎠을 뿐인데 말입니다.
글로 써보니 한 번의 넘어짐이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염려보다는 지난 39년간 길에서도, 인생에서도 숱하게 넘어졌을텐데 아직까지 모두와 관계하며 행복하게 살고 있다는게, 수많은 넘어짐에도 주위를 지켜주는 가족들과 친구들에게 감사하다는 생각이 더 크게 드네요.
처음으로 경험할 40대에도 저는 무수히 넘어질 것 같습니다. 
눈을 크게 뜨고 균형을 잡으며 조심하겠지만 저는 또 넘어질 수 있겠죠.
병신년이라 더 그럴지도 모르겠구요.
그럴때마다 아낌없이 힘과 격려 부탁드려요.
저도 아낌없이 감사드리겠고 넘어져있는 주위분들에게 힘과 격려 나누겠습니다.
결과적으로 이렇게 송년카드를 씬디에 띄우게 됐네요.
2015년 정말 감사했습니다.
연말 잘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3 5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