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삭제 메뉴
Blank <Janelle Hewines / Unsplash>

table

이 글은 계정이 없는 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 시스템에 의해 이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의 작성자라면 다음과 같이 관리가 가능합니다.
- 씬디 계정이 있다면 "소유권 주장" 클릭
- 계정이 없다면 "소유권 주장 및 계정만들기" 클릭

3주째 굶었어....

쪼르륵

쪼르륵

쪼르륵

기아 상태에서 놓여있었어.

아무것도 없이...




그러다 주어지 한 숱가락 라이스


https://www.youtube.com/watch?v=oXaMOFTetIE


어디서 왔지?
[["synd.kr", 5], ["unknown", 41]]
다른 글들
2 0

미래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변하지 않더군요
0 1

마무리

하루를 또 이렇게 마무리 하였다. 아무것도 하지 않은 채 삶은 연속해 나아간다.
0 0

고통

나중에는, 지금의 아픈것들 모두 별 것 아니였다고
웃어넘기며 지나가게 되겠지.
정말 아무것도 아니었다며 지나갈날이 오겠지.
0 0

책임

일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은 참 쉽다.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된다.
2 0

그곳에는 아무것도 없었어

너 그곳이 무섭다고 말하더냐 내 본 바
항상 네가 두려워하던 우러러보던 그곳엔
그곳엔 안타깝게 아무것도 없었어.
3 0

제목 미정

아름다움이란
독이 아닐까
아무것도 모른 채
손을 뻗으면
제가 가진 예리함이
그 손길을 찌르는 것처럼
하여 그 속의 독을 감추듯
아름다움이란 옷을 입고
우아하게 빛나고 있는 건
아니었을까
0 0

두려워

죽을 듯 살 듯 노력했던 내 모든 순간순간들이
남들에 비해 아무것이 아닐까봐
내가 한 것은 노력도 아닐까봐
두렵다
0 0

의미

나는 당신에게 아무것도 아니었나요.
0 0
Square

여유

아무것도 보고싶지 않다.아무것도 듣고싶지 않다.그냥, 쉬고싶다.혼자있고 싶은데 혼자 있기는 너무나 외롭다.조용한 곳이 좋다.어떤 때는 너무 잠잠한게 두렵고 공포스럽다.아무도 내 옆에 없을 까봐 무서웠고 두려웠다.속이 답답하고 공허하다.텅 비어있다.그리고 그런 내 자신이 싫다.친구가 힘들다고 좀 봐달라고 할 때 나는 해줄 수 있는 말이 없었다.나도 남을 위로해줄 수 있는 여유가 없다.세상에 나 혼자 있는 것 같다.
아무것도 , 하기 싫다.
1 1

아픔

발 닿는대로 찾아간 곳에서
아무것도 얻을 수 없었음을
0 0

혼자

하루 종일 먹은 게 아무것도 없다.
언제 뭘 먹었는지도 모르겠다.
4 0

우울한 하루

하루에도 몇번씩 부서진다.
뜻대로 되지않는 일들과 나를 신경쓰지 않는 것 같은 주변의 행동들이 계속 신경쓰인다.
차라리 아무것도 하고싶지 않아진다.
아무것도 하지않아도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을것같은생각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