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ref: 너

사막이나 그전의 곳이나 어차피 같았어

딥한게 뭐가 있었다고 생각해?

다른 글들
0 1

ref: ref: ref: 너

하얀 나비
우~~~생각이 나겠지
서 러워 말아요~우~우
따다다다다 따다다다다다아..타 아아타타다...
0 1

ref: 너

. 실연후 3개월 집밖에 안나간적 있었는데
힘들었던 기억이지만
그쪽 헐건 다하잖소... 술뺏고 견뎌볼껴?  진정성이 없소! 소주병팔아서 또소주 사막어라
이병팔이 말코야
0 0

ref: ref: 너

그렇다면 나는 사막 그 자체인가
꼭 불온한 선악과 같이
너는 꼭 나비 같아
0 0

ref: 배신

누군가 이해해주는 사람이 있다고 생각해요?
그런 느낌을 받았다면 그상대방은 무서운 이기주의자
0 0
Square

ref: .

0 0

ref: ref: 생각했다.

잊게 된 주변을 챙겨보려 노력하지만
자신의 한계를 느끼고
끝없는 계단으로 굴러 떨어진다.
0 0

ref: 자해

그런 것 말고도 자해의 범주에 아슬아슬하게 한 발만 걸치고 뒷꿈치를 오르락내리락하는 행동을 해 본 경험은 있다. 일부러 팔을 죄어 피가 통하지 않게 한다던가, 목을 졸라 울대뼈에 압박이 갈 때와 경동맥에 압박이 갈 때의 차이를 알아본다던가, 몸의 혈자리를 눌러 봄으로서 무협소설에 흔히 나오던 점혈이 얼마나 개소리인지 확인해본다던가. 이런 가학적 실험은 상처가 남지는 않았지만 나에게 일정량의 통증을 전달해줌으로서 나에게 내가 살아 있다는 확신 혹은 미묘한 쾌감을 만들어 주었다. 내가 마조히스트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한 적도 있다. 그렇지만 무슨 상관인가? 내가 목을 벨트로 조르며 용두질을 하다 교살당해 사망신고서의 사인란에 자기색정사, 혹은 자위사라는 천박하고 부끄러운 단어가 들어가게 놔 둘 리가 없지 않겠는가. 
1 1

ref: 대화

아마 나도 이런 이유로 이별을 한게 아닐까싶다.
그런데.. 반대 입장(아마도 남자)에서는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다보면..
종종 잊게 되기도 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마음에서 떠난다는게 아니다.
현실에 부닥치다보니 급급한 일들을 처리하다보니.. 그렇게 된것일뿐..
하지만.. 그래도.. 미안하게 생각해..
쓰다보니 하소연이 되어버렸네
0 0

ref: 치킨

난 결혼을 했으니 치킨과 매력싸움이 필요없다. 
하지만 나에게도 치킨은 시련의 상징이지.
매일밤 먹고 싶거든!
왜!
노후된 입맛은 치킨의 느끼함만 강조하고 노후된 장기들은 아침마다 더부룩!
똑같이 먹어도 제곱을 저장하는 망가진 신체기전과 신진대사의 저주를 앓고있고 알고있는데.
오늘밤에도 치킨은 생각나겠지.
0 0

ref: 생각했다.

생각은 가끔  지금, 여기의 나와
나의 주변을 잊게 만든다.
2 7

ref: 외모지상주의

외모로 판단하면 안됩니다.
코어를 봐주세요.
웃기지만 어느순간부터 모 연예인을 닮았다는 말을 많이 들어요.
저는 제가 예쁘다고 생각해 본적이 별로 없는데,(어쩔때는 있지만 그건 누구나 그렇잖아요?ㅋㅋ)
여고를 나왔었고 대학다닐때도 그닥 인기도 없었는데,
23살때인가 눈화장을 배우고 턱라인을 정리하고 ㅋㅋㅋ(보톡수 뭐 그런거 있쟎아여?)
턱에 필러 넣고 속눈썹 연장을 늘 하다보니까
어느날 예쁘기로 유명한 한 연예인을 닮았다는 말을 많이 들었어요 ㅋㅋㅋ
오늘도 새로들어온 인턴이 우리회사에서 제일 예쁜사람이 저라고 하네여 ~
그리고 늘 듣던 연예인 닮았다고 그러고..(저랑 대화한번 해본적이 없었는데..)
그리고 종종 어떤 연예인 닮았다는(아주예쁨..-_-;;) 말을 자주 듣다보니까 
(초면에 들은적 엄청많음.. 심지어 길가다가도..) 조금 건방져진달까? ㅋㅋㅋ 
근데 되게 이상해여 전 스스로 예쁘다고 생각한적 없었고 ? 
그냥 예쁜거에 관심이 생겨서 조금씩? 여자니까 꾸민거고 꾸미면 조금씩 예뻐지니 재밌었던건데..
근데 예쁘다는 말은 정말 기분이 좋은?것 같아요 ㅋㅋ
그리고 다른분들도 썼지만 예뻐지면 사람들이 굉장히 관대해 집니다.
은행을 가도, 음식먹으러 가도, 구두사러가도 굉장히 친절한 편이고
실수를 해도 많이 혼나지 않아요..ㅋㅋㅋ
0 0

ref: ref: 그리움

고생했어
그동안 내 투정들을 전부 받아줘서.
많이 힘들었단걸 알아.
그래서 그리워도 돌아가지 못해.
그동안 너가 있어 정말 행복했어.
잊지않을게.
아주 오랜시간 후에
다시 추억할 수 있게.
고마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