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love yourself

너 자신을 사랑해라

but

사랑은 스스로 해라

다른 글들
3 1

자신

나는, 배를 타던 사람이었다.
국민학교 4학년때부터 학교에 전산실이 생기는 덕분에 spc 800 이었나 하는 컴퓨터를 접하고, 그 이후로 늘 프로그래밍을 하며 살았다. 세상이 컴퓨터로 모든게 될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고, 늘 컴퓨터와 함께 했다. 그러다가, 글을 쓰는 것에 미쳤다. 정말 많은 책을 읽었고, 많은 글을 썼다. 매일 수십장의 글을 쓰고, 음악을 들으며 또 글을 썼다. 그리곤, 시와 그림에 미쳤다. 늘 미쳐 살았던 것 같다. 
그러다가, 인간의 평상적인 삶에 대해 깊은 회의를 느끼고, 배를 타기 위해 여수로 내려가서 학교에 입학했다. 역시 미친 짓은 여전했다. 배를 타면 군대를 안가도 되는데, 군대를 갔다. 그리고 제대 후 다시 복학을 하고, 배를 탔다. 바다는 나의 요람이었다. 세상을 보는 눈을 바꾸고, 내 자신을 완전히 리폼하였다.
그러다 이젠, 뭍에서 산다. 하지만, 늘 바다에 대한 갈증으로 산다. 그래서, 난, 배를 타던 사람이다. 아직도 마음 속으로는 항해를 하고 있다.
직능? 그런게 무슨 상관이야. 뭘 할 수 있는지는 중요하지 않아, 할 수 있는 용기가 중요한거지.
0 0
Square

I hate you but, I love you

 나는 사람 사는데에 누군가를 싫어한다거나 하는 일은 어디에서나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이 글을 쓰는 나는 누군가를 싫어한다. 그렇지만 나는 어떤 친구를 싫어하는게 아니다.
 내 혈육이자, 내 가족, 나와 비슷한 피가 흐르는 나의 남동생을 혐오에 가까울 정도로 싫어한다.
 그를 안을 때마다 나는 그에게 사랑해 라고 말하지만,사실은 역겹고 더럽다. 혐오스럽다.
 그가 나에게 입맞춤을 해 올 때마다 분명히 나는 웃고 있지만, 이대로 계단으로 밀어뜨려 죽이고 싶다는 충동이 생긴다.
 사실, 그 아이는 내게 뭔가 실질적인 피해를 입힌다거나 그런 일을 한 적이 없다. 그는 나를 사랑한다. 그가 내게 했던 일은 그저 나와 함께 살지 못하고, 더 이상 내 옆에 있어주지 못하는 것이였다. 
 내 집착은 나를 옭아메고 갉아먹었다. 손목은 자해가 남긴 상처들로 빨갛고 보기 흉해졌다. 우울증과 정신착란, 강박 때문에 내 정신과 내 몸은 망가져 갔고 그 결과는 누가 내 자신인지 모르는 이중인격이 만들어졌다. 
 그를 진심으로 싫어하고 있지만, 이따금씩 이성을 잃으면서까지 그를 그리워 하는 내 모습을 볼 때마다 의문이 든다. 
 이 바보같은 모습은 연민에서 우러나온 것일까, 사랑에서 우러나오는 것일까, 헛된 미련일까?
.
1 1

자신- 인형의기사

0 0
Square

나, 내 자신

세상을 다양한 렌즈로 돌려끼며 바라보고 있어
때로는 작게 때로는 확대해서 크게
사진을 남겨 웃음 지어
참신한 구도를 찾고파
같은 풍경 속의 삼라만상을 드러내고파
마지막엔 나도 사진으로 남기고 싶네
다양한 내 자신 사람들에게 사진 찍혀
같은 모습 하나 없는 나는 누구지 하는
재미있는 이상한 사진들 남기고 싶네
1 0

나, 내 자신

항상 한심하다며 누군가를 비난했지만
되돌아보면 제 자신 만큼 한심한 사람은 없다는 걸 알게 되었다. 
이걸 지금 깨달았다는 게 정말 한심하다.
2 0

나, 내 자신

뭘 할수있을까.
뭘 해야만 할까.
왜 죽지 못하고 있을까.
왜 살고 있을까.
하루하루 허무하게만 흘러가는데 
나는 왜 아직도 숨을 내뱉고 있을까.
0 0

나, 내 자신

미래의 내가 지금의 나를 보고 뭐라고 할까.
뭘 망설이냐고, 나중에 후회 할 거라고 할지도...
11 0

Love

사랑은 나 자신이다
2 4

희망

내가 너에게 충분히 좋은 사람이 될 수 있을지 약간 자신이 없긴 하지만, 그래도 네가 날 믿고 사랑해 주고 있으니 분명 그 사랑의 힘으로 훨씬 더 좋은 사람이 될 수 있을거야. ^^
0 0

사랑을 하면 예뻐진다는 말

사랑을 하면 예뻐진다는 말이 있다.
그 사람의 외모만이 예뻐진다는 것이 아니다.
사랑을 하면 사랑을 받는 자신의 성격과 표정이 예뻐진다. 성격과 표정이 예뻐진 자신이 사랑을 주는 법을 알게 되어 더 예뻐진다.
사랑을 받을 줄 알고, 사랑을 주는 법을 알고,
사랑을 사랑할 줄 아는 당신은,
더욱 사랑스러워진다.
1 1
Square

사랑하는 너에게.

사랑하는 너에게 말한다. 불쌍한 너에게 말한다. 하늘에도 기도한다. 부디 나를 사랑하지 않기를. 나는 너에게 사랑받을 자신이 없다. 나의 사랑은 너의 가장 큰 상처가 되려고 할 것이다. 나는 가장 우울하고 깊은 어둠에서 태어났다. 사랑하는 방법을 배우지 못했기에, 많은 사랑들을 다치게 했다. 너는 그렇게 되지 않았으면 한다. 너를 떠나는 것이 나의 사랑이다. 그러니까, 나는 너를 사랑하지 않는다고 말하겠다.
0 0

Love

-나 자신을 사랑하자.
누구의 말이더라.
기억이 나지 않는다.
나는 그저 '모두'의 말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할 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