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0 0

아버지

아마도 크면 나의 모습.
닦아 놓으신 길, 알고 계신걸 가르침 받고나면
어느새 나도 아버지.
그땐 아버지는 할아버지, 하지만 나에겐
영원히 아버지.
0 0

아버지

숨쉬고 바라봐주는 것만으로도
고맙기만한
내 아버지.
0 0

아버지

아버지는 날 위해
큰 이바지 하십니다
0 0

아버지

나도 언젠간 아버지가 되겠지,
그러니 그전에 어리광좀 더 피우자.
0 0
Square

아버지

어릴적 나와 놀던 큰손
사춘기 어쩔줄 몰라 날 배려해준 손
돈으로 힘들어하자 조용히 돈을 쥐어준 손
결혼할때 조용히 잡아주신 손
내 아이를 나와 같이 놀아주던 손
나의 친구, 나의위로자, 나의 달이었던 그손은

지금 다시볼수없는 나의 아버지...
끝까지 나의 손을 잡으며 가신 나의 아버지의 손이었다
0 0

아버지

항상 나에게는
든든하고 자랑스러웠던
아버지
가끔 보이는 뒷모습이
마치 태산같았다
그런데 어느순간
잠깐 보았던 모습은
자그마한 둔턱 같았고
어깨는 쳐저 있었다
딱 그맘때쯤 
거울로 본 내 얼굴에서
어렴풋이 아버지가 보였다
5 1
Square

아빠의 바다

가슴을 아릿하게 만드는 만년의 스틸컷들이 있어요.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를 떠올리게 하는.
아버지가 가난해도 원망하지 않았어요. 모든 사람이 손가락질을 해대도, 난 챙피하지 않았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웃음과 희망이 끝내 세상을 구원할 거라고 하셨어요. 과연, 그건 진짜였어요.  
난 단 한 번도 아버지보다 위대한 적이 없었고, 앞으로도 그럴 거예요.

이 스틸 컷들을 사랑해요. 아버지를, 사랑해요.
2월에 떠나신 아버지를 기억하며.
<네 멋대로 해라>의 철든 아들과 철든 아빠





[p.s] 머지않아 둘 째 아이의 아버지가 될, 씬디의 주인장에게 이 글을 바칩니다. 좋은 아버지가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0 0
Square

아버지

내 기억 속의 당신의 등은
참 넓었습니다
내 기억 속의 당신의 눈은
참 깊었습니다
내 기억 속의 당신의 손은
참 따듯했습니다
내 기억속의 당신의 힘은
참 커보였습니다
아버지
한 번 불러보려다가 
입을 열지 않은게 얼마
아버지
한 번 안아보려다가
손을 거두어 버린 얼마
아버지
한 번 기대보려다가
두발 세워 서버린 얼마
그 사이에 당신은 멀어졌습니다
얼마 얼마 얼마 얼마나
이토록 무엇이 당신을
변하게 한것인지
나는 모릅니다
나는 모릅니다,아버지
당신의 등
당신의 눈
당신의 손
당신의 힘
내 기억 속의 모습과 다르다고
이제는 변해버렸다고
외면하고 싶지 않습니다
불러도 된다고,
안아도 된다고,
기대도 된다고,
아무것도 모르는 내게
말해주세요
아버지
나의 아버지
1 0

주기도문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아버지의 이름을 거룩하게 하시며
아버지의 나라가 오게 하시며,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
오늘 우리에게 일용한 양식을 주시고,
우리가 우리에게 잘못한 사람을 용서하여 준 것같이,
우리죄를 용서하여주시고,
우리를 시험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 악에서 구하소서,
나라와 권능과 영광이 영원히 아버지의 것입니다. 아멘
0 1

나사 하나

퇴직하신 이후
아버지의 친구는 티브이였다
늘 티브이 앞에 앉아 계시던 아버지
그 모습이 못 마땅하던 나는
그저 곁을 스쳐지나가기만 했다
늦은 밤, 집에 돌아왔을때
나는 문득 아버지를 보았다
아직도 티브이 앞에 앉아 계시는 아버지는
눈물을 흘리고 계셨다
티브이 옆에 떨어져있는 자그마한 나사 하나
아무런 문제없이 나오는 티브이
아버지는 그 모습에 눈물을 흘리고 계셨다
여전히 티브이는 아무런 문제 없었다
0 1
Square

바다

바다는 넓고, 깊다.
마치 날 사랑해주시는 어머니 처럼,
마치 날 자랑스러워 해주시는 아버지 처럼,
넓고 깊다.
3 3
Square

아버지 쾌차하세요

아버지가 뇌출혈로 수술실에 들어가셨다.
아버지가 수술하신다는 것도 이상하고,
이 큰 병원 수술 대기실에 혼자 있는 것도 이상하다.
여기서 6시간 동안 혼자 기도하고 있어야겠다.
근 10년 중에 가장 시간이 느리게 가는 듯.
휴...
0 0
Square

물수제비

어렸을 적에 보았던
어른이 되고싶었던 이유
언젠가 가끔 강가에 갈 때면
아버지께서 보여주셨던
나름대로의 어른이라는 증명
적당한 무게, 알맞은 두께의 납작한 돌 찾는게 어려워
항상 무겁고 뭉툭한 돌만 골라잡던 내 손을 같이 잡고 함께 던져 주셨던,
나와 아버지의 손을 맞잡게 해주었던 돌의 무게는 점점 가벼워졌다.

