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0 0

내야 하는건지
생기는건지는 모르겠지만
할 수 있다면
모두에게 필요할......
0 0

저 하늘의 달이 옅게 빛나고 있고 내 앞의 너도 반짝거리는데 나는 뭘하고 있는건지.
2 0

이 사람도 그 사람도
결국 너와 비슷한 사람이더라
그런데 넌 아니잖아
결국 끝엔 널 찾고 있는건지도
0 0

꿈꼬또

싫어하는 사람이 꿈에 나오면 
담날 재수가 없더라
아푸지 않으면 싸우게 되는..
아침 내내 한바탕 하고 나서 생각이 났다
어젯밤꿈에 요즘 젤 싫어하는 사람꿈 꾼걸
조심하라고 꿈을 꾸는건지
재수없을려고 꿈을 꾸는건지
이미 컨디션이 안좋기때문에 
싫어하는 사람이 꿈에 나오는건지
컨디션이 안좋아질려고
싫어하는 사람 꿈을 꾸는건지
뭐가 먼저라서 항상 이런꿈이 재수없게 맞는건지.
0 1

청춘

요즘은 청춘이 있기는 한건지...
하루하루 살아가기 바쁜 청춘들..
2 1

요새 나는

뭘하고 살아가는건지 잘 모르겠다. 원래 하고싶은걸 쫓으며 살아왔는데 그 하고싶다는게 사라져버렸다. 뭘 어떻게 해야하지? 어느쪽으로 가야하지? 뭘 골라야할까.. 사소한거 하나까지 전부 엉켜버린 기분이다. 실이 시작하는곳을 찾아야 더 풀기 쉬울텐데, 눈을 감으면 그만 먹먹해지고 마는것이다.
0 0

발목

어쩜 그렇게나 무거운 건지
걸을 때마다 한 발자국이 힘들어서
가다가 멈추고 잠시 쉬어보면 될까
역시나 아닌 걸.
또 가다보면 무너져버린다.
너의 기억이 발목에 무겁게 매달려서 너무 힘들다.
그냥 걷는 것조차.
2 1

게으름

나처럼 게으른 사람이 또 있나?
체력이 약해서 게으른건지
게을러서 체력이 약해진건지 모르겠지만
할일 정말 많은데..
난 귀찮은게 배고픔도 이긴다.
머릿속으로만 할일 그려본게 몇분짼지..
일어나기 싫어 신디에 글 끄적끄적질..
2 0

물거품

중요한 일들이 끝났다. 끝나기는 했는데 잘 풀리지가 않았다. 이렇게 끝을 맺어도 좋았던 건지 안좋았던 건지 해왔던 일들이 머릿속에서 돌아다닌다. 내가 했던 일은 의미가 있었나? 부족한 노력의 결과는 물거품이 될 뿐일까
2 2

가치

문득 이런 생각이 든다. 내가 중요한 가치로 보는 것들이 사실 다른 사람들에게는 사소하거나 필요없는 것이라는 사실을 느낀다. 내가 복잡하게 생각하는건지 아니면 쓸데없이 진지하게 생각하는건지 아니면 멍청해서 그런건지 이제 더 이상 모르겠다.
가치 중심적 사고방식이 익숙한 나로써는 큰 위기다. 
0 0
Square

시집을 읽을때

우울한 시집을 책장에서 꺼내 읽어보았다.
읽다보니 눈에 읽히는 시가 있었지만 
왈칵하지 않았다.
우울한 기분에 잠기고 싶은건지, 잠겨있어 그러한 것 들이 보이는지
 알다가도 모르겠다.
1 1

늙음

늙었어.
아침보단 밤에 더 쌩쌩하고
밤새도 힘들지 않았었는데
이젠 아침엔 원래 힘이없고
저녁엔 피곤해서 힘이 없고
게다가 낮잠도 자는데.
더 게을러진건지 늙은건지
어찌됐건 하루종일 골골
몸도 마음도 난 20대인거 같은데
서글프다
0 0

여름

여름이니까 뭘 한다는 건 아이스커피만을 원한다는 건 아니면서도 그런대로 이리저리 하고픈 게 있다는 거겠지. 그래도 내 바램과는 다른 느낌을 지우기가 어려워서 어떻게 하라는 건지 받아들이라는 거지!!
1 2
Square

난 드립커피가 좋아

스벅에서 오늘의 커피 시키면 항상 기다리라고 하지. 진짜 드립이 없는건지 다른 메뉴로 유도하려는건지 모르겠지만 5번에 4번은 기다려야한다고 하지.
다른 곳은 아예 드립이 없어. 왜 다들 아메리카노만 파는거야...
따뜻한 보리차 마시듯,
투박한 머그컵에 꿀꿀꿀 따라 마시는 드립커피가 좋은데.
0 0
Square

