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1 0

폐급 인생

나는 내가 폐급이라는 것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고

또 너무나도,
그것을 얼버무리려 애쓰는 것이 내 인생의 전부라는 것도
잘 알고 있다.
너무나도 내 삶은 고작 그렇다.
3 1

새벽

잠들지않는 새벽이좋다.
그것은 온전히 내것이다. 
2 3

소식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그것이
좋은소식이던
나쁜소식이던
0 0

그렇게

흩어질락말락 하던 모든 것이 부서져내려 이윽고 이 곳에는 아무것도 남지 않았다.
전부가 사라졌다. 나로썬 더이상 챙겨야할 것도, 잃어야 할것도 없어진 것이다.
짐이라도, 그것들이 아무리 내 안을 할퀴어놓았더라도 그것들이 나의 무게를 이루는 것들이었나보다.
너무나 가벼워진 이 거죽은 바람따라 제멋대로 휘청인다.
1 1

술은 마신다고 아는게 아니라 안다고 마시는것도 아니라 그저 삼키다보면 내것이 되고
그것이 자신을 대신하는것이 아닐까.
삼킨다고달라지지만 그래도 내것이 아닐까
2 1

2016

여유가 늘 필요하다느꼈었는데
열정이 더 필요하다 느꼈다. 
난아직젊다.  해낼수있는것이 너무나많다
그것이 2016년이다
4 4

인연

인연이 연인으로는 절대 안 뒤집어지고
끝판엔 언제나 이 년으로 끝나니
그것도 능력인가보다.
1 1

타임캡슐

나는 언제쯤 죽게될까
얼마나 살 수 있을까
일찍 죽을 것 같다는 입버릇이
가끔 두렵기도 하다
아직 해야 할 일이 많다 
해내야 하는 것들이 많다
나는 작은 사람이다
큰 일을 해낼 수 있는 위인은 아니다
내 그릇은 거대하지 않다
나는 알고있다
작은 것에 만족하자
작은 것을 소중히 하자 그것에 감사하자
작지만 그것을 나누자.  함께하자. 
행복해하자.  그래서 나는 행복해 질 것이다.
언제가 될지 모를 나의 죽음이 올때까지.
나는 
0 0

사랑

사랑 받지 못하는 것 보다 
사랑 주지 못하는 서글픔이 더 크다.
웅덩이에 고여 썩어버린 그것은
더 이상의 제 향기를 찾기 힘들다.
3 1
Square

richness of flower bouquet

꽃이 
피는 것은 한 때지만, 

그것이 찰나적 아름다움은 아니다. 
그 마음과 추억은 영원하기에.

신께 기도한다. 
그런 삶이 되게 해달라고.
1 0
Square

이별앓이

이별앓이, 내가 더 많이 사랑한 죄.
아픈줄도 모르고 바보같이 헤실거리기만 하던 내가 바보였지. 
그대여, 이젠 만나지말기를.
0 0

노력

항상 하고있는 그것
알아봐주지 않는 그것
더 하라고 하는 그것
하고있어
알고있어
계속 할거야
앞에만 서면 기가 살고
앞에만 서면 주눅들고
더 하라고 하면 뭐하나
이미 하고있는걸
알아보려고 하면 뭐하나
이미 포기했는걸
너는 항상 말해
앞에 서는 것도 아프다고
너는 알까
앞에 서는 내 마음을
너만 아프니? 나도 아파
앞에 서는 너는 화내고 잊으면 그만
나는 평생 마음에 묻고가야 할 앙금
울고싶어지면 찾아와
사르르 녹는 말을 던져주면
나는 애써 위로했어
너를 모른채
아파 아프고 아파
더 이상 참을 수 없다고 생각해도
거부할 수 없었어
나는 너의 아래에 있으니까
항상 하고 있는 이것
외면 받는 이것
이미 다 한 이것
너는 이것이 
나를 아프게 한다는 걸,
알고있을까 생각해봐도
역시 무리야

