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1 0

줄다리기

우린 항상 서로 당기고 있어
그런데 어째서 가까워지지 않을까
0 0

끝을 아는 채로 끝을 겪는것과
끝을 모르는 채로 끝을 당하는것은 너무나도 다르다
다만 확실한 한가지는 끝이라는 것은 언제 찾아올지 모른다는 것. 
그 사실로 인해 우린 지금이 소중하다.
나는 지금 지금의 소중함을 잊지 않았는가
0 0

사랑

난 사랑이라 읽지만
넌 추억이라 쓰는데
어떻게 만나겠니..
우린 만날 수 없는 
그럴수 밖에 없는
그런 슬픈사랑
0 1
Square

후회

내가 그때 너에게 까칠하지만 않았다면..
우린 지금처럼 멀어져 있었을까..?
지금 뒤에서 나를 잡은게 너였으면 
얼마나 좋을까..후회하곤해
0 0

행복

행복
누구나 느껴봤지만 계속 느끼지는 못하는 것
어쩌면 우린 진정한 행복이 뭔지 알려고 살아가는게 아닐까?
0 0
Square

추억

나를 만났던 것을 추억이라 생각 않길
추억이라는 카테고리에 넣어
기억안의 너와 나를 떠올리지 않길
추억이란 잊을 수도 없으며
돌아 갈 수도 없는 것
그저 흘러가는 바람처럼
둥실둥실 떠나보내자
모든 기억에 서로를 지워보자
우린 그렇게 서로를 잊어보자
우린 그렇게 아파보자
0 0

속마음

오늘 문득 내가 했던 행동들 실수들이 떠오는다
그때 잘했다면 우린 지금까지 행복했을까?
나는 그립고 후회스러운 그 날을 다신 올 수 없다는 걸 알면서 기다리지만
0 0

좋은 이별

'좋은 이별'
과연 이런 것이 존재할까?
만약 그렇다면 우린 뭐였을까?
난... 뭐였을까?
좋은 이별을 하는 사람들은 
우리와 뭐가, 어떻게 달랐을까?
나는 우리가 꽤 잘해왔다고 생각했는데 
그건 다 나의 어리석은 착각이었을까?
1 0

다수

때론 당연해 보이지만, 그 당연함이 다수를 만났을땐
다른 결과가 나온다.
우린 다수의 무서움을 알고, 
언론의 힘을 견제해야한다.
눈에 보이는 것이 옳은 것은 아니니깐
1 0

눈이녹을때쯤

우리는 첫눈을 함께 맞았어.
그리고 
눈이 녹을때쯤 서로가 서로에게 
버겁다는 걸 알았지.
어쩌겠어, 우리의 인연이 여기까지 인 걸.
우린 첫 눈을 함께하고, 눈이 녹을 때쯤 이별했다.
2 0

사막의 하늘

사막은 언제나 뜨거운 햇살만이 내리쬐는 하늘일것만 같다.
하지만 밤이되면 그 어느 곳보다 아름다운 별 무리들이 만개한다.
우린 사막에서 살지 않기에 그 속이 아름답지 않은것인가.
0 0

그게 세상이란다.

이게 다 널 위해서란다
이건 다 날 위한일이야
이래야 우리가 잘 되지
너의 행복이 우리의 행복이란다
우린 항상 너를 존중해
그 모든 말이 거짓이 되는 것, 그게 세상이란다.
0 0

예상치 못한 죽음에 대처하는법

그런 방법이 있다면
우리 곁을 갑자기 떠나간 그 모든 사람들을 구할 수 있었을텐데
구하진 못하더라도 떠나간 슬픔을 쉬이 이겨낼 수
있었을텐데
그런 것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걸 알기에
그들은 살아 돌아오 못했고
우린 그 슬픔을 쉬이 이겨낼 수 없었다
2 1
Square

너와 나 사이의 거리

너와 나 사이엔 1mm틈도 없다고 느낀 적이 있다.
자석마냥 너랑 내 마음이 꼭 붙어있다고 느꼈었다.
근데 요즘 너와 나 사이 거리가 낯설다.
네가 어색해지고 둘의 침묵도 늘어간다.
이상하지. 우린 뭐 별다르게 한 것이 없는데.
이렇게 우린 점점 멀어지는걸까.
너와 나 사이거리는 결국 서로의 모습을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멀어지게 될까.
내가 뛰어가 잡으면 넌 내게 잡힐까.
아니 ㅡ 애초에 붙잡을 마음은 있는거야?
0 0

판타지

삶은 판타지 같아
위험 또는 보물이 도사리고 있지
우린 판타지의 주인공이란다.
보물대신 위험을 느꼈다고 실망하지마
결국에는 다 해피엔딩이야.
0 0

가을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야.
그래서 우린 독서를 하지.
어른들은 늘 독서하라고 한단다.
하지만 그 말도 맞아.

독서를 하면 커서 꼭 도움이 될거야.
하지만 무조건 그 말을 믿지는 마.

정말로 하싫은데 하면 머리에 들어오지 않고 엉망진창이 된단다.
그러니 독서도 하고싶을 때.

하고 싶을 때 하렴.알았지?
0 0

안녕, 내 첫사랑

추억이 아니였음을
기다림이 아니였음을
나만 좋아한게 아니였음을
허무하게 끝나버린 내 사랑
다신오지않을 첫사랑
5년전 그때의 긴 잠을 끝내고 일어났을때처럼
상쾌해지고, 설레고 싶다.
벌써 우린 추억이 되어버렸지만, 
추억이 다시 살아나
어제의 기억이 되었음을
바라고, 또 바란다.
사랑했다.
사랑한다.
사랑할거다.
안녕 내첫사랑..
2 0

그리운건 무엇일까

어릴적 가지고 놀던 장난감일수도 있고
우연히 스쳐지나간 이성일수도 있죠
무언가를 그리워한다는건 그많큼 잊기 싫었던게 많았던거겠죠
그리고 우린 이것을 추억이라고 부릅니다
언젠간 모두 내게서 떠나고 사라질것들
하지만 지금만큼은 간절히 원하고 소중한것들
여러분은 추억이될 것들을 소중히 하고 있나요?
1 1

버킷리스트

고등학교 3학년 때 국어선생님이 반 아이들에게 버킷리스트를 써오라는 숙제를 내셨다.
써 온 글들을 보고 선생님은 물었다.
왜 지금 하지 않느냐고,
우린 변명 이외의 것을 말하지 못했다.
1 3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