미친새벽

미친...꼭 일요일 새벽이면 
잠이 안온다 
내가 못자는건지 
미친새벽이 못자게 하는건지 
화도 안나고 기도 안찬다
잠깐 눈만 감자 

ㅋㅋㅋㅋ  미친새벽ㅋㅋ
그래도 난 니가 좋다.
1 0

불면증

자고싶어도 잠이 안오는 밤이면
내 머릿속을 스치는 생각들
이게 내 잘못인가
난 뭘 잘못했길래 그 사람들에게 욕을 먹었을까
난 태어난게 죄일까
이 잠못드는것의 원인은 뭐길래 날 이렇게 괴롭히는걸까
이 밤들이 그냥 오지는 안았을껀데
난 왜이러고 살까
아무리 생각을 해도 찾을수 없었던 해답
결국 난 이대로 고통속에서 사는게 맞는건지
아니면 그냥 빨리 끝내는게 맞는건지
난 전혀 모르겠거든
0 1

나는 가끔

그냥 다 놔버릴까
생각을 한다
살아도 전혀 의욕이 생기지 않는
그런 공허한 날들을 겪는다
속으로 스스로를 조이는 생각을
버리는 생각을 하곤 한다
우습지만 실행에 옮기지는 않는다
그럴까 말까 조금만 더 미쳐보면 안되나
그러다 만다
즉흥적으로 굴지도 않는다
아주 착실하게 살고 살뿐이다
모든걸 버리고 벗어나고 싶어도 용기가 없는건지
세상이 그저 두려운건지
그저 관심도 흥미도 없는건지..
꿈을 꾸면서도 이루어지겠지 생각도 않고
그냥 이러다 시간이 지나면 끝도 오겠지 한다
나를 방치하는건지
너무 사랑하는건지
상처가 많아서 그런건지
그냥 생각이 없는건지는 모르겠는데
오늘의 나를 죽이면
내일은 새로운 내가 지금을 잊고
다시 올바른 생각으로 살아가게 될까
아니면 똑같은 일을 반복하는걸까
이곳에 조금 털어내듯 담아보면
조금은 괜찮아지나
모르겠다
괜찮아지겠지 언젠가는 털어낼 수 있겠지 뭐
세상의 무게에 비하면 나는 아주 작은 먼지일 뿐이니까
아주 가벼운 존재라서
내가 겪는건 별게 아닐테니까
그냥 흔적을 남기듯 쏟아내듯 왔다 갈뿐
이렇게 살기도 하는거겠지 뭐
죽을만큼도 아닌데 곧 끝나겠지 뭐
웃고있겠지 뭐
이건 그냥
형편없는 멍텅구리같은 녀석이
조용히 살고있는것 뿐이야
아-
정말, 진짜 바보 아닌가 몰라
0 1

어째서?

왜 어째서? 도대체 왜? 첫번째, 두번째도 그랬잖아. 항상 초반에 갑자기 싫어졌다가  헤어진 거고, 이번엔 잘 버티고 다시 이렇게 만나게 된건데, 게다가 초반도 아닌 45일이나 됐는데, 왜? 전화 한통, 그 혼자 있냐는 말과 너무 적극적인 거 때문에? 과학쌤께서 하신 말씀이 떠올라서? 이렇게 하루아침에 마음이 바껴? 뭐 헤어질 때는 이제 곧 시험이기도 하고.. 라고 핑계나 대게? 나도 너가 싫은건지 좋은건지 내 마음조차  모르는데 너 마음이라고 알 길이 없지. 끝내야겠어.
1 2

What should i do?

친구던 대충 아는 사람이건 
나한테 거슬리는 언행을 할때.
솔직하게 그자리에서 표현하면
욱한다 까칠하다 감정기복 심하다 예민하다
-성질드럽다가 되니까 계속 븅신같이 참다가
애먼 데서 폭발해 결국 나만 나쁜년 되고
성격 이상한애 되던데.
내가 모나고 처신을 잘못해서 이렇게 되는건지
진짜 상대방이 모나서 날 막 대하는건지
결국 그럼 둘다 똑같은 것들인건지
괜히 혼자 또 생각하다 분해서 애먼 울 아들한테
빨리 안잔다고 짜증 부리는 내가 한심하다.
나 이제 되도 않는 착한척 안하고 살아볼까봐.
1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