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1 0
Square

아름드리나무처럼

세상에 이리저리 치여 힘들어하는 친구를,
독한 경쟁에 지친 어떤 젊은이를,
사는 동안 너무 많은 배신을 당해
사람들의 본성은 악한 게 틀림없다며
세상을 혐오하는 사람들을,
그들을 안아주는 친구가 되고 싶고,
나이 들어서는 그런 어른이 되고 싶다.
꼭 그런 것만은 아니라고,
세상에는 네가 보지 못한 아름다운 면이,
좋은 사람들이 더 많다는 걸 보여주고, 말해주고 싶다.
아니 무슨 말이 필요할까.
그저 깊이 박힌 뿌리처럼 사려 깊고,
하늘 높이 뻗어 오른 가지처럼 드높고,
넓고 큰 가슴을 지닌 아름드리나무처럼 
넉넉한 마음으로 조용히 품어주면 되는 것을.
그 넓고 큰 가슴에 안겨
마음껏 울 수 있게,
그저 가만히 토닥이면 충분한 것을.
8 2
Square

나무 같은 어른

김창완은 예전에 힐링캠프에 출연해서 다음과 같은 말을 했다. 어른이 된 후에도 완성되었다고 믿지 말고 늘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어른이 되라고. 채현국 선생은, 꼰대는 성장을 멈춘 사람이고 어른은 성장을 계속하는 사람이라고 말한 적이 있었다. 어젯밤에 길을 걸었을 때 문득 어릴 적에 봤던 드라마 〈가을동화〉가 생각났다. 
가을동화에는 송혜교(극중 이름은 은서)의 아역으로 나온 문근영이 나무가 되고 싶다고 말하는 장면이 나온다.  그 이유는 기억나지 않지만, 드라마를 떠올리면서 어른이란 '나무' 같은 사람이 아닐까 생각했다. (물론 문근영이 말한 나무의 의미는 다르겠지만) 김창완과 채현국 선생이 말한 것처럼 나이가 들어서도 성장을 계속하는 사람이 어른이라면, 어른이란 죽음이 가까워오기 전까지는 성장을 멈추지 않는 나무와 비슷한 사람이 아닐까. 
나도 언젠가는 꼭 나무 같은 어른이 되고 싶다.