강물아 더 느려져라
돌멩이야 더 뭉툭해지고
더 무거워져라
아버지와 나
우리 거리의 무게감을 늘려다오.
2 0

소리

매일 아침 힘든걸 참아가며 다녀오겠다는 아버지의 소리

매일 아침 취업도 못하는년이라고 할머니가 나에게 욕하는소리 
매일밤 기침하는 아버지의 소리
매일밤 할머니가 나를 욕하는 소리
매일 새벽 나를 항상 응원해주는 아버지 

매일 새벽 나를 항상 옥죄어오는 할머니 
0 0
Square

막둥이의 병 우유

꽤 오랜 시간이 지났습니다.
어린 시절 그는 병 우유를
너무나 좋아했습니다.
아버지는 출근할 때마다
막둥이인 그에게 병 우유를
하나씩 사 주셨습니다.
어려운 살림 탓에
먹을거리가 늘 부족했지만
아버지는 아들에게 우유를 주는 일을
하루도 빠뜨리지 않으셨습니다.
얼마 전, 치매로 인해
가족들도 잘 알아보시지 못하는
아버지 생신을 맞아
오랜만에 식구들이 함께 모여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그리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중,
누님이 어린 시절 병 우유에 대한
사연을 말해 주었습니다.
아침마다 아버지가 사 주시던 그 우유는
사실 아버지의 출근 교통비와
맞바꾼 것이었습니다.
버스를 탈 수 없기에 서둘러 일찍 일어나
걸어가셨던 것입니다.
“막내 우유 사 주는 게
아버지에게 행복이고 즐거움이었어.
좋아하는 막내의 모습이
하루를 견딜 수 있는
힘이라며 말하고 하셨는데…”
남자는 아버지의 얼굴을
똑바로 바라볼 수 없었습니다.
따뜻한 외투 한 벌조차 없던
가난한 살림이었습니다.
아버지의 출근길이 얼마나
추웠을지 생각하니
그저 뜨거운 눈물이
흐를 뿐이었습니다. 
0 0

아빠는 술을 좋아하신다. 
내가 어릴때부터 그렇게 보였다. 
언제부턴가 혼술이 느셨다.
군인인 아버지는 바빠서 무심하시다. 
그렇게 생각했다.
간간히 걱정은 하셨다. 
아마 늦은 시간이었을 거다.
늦은 저녁, 당신을 반기는 건 술이었다.
6 0
Square

하루

통화를 마치는 아버지의 인삿말이 인상적이다.
"하루 잘 살아라"
하루는 보내는게 아니라 내가 사는거라고 문득 알게됐다.
오늘도 잘 살아야지.
3 0

영웅

"나는 모든것을 잃었지."
"모든것을 잃고, 당신은 얻은게 아무것도 없나요?"
"아무것도."
"그럼 당신은 왜 그런일을 한 건가요?"
"왜냐하면 네가 다 가졌지 않느냐."
아버지는 나에게 세상에서 가장 밝은 미소를 지어주셨다. 
0 0
Square

라이터

내가 10살때 쯤이었나? 우리 아버지는 라이터는 
세월이랑 같다고 그러셨다. 라이터가 기름을 쓰면 쓸수로 불이 약해 지고 결국 제힘을 다하고 만다고 
사람도 각자의 기름을 써가는 거라고 물론 10살이던 
내가 무슨 뜻인지 알리가 없었고 난 그냥 잊어 갔다 
내가17살이 될때쯤 아버지는 기름을 다 하신든 조용히 아니 천천히 하지만 빠르게 꺼져버렸다.  
몇일 뒤 나에게는 아버지의 유품이라는 작은 상자가 
담겨 있었다. 나는 조심스럽게 상자를 풀어 보았고 
그것은 평소 아버지가 애용하시던 작지만 자신의 역할을 다하던 아버지의 라이터 였다.  나는 그 라이터를 소중히 주머니에 넣었다. 그렇게 세월이 또 흘럿고
난 끝나지 않을꺼 처럼 타던 라이터에서 곧 기름이
 다할듯한 라이터로 변해 있었다. 불이 꺼질때 쯤 
난 과거를 회상했다. 어쩌면 이게 나에게 아버지의 
라이터의 의미 였을지 모르겠다. 그렇게 끝나지 않을것 같았던 나의 라이터는 꺼졌다.
1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