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0 0
Square

아페리띠보

아,
갑자기
아페리띠보가 생각나네.
언제 함 칵테일 파티나 하자.
명상 클럽의 단점은 한 잔 할 수가 없다는 거야.
3 1

바람피는 남자

그와 나는 오늘로 2년 4개월차 커플이다. 그는 나에게 다정하고 섬세하게 대해주었고 나도 그것을 고맙게 생각하고있다. 그는 오늘 아주 중요한 약속이 있으니 친구들이랑 놀라고 말했다. 나는 그이 말을 믿고 친구들과 클럽에 갔다. 하지만 보이는것은 다른 여자와 함께 술을마시며 시시덕거리는 모습 심지어 끌어안기까지 하였다. 그 어느 누가,화가 나지 않을까 아무리 착한 나라도 이건 참을 수 없었다. 나는 그의 앞으로가서 술 한잔만 달라고했다. 그러자 고개를 서서히 들어 나를 보더니 깜짝놀라 눈을 크게뜨는 너다. 왜 다른 여자랑 안으니까 좋나봐? 그는 변명하였다. 쟤가 먼저 나 안았는데 너가 본 거 뿐이야. 이게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릴까 나는 술을 따라달라고 하였고 그는 순순히 따라주었다. 물론 술을 나는 몇잔 마시지도 않았는데 취해서 정신이 알딸딸하고 어지러워지기 시작했다. 이제 내 말을 해야지
너의 눈동자가 흔들리기 시작한다. 나 정신은 취하지 않았는데 몸이 취했구나 발음이 꼬이는걸 보니 제 정신은아니야. 그는 자신의 머리카락을 탈탈 털다가 나를 보고 웃었다. 그리고 한 말이 
어떻게 저렇게 당당할까.... 나는 후회하지 않았다 뒤로 돌아서 클럽을 나와 집으로 향했다. 나는 순간 기억을 잃고 쓰러졌다. 아뿔사 술을 너무 많이 마신건가
아니지...난 원래 시한부였는데 그냥 더 일찍 죽는거라쳐야지 술 마시면 심장마비가 오늘 걸 알면서마신 나나 심장마비가 올 것을 알지만 따라준 너나 둘 다 똑같아 근데 너가 더 나쁜놈이야. 난 평생 그렇게 기억할래
영원한 쓰레기야 난 먼저 세상을 뜰거야. 나중에라도 온다면 그땐 아는척도 하지말자
2 0
Square

서울 이곳은

많은 사람들은 청춘을 부러워한다. 그 이유는 무엇이든 할 수 있을 것 같은 에너지와 벅차는 열정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모든 청춘이 그렇다고는 단정 지을 수 없다. 더구나 지금 이 곳 서울에서 청춘은 그런 의미를 상실한지 오래이다.

서울 이 곳은 뜨거운 도시이다. 매일 바삐 걸어가는 사람들의 발,수많은 자동차 그리고 심지어는 지하에서는 열차들이 이 도시를 뜨겁게 달군다. 그러나 그 바쁜 발들 사이에서도 너무나 적나라하게 보이는 낡은 컨버스 두 짝이 있다. 그 컨버스의 주인, 그녀의 발걸음이 빨라지는 단 한곳이 있다. 그 곳은 술집들과 클럽으로 가득찬 거리, 젊음의 거리라고도 불리는 그런 곳이다. 그녀는 기름냄새를 잔뜩 풍기며 그 곳을 빠르게 지나간다. 그녀는 힘겹게 오르막길을 오르고 숨을 고르기 위해 집 앞 계단 앞에 걸터앉는다. 그 곳에서 보이는 서울의 야경은 아름답다. 그러나 그 안을 들여다보면 결코 아름답지 않은 곳이다. 그렇게 멍하니 서울의 야경을 바라보던 그녀는 다리사이로 고개를 푹 숙인다. 그리고 그녀의 허벅지는 뜨겁게 물든다.
0 1

