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0 0

나는 누구일까?

나도 몰라.
0 0

세상 누구보다도 소중한 너
0 0

힘내자

누군간 알아주겠지
누구는 알겠지
내가 힘든지..
1 0

발자국

발자국은 누구나 새길 수 있지만 금방 사라진다
0 0

위로

힘내" 라는 말보다는
힘들지" 라는 말이 더 위로가 된다
힘들면 혼자 앓지말고
누구든 아무나 붙잡고 말해요
그러면 조금더 마음이 편해질테니깐요 ㅡ.
2 2

누구냐, 넌?

누구냐, 넌?
저는 세상에서 가장 착하고 멋진 소년입니다.
누구냐, 넌?
저는 이 시대를 이끌어갈 창조적인 인재입니다.
누구냐, 넌?
저는 한 아이의 듬직한 아버지이자 가정의 기둥 입니다.
누구냐, 넌?
저는 대기업 부장입니다
누구냐, 넌?
저는 그저 늙고 힘없는 늙은이입니다.
누구냐, 넌?
아니, 이미 충분히 말하지 않았습니까?
넌 아직 아무것도 얘기한게 없다.
'진짜' 너는 누구냐?
0 0

나의 전부가 너인 것은 아니었다

나의 전부가 너인 것은 아니었다.
나를 채워주는 이는 너말고도 많았기에.
하지만 언젠가 네가 내 전부가 되는 날은 올 것이다.
네가 내 곁에 누구보다도 오래도록 머물 수 있다면
결국 나에게는 너만이 남을 것이기에
0 0
Square

감은바닥

 : 땅에 덮힌 눈이 녹아서 땅바닥이 드러나보이는 곳
                              _ 누구에게나 감은바닥이 있겠지.
0 0

비난

누구를 까고 싶을때
누구를 보고 욕을 할때
제발 생각하고 비난해
세상은 너희만 구성된게 아니잖니?
비난의 칼날은 누구에게 가도 아픈거야
제발 생각을 하고 표현해
이 바보들아
0 0

과거

너는 누구인가.
과거를 기억하는 사람, 잊는 사람, 잃는 사람.
너는 누구인가.
과거를 떠안고 향하는 사람,숨겨둔 사람,버리는 사람.
너는 누구인가.
0 0

가만히 있어도 더 가만히 있고 싶은 곳
해도 해도 더 무엇을 하고 싶어지는 곳
누굴 데려오고 싶기도
또 누구를 데려오기 싫기도 한 곳
무엇을 해도 기분 좋은 곳
-새론
0 0

요새 나는

요새 나는 
너를 다 잊어버렸어
원래 나는 니가 없는 채로  
살아왔으니까 괜찮아 
그래 난 원래 혼자였어
근데 말야 요새 나는
똑같은 말을 많이 들어
진짜 괜찮은거 맞냐고
너 요새 누구랑 참 비슷한거 아냐고
많이 닮아있다고 
니가 하는 행동이
하다 못해 글씨체까지도
무슨 소리인지 난
하나도 모르겠고
전혀 이해할 수 없는데
요새 나는 그렇데
1 0

고독

일하는 와중에도 너무 외로워서 울 뻔 했다. 
하루에도 몇 번씩 곱씹게 되는 고독이
낯설어지는 때가 오기는 할까. 
누구라도 날 안아주면 눈물이 왈칵 터질 것만 같다. 
0 0

행복

행복
누구나 느껴봤지만 계속 느끼지는 못하는 것
어쩌면 우린 진정한 행복이 뭔지 알려고 살아가는게 아닐까?
0 0
Square

초신성

 초신성. 이라고 쓰면, 마치 반짝거리며 빛나는 천재 같지. 사실은 전혀 아닌데도 말야.
 초신성은 초신성. 이라기 보다는 불나방. 죽음의 끝에서 애처롭게 몸을 비틀고, 누구보다 밝게 빛나는 생명. 아름답다기엔 차마 그런 말 못 하겠어.
 그치만 나도 죽기 전에는 그렇게 빛날 수 있을까? 그날 하루만큼은 누구보다 빛나도록, 그리고 그 빛을 많은 사람들이 기억할 수 있도록. 그랬으면 좋겠다.
1 0

조개껍질버섯

- 홍수 10

누구 곁에서 파도로 누울까
0 0

외사랑

잠깐의 손길 짧은 미소 
누구나 할 수 있었지만 네가 해서 더 두근거리는
너에게 너무 빠져들었나봐
다른 사람들은 눈에 보이지 않아
0 0

Love

-나 자신을 사랑하자.
누구의 말이더라.
기억이 나지 않는다.
나는 그저 '모두'의 말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할 뿐이었다.
3 0

추억

추억을 공유한다는 말.
사실 우리에게 적용되는 말이 아닌 것 같아.
내가 가지고 있는 추억은 언제나 슬프지만 아름답고, 쓸쓸하게 행복했던 기억들이니까.
너에겐 그저 지나가는 추억거리겠지만,
나에겐 사소한 이야깃거리가 아닌 누구보다 아련한 그 누구보다 참의미였던 기억이니까.
잊어도 되요. 
기억하지 못해도 되요.
어차피 나에게만 큰 기억들일테니..
1 3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