뒤에서 알아봐 주는 사람 없이
매말라 비틀어진 이것을
이렇게 글로 풀어내리니

마음의 앙금도
조금씩 조금씩
매이던 목도
조금씩 조금씩
알것 같지만 모르도록
이상야릇한 기분만 남겨주고
나에게 아픔만 주었던 이것은
기록으로 남아서
오랜 앙금이 되어 굳을 뻔한 이것을
사르르 사르르
아름답게 녹여가네

가벼워진 마음으로 나에게 보내는 한 마디,
수고했어
2 2

야속하다는 것은

혼자의 밤은 외롭다.
나 홀로 방안에, 집안에 있는게
어색하다. 홀로있다는 것이
참 야속하다. 텔레비전이 있어봤자
내일 똑같이 지루한 내용들.
혼자 있기엔 너무 지루해서 밖으로 나간 그것은
나의 실수였다. 
세상은 우리를 받아준다.
다만 세상을 겪는 법을 가르쳐 주지 않을 뿐.
이런 세상은 참 야속하다.
2 2

돈....가난하게 살았다고 생각해본적없다.
풍족하진않았지만 나름 소소하게 즐기며 살았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요즘...힘이든다. 왜이리 힘든지
왜이리 돈이 좋은지...하고싶어하던 공예도 다 접었다. 왜? 돈이 없어서? 맞다 하지만 그것보다 돈을 
갖고있고 싶다.
그래서 관뒀다.
인생한방이라며 돈을 쫒아가며 산적없다고
이야기하고싶다.
그런데...생각해보면 돈을 쫒아서 살아왔고 지금도 쫒아가고있다.그래서 더욱 힘들고 괴로운 직장으로 이직하려한다...돈때문에...
0 0

말이 안되는 말을 말한다

말이 안되는 말을 말하고 있다,
라는 생각을 하니 웃음이 나왔다.
말이 안되는 말을 말한다는 것이 무엇일까.
그런 것이 가능한걸까.
말이 안되는 말을 말하는 나 자신이 참 이상하게 느껴졌다.
그러다 지금 우리가 사는 이 현실이 정말 말이 안되는 말을 말하는 것 같다는 생각을 문득 했다.
젠장, 그냥 기억을 모두 잊어버리는 약-이 있다면 그것을 먹고 그냥 잠들고 싶다.
오래오래 깊이.
못해도 5일은 그냥 잠든 상태로 있고 싶다.
이것봐,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말이 안되는 말을 말하고 있네.
2 2
Square

내 짝

나와 너무나 영혼이 닮은 너. 그래서 흔히들 쏘울메이트라고는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표현이 안되는 너. 그렇잖아도 미사여구 잘 모르는데 무슨 말로 너의 소중함과 아름다움과 너에 대한 감사를 다 표현할까. 그저 내 진심을 다해 사랑하겠다는 말 외엔 너를 귀중히 존중히 여기는 마음을 알려줄 수 없는것이 안타까울 뿐이구나.
0 0

책 한권, 글 한줄

누구나 마음속에 책 한권이 있다. 
그리고
남기고픈 글 한줄이 있다. 
서점에 쏟아지는 책들은 그것들의 불과 얼마일뿐. 
오늘도 나는 마음속 응어리를 글로 쏟아보려 하지만
저주받은 요물단지 처럼 꿈틀거릴 뿐 뱉어지지 않아 
큰 한숨 한번 쉬고 글을 닫는다.
2 4
Square

모자리나

얼마전에 어린 아들이
모나리자를 잘못 말해서 모자리나라고 한적이 있다.
왠지 되게 웃겼는데.  가까스로 참고서  그것도 맞는 이야기라고..   
모나리자가 눈썹이 모자르니  네 말도 맞다고 해주었다.
0 2

이직고민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아닌것같다가도 또 괜찮은 것 같다가도
가끔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서 도망가거나, 창문으로 뛰어내리고 싶을 때도 있고
그렇다고 내가 정말 하고싶은 일, 경력에 이 일이 도움 되느냐 하면 그것도 아님.
지금 나랑 썸이라도 타냐
상사는 너 인마 이 년은 채워봐야 뭘 알지 이러는데
나는 대체 내가 여기서 왜 이걸 하는거지 하는 생각 든 게 한 두번이 아니다.
어렵다. 진짜 어렵다.
1 3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