다이어트약 그리고 우울증

나는 원래 조울증이 있었다고 한다.
제대로 정신과에 다니며 심리상담과 각종 상담을 받으며 설명들은 나의 증세들은 내가 기억하는 한 태어나서부터 여태까지 쭉, 이어져 왔던 증상들이다.
내 스스로도 조금은 의심했다. 주위에 우울증을 앓고 있는 친구들은 많은걸? 걔네 보면 장난 아니던데? 공황이 오면 길거리에 주저앉아 숨도 못 쉬고. 울고. 
나는 아닐거야. 그렇게 생각했다.
요즘은 조울증을 진단받고 꾸준히 약을 먹고 있다. 몸이 늘어지고, 원래 없던 의욕이 더 없어지지만 그래도 스트레스를 덜 받는다. 저녁약을 먹고 나면 쭉 늘어지기 때문에 일상의 사소한 일들에 분노하고 충동을 조절하는 것이 어렵지 않다. 왜냐하면 저녁약을 먹으면 나는 축 늘어져서 맘 편히 잠들 수 있으니까.
나는 내가 기억하는 한 평생 불면증을 달고 살았다.
초등학교에 들어가기 전부터 밤에 자려고 하면 죽는 것이 무서워서 눈물을 흘리다 몰래 거실 기둥 뒤에 숨어 어머니가 보는 티비 방송을 훔쳐보다 어머니 일어나실 적 쿵쾅거리는 가슴을 부여잡고 침대에 뛰어들어 자는 척을 했다.
나이를 먹고 나서는 사는 게 무서웠다. 매달 나가는 월세가 무서웠고, 그런데도 미친듯이 카드를 긁어 매달 할부금에 쫒겨 사는 자신이 무서웠다.
글에서 보이는 만큼 우울한 사람은 아니다.
누굴 만나도 대화하기 좋다고 하고, 내가 우울해하면 친구들이 신기해할 정도다. 내 스스로도 우울을 대상화해서 가운을 걸치고 와인을 마시며 우울한 나에 취하며 즐거워하기도 한다.
하지만, 나의 병증을 인정하고 나서의 이 쾌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내가 힘들었던 것, 내가 혼자 꾹꾹 눌러왔던 것들이 천천히 치유되는 느낌은 술먹고 클럽에서 노는 그런 얕은 것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 행복하다.
예전에 잠시 먹던 다이어트 약을 다시 받아왔다.
하도 낮에 기력이 없어 뭘 하질 못하고, 잠만 자고 자꾸 뭘 먹게 되어 기껏 뺀 살이 다시 찌기 시작했으니까. 아침약과 함께 나비 모양의 알약을 삼키면 식욕이 사라지고 기운이 난다. 마약이라고 금지하는 각성제인 애더럴, 암페타민과 별다를 것 없는 작용 기제를 가진 덕이다. 살도 빼고 정신도 깨어 책이나 활동에 집중할 수 있다는 것은 꽤나 즐거운 일이다.
항우울제와 식욕억제제를 먹는다고 말하면 사람들은 걱정하고, 또 색안경을 낀다.
하지만 나는 내 인생에서 이만큼 계획적이고 행복하게 살아본 적이 없었다. 충동과 욱하고 올라오는 성질, 가끔 찾아오는 우울이 다스려지고 손하나 까딱하지 못하는 대신 의욕적으로 운동하고 책을 읽고 글을 쓰게 만들어 주는 알약들.
최근에 다큐멘터리를 하나 봤다. 애더럴의 오남용에 대한 다큐였다. 나는 그 사람들에게 깊이 공감했다. 비록 애더럴을 먹어본 적이 없어 100% 동감할 순 없지만, best of me를 이끌어 내는 것을 많이 도와주기도 한다.
또, 선입견과 다르게 최상의 나를 추구하는 과정은 오히려 나를 치유하는 과정이기도 하다. 나의 불완전성에 화내고, 또 나의 실패에 우울하기보다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마음놓고 푹 쉴 수 있다는 자유. 이런 해방감. 
적어도 나는, 이런 해방감을 느껴본 적이 없다.
모든 약의 작용 기제와 부작용, 복용 용량과 스케쥴을 체크하여 식단까지 맞게 짜서 휴식기와 복용기를 제때 지킨다면, 약은 위험하지 않다. 위험한 건 그렇게 하지 않는 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