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1 0

외롭네

외로워....
그럼, 굶어야지....
허기지니까. 
정신과 몸이 함께 가야 하니까.
0 0
Square

인생

정신차리고 내 몸을 보니 나는 없어져있었다.
2 1
Square

해야, 꼬리가 길다

해가 달아났다
해의 꼬리가 길다
밟힌 마냥 벌건.
덥다 
습하다
몸, 늘어진지 오래
감정, 저버린지 오래
정신, 놔버린지 오래.
해가 달아났다
해의 꼬리는 길다
누가 문 좀 닫아주렴.
그 사이
살금살금
달이 들어왔다.
0 1

점심식사

요즘은 아침뿐만 아니라 점심도 거르기 시작했다.
누군가 내게 정신차리라고 소리 질러주면 좋겠다.
나는 정신 못차리고 점심도 못차리는 멍청이다.
2 2
Square

배경화면을 만들었다

자꾸 병신삽질을 해대서
정신이라도 좀 차리라고 만들었다
과연 이런다고 변할까 싶으면서도
부질있기를 바라는 부질없는 마음
0 0
Square

악몽

네가 울었다
적어도 현실에서 내가 보던 너는
힘들어서 울던 사람이 아니어서
나는 꿈에서 우는 너를 어찌할 바 몰랐다
잠에서 깨어났다
정신을 차려보니
너를 아프게할 사건이 일어나 있었다
너는
밖에선 너무 강인했던 너는
울 공간이 없어서 내 꿈에 찾아와
울었던거겠지
1 0

사랑

진심을 담아 

내게
노래해준다면
흙, 물, 불, 바람 그리고 정신으로
소멸된다고해도 괜찮아. 
1 1

조상의 정신을 계승

1 조상의 정신과 계보를 계승하고 (양도세, 상속세)
2 천 년의 정신을 이어가고 
3 인간의 영속성을 유지하려면, 
양도세와 상속세를 내야 하는데, 
마음 치유 강좌를 들어야 하는데,

그럴 돈이 없구나.
이번 대(generation) 에 결렬될 것인가. 
고민이 많다.. 
돈..돈..돈... 
나로서는 한 달에 150만원 세금 내는 것도 벅차구나.

1 0

시계

모두 번지르르한 말만 하면서 한 바퀴 돌지도 못하고 있다. 
해가 지나도 정신은 과거에 머물러 있고 
그 사이, 아무 것도 채우지 못하고 텅 빈 시간들을 메워보려니 경험은 점점 무용담이 되어가고. 
2 2

괴롭다

정신을 차려야지.......차려야지...
하면서도 
내 머리 속은 암흑의 구렁에 빠져든다..
이게 우울증인가보다....싶기도 하다..
제대로 된 정신과 나도 모르는 이상한 정신이 내 머리 속에
공존하는 느낌이다...혼란스럽고.. 어찌 해야 할지 모르겠다..
하루에도 수천 번 생각이 바뀐다.. 
잠은 하루에 한두시간 자나보다......
잠이 오질 않는다. 
괴롭다. 
나의 주변에 모든게 괴롭다. 
약한 모습을 보일수 없어서 더 괴롭다.
오늘도 그냥 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 글을 써본다.
그나마 괴로움이 덜어진다.
너만 힘든거 아니야.. 젊은데 뭐가 문제야...
야!!!!!!!!!!! 내가 나만 힘들다고 그랬냐!!!!!!!!!!!!!!!!!!!!!!!!!!!!!!!!!!!!!!!!!!!!!!!!!!!!!!!
그리고 나 안젊거든!!!!!!!!!!!!!!!!!!!!!!!!!!!!
아흐 짜증나
0 0

기분 안좋으면

글쓰고 싶은듯...
공격적인 말투..
니네가 좀 잘하지.. 니네팀 진짜 문제 많어...
왜케 퇴사하는것같니... 팀원 3명 남은게 정상이냐.. 몇명이었는데.. 으이그..
정신차려 남얘기 옮기지 말고
2 2

