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삭제 메뉴

perfume than eau de cologne

이 글은 계정이 없는 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 시스템에 의해 이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의 작성자라면 다음과 같이 관리가 가능합니다.
- 씬디 계정이 있다면 "소유권 주장" 클릭
- 계정이 없다면 "소유권 주장 및 계정만들기" 클릭


 Gong asked " Lee.......what is the smell? soap?"

I said, "No...it's perfume"

Gong asked "why do you wear that?"

I answered, "because wine is not enought for me."



어디서 왔지?
[["synd.kr", 9], ["unknown", 25]]
다른 글들
0 1

아내를 잃은 남자의 꿈

아내를 잃은 남자. 그는 어느날 꿈속에서 죽은 아내를 만나게 되고, 계속해서 꿈을 꾸기위해 잠에 빠지게 된다.
0 1

.

안녕하십니까...사남 마츠노 이치마츠입니다.
재수없다거나 생각하셨나요?
정답입니다.
살아갈 기력 없음,안타는 쓰레기...
이런 저지만 좋아하는사람이 있습니다.
그건 바로 마츠노 카라마츠.
0 0
Square

에브리 호프 리프

0 0

천천히

감당할 수 없을 만큼 길고 많은 기억들이 쏟아져 내리고 사방으로 어지럽게 흩어진다.
빠르게 스쳐가는 기억의 조각들에서 너무나 선명한 감정과 감각들이 선명하게 느껴진다.
'왜 그랬을까...'
'그땐 그랬지...'
'이해 해줄 수 있을꺼야...'
'그랬구나...'
'미안하다...'
기억의 조각들마다 하나하나 짧은 소회가 떠오른다
이젠 어쩔 도리가 없는 과거의 시간들... 돌이킬 수 없는 후회들이 머릿속을 어지럽힌다.
하늘에 어둠이 번져 갈 수록 뜨거웠던 태양도 식어간다.
점점 죄여오는 어둠에 압도되며 생각했다. '이순간이 늘 궁금했는데 이런거구나...' 
설명하기 힘든 감정속에 눈물이 광대를 지나 뺨을 간지럽히며 귓볼 아래로 흘러 내린다.
사방을 어지럽히던 기억의 조각들조차 희미해져 간다.
방금전부터 온몸이 차갑게 식어감을 느낀다.  너무 추워서 움추리고 싶지만 이미 몸은 움직여지지 않는다.
점차 어둠은 내 눈을 가렸고 작게 속삭이듯했던 세상의 소리가 들리지 않게 되었다.
'죽음의 온도는 정말 차갑구나.. 죽음의 색은 정말 어둡구나.. 죽음의 소리는 너무 조용하구나'
죽음의 모습을 느끼며 나는 이렇게 천천히 죽음을 맞이 했다.
1 1

악어

귀여워 입이 웃는것같애ㅋㅋㅋ
피부도 튼튼해 보여 갑옷처럼
팔도 짧아 ㅋㅋ 귀여워 
근데 뛰면 또 무셔
악어새랑 친할 것 같은게(?) 귀여워
ㅋㅋㅋ악어가 한국말 하면 좋겠다 대화좀 해보게
무슨생각 갖고 살까?
0 1

동화

동화 
1
사랑을 두려워하는 
소녀가 있었다.

어느날 그녀보다 더 메마른 
사하라를 발견하게 되었다.

그녀는 더 이상 외롭지 않게 되었다..
0 0
Square

천천히

졸리네요
0 0

동화

지금 동화라면
새드앤딩이 될 것 같은
느낌
1 1

비가 내릴때 마다 문뜩 생각나는 말 이다.
학생들에겐 너무도 살기가 힘든 헬조선.
살기에는 괜찮은 곳이 맞다.

몇몇 국민의 인간미가 ZeRo일 뿐.

몇몇 간부의 인간미가 ZeRo일 뿐.
몇몇 사람의 인간미가 ZeRo일 뿐.
0 0

.

안녕하십니까...사남 마츠노 이치마츠입니다.
재수없다거나 생각하셨나요?
정답입니다.
살아갈 기력 없음,안타는 쓰레기...
이런 저지만 좋아하는사람이 있습니다.
그건 바로 마츠노 카라마츠.
0 0
Square

내 맘 속에는 작은 먹구름이 산다 .
밥은 간단하다 . ' 슬픈 감정 ' 을 먹고 살기 때문이다 .
먹구름이 밥은 먹고 나면 , 눈물을 흘린다 .
가늘지도 두껍지 않은 , 그런 물방울들을 흘린다 .
내 맘도 그렇다 . 나도 밥을 먹으면 울어 버린다 .
0 0
Square

시간

사랑하는사람과 같이 있을때 시간이 멈쳐 계속 쭉 있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