머리가 아프네요

락스냄새를 많이 들이마셨네요.
언제 돌아올지 모를 화장실청소를 했거든요.
그래서 맥주한캔  따서 마시고 누웠어요. 
차라리 머리가 띵 한게 나은것도 같아요.  안그러면 불면증에 핸드폰만 만지작 거리다 한참후에 잠들꺼였거든요.
누우면 무슨 생각을 하시나요?
전 정신분열이 무언지 생각해요. 내가 정신분열의 증상중 어떤증상일지 생각해봐요. 어떻게 아냐면요 하루에도 두서너번 정신분열의 증상에 대해 검색해 보거든요. 하지만 아직 제 증상에 대해 소개하는건 못찾았네요. 한편으로는 정신분열이란게 과연 학교수업과목 나누듯이 가지가지로 나눌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아무래도 이런 생각을 하게 되는건 내가 정신분열을 앓고있다고 인정받고 싶은 마음 인지도 모르겠어요. 
4 2

주말

사람이  얼만큼 잘수있나 싶게 금요일 밤에 잠들어 일요일 오후에 침대에서 벗어났습니다.
쭉 잘수는 없었으나 일어나면 또자고 반복해서 몸이 아플정도의 지경이 되어서야 영차~ 몸을 일으킨거죠..
라면끓여 밥까지 말아먹곤 배가 아파 바로 화장실로 뛰어갔어요.
속은 아직 잠에서 덜깼었나 봅니다.
병 나겠어요.
정신을 빨리 차려야겠어요.
1 3

나한테 바라는 것이라면...

나는,
동기가 욕심이 아닌 내 꿈을 쫒아 살면 좋겠다.
가진것에 대한 감사는 물론이고,
제약과 없음에 대해 감사하면 좋겠다.
나와 구별되는 의미의 남을 위해,
정신과 시간을 따로 준비해두면 좋겠다.
0 0

청춘

정신 없이 청춘이 가니
윤기나던 모습과 통제 되지 않던 열정이
잦아들더라.
이제 나는 어떡하나 하고 있을 때,
새롭게 다가온 무언가 단단한 느낌
연륜으로 빚어진 안정과 소박함 더불어 작은 생활의 지혜들. 
내 삶의 2막. 조용히 어느 모퉁이에서.
0 0

정신

잠도 줄이고 정신없이 달렸던 내 어린 학생 시절 삶.
수업시간 원치않은 졸음이 내가 피곤하다는 신호였다는 것도 모르고 따라가던 나날에 후회는 없지만요.
그저 이렇게만 하면 괜찮다. 남들만큼 할 수 있다는 말들이 지금 와선 너무 쓰라려요.
배우지도 않은 걸 어떻게 해야 하나, 정신력으로 버텨야 하나 고민했던 내가 너무 서글퍼요.
1 0

미안해

'아프다 아파 정말 아파' 라는 소리를 들으면
돌아보게 되고
궁금해 하게되고
손내밀어 주면서
내 몸과 마음 그리고 정신에서
아프다고 흐느끼는 그 소리는
묵살하는 우리
정작 내 자신은 돌보지 않아.
미안해 내 세포하나하나 
다 미안해
0 0
Square

밋밋하게 막힌 천장을 바라보기를 30분.
적막한 고요함 속에서 시계 초침 소리가 머릿속을 지배 한다.
점점 무거워 지는 팔다리를 의식하며 숨소리도 늘어진다.
반쯤은 감겨있는 눈이 언젠가 정신을 놓고 날 평온한 꿈 속으로 이끌 때, 나는 오늘을 끝마친다.
0 0

새벽

 나는 가끔 새벽에 잠이 깬다
 자다 일어나서 몽롱한 정신으로 보는
 어슴푸레한 새벽은
 너무 밝지도 너무 어둡지도 않아서
 기분이 좋다
 무엇보다 아무도 없는
 혼자라는 사실에 느껴지는
 기분좋은 고독감이 가장 좋다
1 3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